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12월 13, 2018
    Today : 4641  Yesterday : 10598  Total : 229749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모스크바 내 재외 한글학교가 대학교육 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외연 확대를 꾀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 CIS 한글학교협의회 산하 모스크바 한울 한글학당(교장 천미영)은 지난 16일 모스크바 남부에 소재한 러시아 민족우호대학교(RUDN) 본관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제4회 <한겨레역사문화한마당>을 개최했다. 모스크바는 기존에 한국어학과 개설된 학교 외에도 최근 들어 주요 대학들이 다투어 한국어과를 개설하는 등 한국어 학습 수요 및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도시 가운데 하나다.

 

YDCUMkTFfPxicWIxrDOV.jpg

 

<루덴 대학에서 열린 한겨레역사문화한마당 행사에 참가한 학생들이 한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계 각국의 문화와 경제 분야 협력 및 상호교류를 주도할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1960년 설립된 러시아의 3대 종합대학교 중 하나인 러시아 민족 우호대학(이하 루덴)은 세계 140여 개국에서 유학 온 수만 명의 학생들이 수학하고 있다. 루덴을 졸업한 제 3세계 국가 출신 학생들 가운데는 자국에서 대통령과 장 차관 등 정부 요직을 지낸 이들이 많아 러시아 명문대학으로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주최 측에 따르면 루덴 대학이 대학생 유치와 학교 내 한국어 교육 활성화를 위해 대강당을 제공하는 등 이번 행사 개최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미영 한울한글학당 교장은 “<한겨레역사문화한마당> 행사를 지난해에 이어 4회째를 맞은 올해에도 루덴 대학 측의 적극적인 성원 아래 학교 법대 외국어학부 학생들에 한국을 홍보하고 한글 학습을 독려하는 차원에서 성대히 개최할 수 있었다”면서 “전 세계에서 온 학생들이 수학하고 있는 루덴 대학에서 한국의 전통, 현대 문화를 알리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천 교장의 말처럼 행사장에는 피부 색깔이 다른 다양한 국적의 학생들이 관심을 가지고 체험 행사에 참여하고 있었다. 행사장이 학생들의 왕래가 잦은 곳에 있어서인지, 수업을 마치고 집을 향하던 학생들은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속속 행사장 내로 몰려들었다.

 

SipRboLwSaGxtePJgVcP.jpg

 

<전러시아고려인연합회 김모이세이 씨가 학생들에게 고려인의 역사와 한국의 전통 문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인문학부에 재학 중인 아나스타시아 가스틴 씨는 “학교 내에 이미 한국 친구들과 교제하고 있다”면서 “친구들의 문화를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어 행사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친구와 한복 셀카를 찍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외국에서 열리는 여느 한민족 행사처럼 <한민족역사문화한마당> 부대 행사에서도 한지 공예, 한복 입기, 김밥 만들기, 서예 등 한국 문화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이 가운데에서도 한복 입기와 서예 등 체험 프로그램은 외국인 학생들에 단연 인기가 높았다. 학생들은 한울학당 관계자들의 설명에 따라 속바지와 속치마를 입고 수눅에 맞춰 버선을 신었다. 한복이 지닌 곡선미, 넓은 품이 주는 여유, 화려한 색상을 가진 한복의 동양적 자태와 서구의 외모가 만난다. 셀카 찍기에 여념이 없다. 진한 쌍꺼풀과 긴 눈썹, 파란 눈동자, 오뚝한 콧날을 가진 외국인이지만 한복을 입혀놓으니 영락없는 한국 사람이다. 한복 입기 행사에는 남자들도 많았다. “바지는 작은 사폭이 왼쪽으로 오게 입고 허리폭의 남는 부분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돌린 후 그 위에 허리끈을 둘러 앞에서 묶는 게 한복 입는 예법입니다.” 관계자들이 한복을 입혀주며 설명한다.

 

반대편에서는 한지 공예와 서예 쓰기가 한창이다. 생전 처음 붓으로 글씨를 써 본다. 검지와 엄지, 중지를 사용해 펜으로 글씨를 쓸 때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다. 붓글씨는 조화다. “긴장과 이완, 힘의 강약이 글씨에 깃들어야 합니다” 서예 지도자의 말이다. 지도에 따라 학생들은 붓을 들고 화선지에 글씨를 적어본다. 좀처럼 써지지 않는다. 글씨가 삐뚤빼뚤하다. 석사 과정에 재학 중인 파벨 알렉산드로비치 씨는 “잉크(먹) 냄새가 특이하다면서 글씨를 쓴다기보다는 그림을 그리는 것 같다”면서 자신이 쓴 글씨를 들여다보며 환하게 웃었다. 2부 본 행사는 루덴 대강당에서 진행됐다.

 

천 명 수용 가능한 강당 절반이 루덴 학생들로 가득 찼다. 주최 측에서 준비한 고려인들의 고단한 디아스포라의 역사가 담긴 러시아 한인 이주사 동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2부 행사의 서막을 알렸다. 이밖에도 한국의 역동적인 대중문화를 소개하는 동영상에서 K-Pop이 흘러나올 때 강당 내 학생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무대가 떠나갈 듯 환호했다.

 

한러 가곡을 비롯해 태권도 시범 등이 이어졌다. 주러 대한민국대사관 정창윤 교육원장은 “주러시아 대한민국대사관에서는 한국 한국과 러시아 간 문화, 교육 및 인적 교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 문화에 대한 더욱 큰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KOFICE>


Today : 4641 Yesterday : 10598 Total : 2297495

?

  1. 이란 테헤란, 한국 전통 탈 행사 성황리 개최

    한국 전통 탈과 한국 전통 민화 전시회가 이란 테헤란 시내 허페즈 거리에 위치한 갤러리 ‘Hozeh Honari’에서 개최됐다. 동 행사는 11월 9일부터 13...
    Reply0 file
    Read More
  2. 한국 전통으로 캐나다를 잇다, '제10회 수류 무용제' 

    한국 전통 무용을 중심으로 세계 곳곳의 무용인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제10회 수류 무용제 프로그램 중 하나인 ‘네트워킹’ 현장이 지난 11월 2일 캐...
    Reply0 file
    Read More
  3. 모스크바 종합대학서 대규모 한국문화축제 개최

    모스크바 내 재외 한글학교가 대학교육 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외연 확대를 꾀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 CIS 한글학교협의회 산하 모스크바 한울 한...
    Reply0 file
    Read More
  4. 호주서 한국문화 소개 '젓가락의 향연' 전시회 열려

    한국문화소개의 일환으로 주시드니 호주 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이하 ‘문화원’)이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과 함께 지난 10일 ‘젓가락의 향연...
    Reply0 file
    Read More
  5. 이란 한국대사관 '한복 패션쇼', 현지인들 감탄

    2018년 개천절, 한글날을 맞아 지난 8일, 주이란 한국대사관은 대사관저에 외국인 및 이란 사람들을 비롯한 한국 교포들을 초청해 아름다운 한복을 선보이는 패션...
    Reply0 file
    Read More
  6. 캐나다 오타와, 총영사관 주최 개천절 기념식 열려

    10월 3일 개천절을 기념하는 행사가 한국뿐 아니라 140여 개의 재외공관에서도 경축식이 열렸다. 캐나다에서도 대사관이 있는 오타와와 영사관이 있는 토론토, 밴...
    Reply0 file
    Read More
  7. 멕시코 공중파 인기 라디오에 K-팝·한류 전용 방송 시작

    멕시코 공중파 라디오에서 중남미 최초로 케이팝(K-POP) 등 한류 콘텐츠만 다루는 정규 프로그램이 10월부터 전파를 탄다. 30일(현지시간)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에...
    Reply0 file
    Read More
  8. 호주 시드니, 한국 젓가락 문화 소개 전시회 열린다

    호주 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은 오는 10월 10일부터 11월 9일까지 문화원 갤러리에서 한국의 젓가락 문화를 소개하는 '젓가락 향연' 전시회가 열...
    Reply0 file
    Read More
  9. '브라질 한류 엑스포 2018' 상파울로서 성공적 개최

    브라질 최대 도시 상파울루에서 9월 15일(현지시간)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모아 소개하는 '브라질 한류 엑스포 2018'이 성공적으로 열렸다. 브라질 한국...
    Reply0 file
    Read More
  10. 프랑스 점령하고 있는 '한식', 고객층 증가

    지난 몇 년간 다양한 한류 콘텐츠들이 프랑스에 소개되고 이를 즐기는 고객층도 늘고 있다. 영화, 드라마, K-Pop 등이 특정 계층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한...
    Reply0 file
    Read More
  11. '윤식당 2' 촬영지 스페인, '한국문화' 축제 개최

    TV프로그램 '윤식당 2'의 촬영지인 스페인 카나리아제도의 소도시 가라치코에서 한국에 대한 관심이 커지자 스페인한국문화원이 지방정부와 협력해 한국...
    Reply0 file
    Read More
  12. 벤쿠버 '하늘 수 놓았다', 불꽃놀이 대회 한국팀 우승

    문화교류의 양상은 각 나라와 커뮤니티마다 다양하게 펼쳐진다. 민간 외교라 불리는 개인적 교류에서부터, 거주국의 한인 커뮤니티와 공관을 통해서 이루어지는 ...
    Reply0 file
    Read More
  13. 독일 함부르크, 위안부 소녀상 전시 개막식 열려

    세계 위안부 기림일인 지난 8월 14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위안부' 소녀상을 수많은 독일 대중에게 보여질 수 있도록 전시하는 오프닝 행사가 열렸다. 8...
    Reply0 file
    Read More
  14. 한국·미얀마 '우윈툿조 장학회'로 화합·사랑 나눠

    미얀마 한인회 사무실이 위치한 코리아센터 강당에서 ‘우윈툿조(U Win Thut Zaw) 장학회’는 찌민다이 BEHS 4번 학교 학생들에게 지난 7월 23일 장학...
    Reply0 file
    Read More
  15. 스페인 마드리드서 '아리랑 유랑단' 공연 펼쳐져

    전 세계를 도시들을 돌며 한국 국악, 한국무용 판소리 등 한국 전통문화를 활용해 전 세계인에게 한국의 문화를 알리고 있는 '아리랑 유랑단'이 지난 24...
    Reply0 file
    Read More
  16.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인들의 자생적 '한류 엑스포' 성황

    학생들이 방학을 맞은 7월, 한류 커뮤니티들이 풍성한 한류 관련 행사들을 개최하고 있다. 2011년 첫 행사를 시작으로 한국과 관련된 크고 작은 이벤트들은 독자...
    Reply0 file
    Read More
  17. 말레이시아 강타하고 있는 '한국식 치킨'

    2017년 푸드타임즈가 선정한 말레이시아 푸드 트렌드는 치즈타르트, 솔티드에그칩 그리고 한국 후라이드 치킨이었다. 한국 후라이드 치킨은 말레이시아 타틀러(Ma...
    Reply0 file
    Read More
  18. '제9회 중남미 K-Pop 경연대회', 15개국 295개팀 참가

    중남미 K-Pop 팬들의 축제 '제9회 중남미 K-Pop 경연대회'가 6월 9일 오후 3시부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위치한 문화센터 코넥스(Ciudad Cultu...
    Reply0 file
    Read More
  19. 러시아 모스크바서 한국 사찰 음식 시연회 성황

    고지방, 고열량, 고단백 위주의 식습관을 가지고 있는 서구인들이 생활양식 변화의 중요성을 인식하면서 ‘웰빙’이 사회문화적 화두로 자리 잡은 건 1...
    Reply0 file
    Read More
  20. 호주 시드니 ‘2018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호주 시드니에서는 시드니 호주 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이하 ‘시드니 한국문화원’)의 세종학당과 주시드니총영사관 한국교육원(원장 김기민) 등이 ...
    Reply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백년대계

1960년대 학교에 가면 대부분 한 가정에 보통 5, 6명에...

최문규의 일침(一鍼)-'위기와 협상'

우리는 누구나 2001년 9.11 사태를 기억할 것이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