월요일, 10월 21, 2019

사회뉴스

All

“너무 비싸” 샌프란시스코서 이주 급증, 2분기 2만8190명

한때 골드러시를 이뤘던 샌프란시스코는 이제 현대판 '골드러시'인 IT기업 부호들로 가득하다.    이들 IT기업에 속하지 못한 주민들에게는 그저 너무 비싼 동네일뿐이다. 때문에 주택을 구입할 능력이 안되거나 비싼 렌트비를 감당할 수 없어 샌프란시스코를 떠나는 주민들이 크게 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미국 내에서 주택가격이 가장 비싼 도시 중 하나로 주택 중간가격이 140만달러에 달하면서 주민들이 빠져나가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2019년 2분기에만 2만8,190명이 도시를 떠나서 2017년 동기간의 2배에 달했다. 주택 중간 가격이 35만달러인 새크라멘토나 58만달러인 시애틀로 이주하고 있다.    한편 이같이 높은 주택 구입비와 렌트비 때문에 주민들의 수가 줄어들자 지난 9월 캘리포니아주 의회는 연간 렌트비 인상...

경제뉴스

All

라이프

20∼30대 젊은 환자가 많이 늘었다는 이 병은?

'통풍'은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표현으로 묘사될 정도로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통증 수치를 0∼10 범위로 봤을 때 '9'에 해당할 정도다. 그동안 ...

글로벌 코리안

‘코리아 치킨’, 베트남 닭 요리를 평정하다

베트남에서 치킨을 먹는 방법 중 하나는 주로 프랜차이즈 식당을 방문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체인점으로는 ...

벨기에 부는 한식 열풍, 이를 선도하는 'Table d’Ho'

몇 년 전 벨기에 일간지에서 처음으로 ‘따브르도(Table d’Ho)’라는 한식 푸드트럭 관련 뉴스를 접했다. 기사...

한국 위상 드높이는 '제 10회 호주한국영화제'

호주영화시장에서 한국영화는 한 장르로 자리를 잡았다. 이러한 한국영화의 위상 정립에는 꾸준히 우리의 영...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