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01월 16, 2019
    Today : 4273  Yesterday : 10254  Total : 265099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크라이나 국립 키예프 대학에서 제2회 한국어 말하기 대회가 지난달 3일 작년에 이어 개최됐다.

 

이번에도 작년과 동일하게 초급, 중급, 고급으로 나누어 각 참가자들이 그동안 연마한 한국어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는 대회가 됐다. 물론 한국에서는 우크라이나와 우즈베키스탄을 혼동할 정도로 익숙한 국가는 아니다. 한국에서 우크라이나는 어쩌면 가까운 듯하면서도 먼 나라처럼 느껴질 수도 있다. 이곳에서 한국퀴즈대회가 아닌 말하기 대회가 개최된다고 하면 생소할 수 있다. 하지만 이곳의 한국에 대한 관심과 인기상승을 반영하듯 역시 초급에 많은 참가자가 지원했다.

 

40명 정도의 지원자가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주최 측은 부득이하게 대회 시간 관계상 지원자 중 15명만을 선별하게 되었다. 참가자들이 한국어를 학습한 기간에 따라 지원 자격이 부여됐다. 초급은 1년 미만 학습자들, 중급은 1년 이상 3년 미만의 학습자들, 고급은 3년 이상 한국어를 학습한 자들로 참가수준이 제한되었다.

 

IqyxZHJICVpoJENOOAek.jpg

 

<2018년 한국어 말하기 대회 축하 인사를 하는 주우크라이나 이양구 한국대사>

이번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대한 전체적인 심사와 평가는 초급과 중급의 수준은 작년보다는 높았으며 고급은 작년보다는 수준이 낮다는 의견이었다. 고급의 경우 한국어 전공자와 고급 수준의 학생들이 현재 한국에 유학 또는 단기 연수 방문으로 인해 참가자가 적은 것이 원인이라고 한국어 학과 교수님은 설명을 해주었다.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가하는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단상에는 프로젝트를 통하여 참가자들이 응모한 영상이 공개되었으며 작은 영화를 방불케 할 정도로 열성적으로 촬영한 몇몇 비디오도 있었다. 특히 스토리를 영상에 담아 한국어를 배운 이후의 자신의 변화 모습과 한국에 대한 애정을 표현한 대목은 깊은 인상을 주었다.  

 

KseooTUMyDAjqYNMwBlu.jpg

 

<한국어 말하기 대회의 참가자.>

 

한 가지 인상깊은 부분은 고급 참가자들의 토론이다. 고급단계 2차 심사에 선별된 4명의 참가자에게는 다음과 같은 주제가 제시되었다. “다수가 옳다는 것은 전부 옳은 것인가”하는 아주 철학적인 질문이 제시되었다. 4명의 참가자들은 2대2로 나누어져 찬반 토론이 이어졌다. 한 참가자는 자신의 경험을 들며, 과거 다수가 옳다고 주장했던 것이 결국은 자신을 포함한 소수가 주장했던 것이 옳은 것으로 판명된 적이 있다는 논리로 소수의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를 반대하는 측은 다수가 옳다고 하는 것을 법으로 규정하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하지만, 이를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하며 찬성의견을 제시했다. 외부 심사위원은 이러한 질문은 한국의 대학원생에게 물어보아도 어려운 질문이라고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이후 심사위원들은 자유 질문으로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에 가입을 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참가자들은 “우크라이나가 장기적으로 부패가 없고 깨끗한 나라가 되기 위해서는 당연히 유럽연합에 가입해야 한다”는 찬성 의견을 제시했다. 반대 측은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에 가입하기에는 아직 국가산업 경쟁력이 없으며 지역 공동체에 가입하기보다는 독자적으로 국가의 자구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반대 의견을 주장했다.  

 

HSMkxnAZKThHTXOdoueY.jpg

 

<한국어 말하기 대회 참가자들과 방청 학생들.>

 

한반도의 통일이 가까운 시일에 이루어질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참가자 전원이 가까운 시일에는 어려울 것으로 답변 했다. 남북한의 경제적인 차이가 너무 심하다는 점에서다. 현재 가장 논란이 되는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찬성 측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는 비핵화가 되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한반도의 비핵화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는 학생은 “북한이 자국의 방어를 위해서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대담하게 자신의 생각을 주장하기도 하였다.

 

이번 행사는 단순히 말하기 평가를 위한 목적으로 참가자들만을 위한 행사는 아닌 듯했다. 참가자의 부모와 친구들, 광고를 접하고 주말이라는 시간에도 관람을 온 학생들이 있었다. 점심에는 작년과 동일하게 한국식으로 모든 방문자에게 식사를 대접했으며 비록 입상을 하지 못했지만 참가자 전원에게는 자그마한 소정의 선물이 제공되었다.

 

최종 발표를 위한 준비시간에 이문세의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을 음악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이 독창했으며 키예프 동양어학교에서 한국어를 전공하는 초등학생들이 ‘곰 두 마리’ 동요에 맞추어 율동과 노래가 있었다. 한국의 동요에 맞추어 율동을 하는 초등학생들의 모습은 너무나도 아기자기하고 천진난만하여 관객들 역시 같이 노래를 부르며 응원을 해주었다. 비단 현재의 한류 팝만이 유행하는 것은 아니다. 세대에 맞는 않은 10대 여대생이 섬세하게 부르는 한국의 지나간 대중가요는 또 다른 느낌을 자아냈다. 외국인이 부르지만 노래에 흐르는 감성은 다분히 한국적이다.

 

이번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중요한 것은 역시 관객과 참가자가 함께 한다는 것이며 서로 간에 격려를 해주는 모습이었다. 600km 거리의 먼 지방에서 이번 대회를 위해 참가하여 중급에 입상한 학생의 열정뿐만 아니라 이번 참가자들의 한국어 실력은 훌륭하다고 생각하며 찬사를 보내고 싶다.

 

대담하게 자신의 말하는 한국어 독백 영상을 보내고 직접 많은 관중 앞에서 외국어로 발표를 하는 것을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중간에 너무 떨리는 기분에 참가자가 말을 못해도 관중들은 박수로 격려를 해주었다. 경쟁도 중요하지만 역시 한국어라는 매개체를 통하여 함께 모일 수 있는 기회라는 것이 중요한 듯하다.

 

<KOFICE>


Today : 4273 Yesterday : 10254 Total : 2650996


  1. 호주 개봉 올해 첫 한국영화는 '스윙키즈'

    2019년 새해가 밝았다. 지난해에도 최신한국영화가 꾸준하게 상영되었다. 하정우, 주지훈 주연의 ‘신과 함께 ’시리즈 <신과 함께: 죄와 벌>과 <신과 ...
    Reply0 file
    Read More
  2. 멕시코시티서 첫 '한국-멕시코 바둑최강전' 개최

    현지 한인 신문사 '엘 코레아노(El Coreano)' 주최,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원장 송기진)과 한강한의원(원장 공현식)의 후원으로 주멕시코 대한민국 대사 ...
    Reply0 file
    Read More
  3. 우크라이나 '제 2회 한국어 말하기 대회' 성황

    우크라이나 국립 키예프 대학에서 제2회 한국어 말하기 대회가 지난달 3일 작년에 이어 개최됐다. 이번에도 작년과 동일하게 초급, 중급, 고급으로 나누어 각 참...
    Reply0 file
    Read More
  4. 이란 테헤란, 한국 전통 탈 행사 성황리 개최

    한국 전통 탈과 한국 전통 민화 전시회가 이란 테헤란 시내 허페즈 거리에 위치한 갤러리 ‘Hozeh Honari’에서 개최됐다. 동 행사는 11월 9일부터 13...
    Reply0 file
    Read More
  5. 한국 전통으로 캐나다를 잇다, '제10회 수류 무용제' 

    한국 전통 무용을 중심으로 세계 곳곳의 무용인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제10회 수류 무용제 프로그램 중 하나인 ‘네트워킹’ 현장이 지난 11월 2일 캐...
    Reply0 file
    Read More
  6. 모스크바 종합대학서 대규모 한국문화축제 개최

    모스크바 내 재외 한글학교가 대학교육 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외연 확대를 꾀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 CIS 한글학교협의회 산하 모스크바 한울 한...
    Reply0 file
    Read More
  7. 호주서 한국문화 소개 '젓가락의 향연' 전시회 열려

    한국문화소개의 일환으로 주시드니 호주 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이하 ‘문화원’)이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과 함께 지난 10일 ‘젓가락의 향연...
    Reply0 file
    Read More
  8. 이란 한국대사관 '한복 패션쇼', 현지인들 감탄

    2018년 개천절, 한글날을 맞아 지난 8일, 주이란 한국대사관은 대사관저에 외국인 및 이란 사람들을 비롯한 한국 교포들을 초청해 아름다운 한복을 선보이는 패션...
    Reply0 file
    Read More
  9. 캐나다 오타와, 총영사관 주최 개천절 기념식 열려

    10월 3일 개천절을 기념하는 행사가 한국뿐 아니라 140여 개의 재외공관에서도 경축식이 열렸다. 캐나다에서도 대사관이 있는 오타와와 영사관이 있는 토론토, 밴...
    Reply0 file
    Read More
  10. 멕시코 공중파 인기 라디오에 K-팝·한류 전용 방송 시작

    멕시코 공중파 라디오에서 중남미 최초로 케이팝(K-POP) 등 한류 콘텐츠만 다루는 정규 프로그램이 10월부터 전파를 탄다. 30일(현지시간)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에...
    Reply0 file
    Read More
  11. 호주 시드니, 한국 젓가락 문화 소개 전시회 열린다

    호주 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은 오는 10월 10일부터 11월 9일까지 문화원 갤러리에서 한국의 젓가락 문화를 소개하는 '젓가락 향연' 전시회가 열...
    Reply0 file
    Read More
  12. '브라질 한류 엑스포 2018' 상파울로서 성공적 개최

    브라질 최대 도시 상파울루에서 9월 15일(현지시간)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모아 소개하는 '브라질 한류 엑스포 2018'이 성공적으로 열렸다. 브라질 한국...
    Reply0 file
    Read More
  13. 프랑스 점령하고 있는 '한식', 고객층 증가

    지난 몇 년간 다양한 한류 콘텐츠들이 프랑스에 소개되고 이를 즐기는 고객층도 늘고 있다. 영화, 드라마, K-Pop 등이 특정 계층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한...
    Reply0 file
    Read More
  14. '윤식당 2' 촬영지 스페인, '한국문화' 축제 개최

    TV프로그램 '윤식당 2'의 촬영지인 스페인 카나리아제도의 소도시 가라치코에서 한국에 대한 관심이 커지자 스페인한국문화원이 지방정부와 협력해 한국...
    Reply0 file
    Read More
  15. 벤쿠버 '하늘 수 놓았다', 불꽃놀이 대회 한국팀 우승

    문화교류의 양상은 각 나라와 커뮤니티마다 다양하게 펼쳐진다. 민간 외교라 불리는 개인적 교류에서부터, 거주국의 한인 커뮤니티와 공관을 통해서 이루어지는 ...
    Reply0 file
    Read More
  16. 독일 함부르크, 위안부 소녀상 전시 개막식 열려

    세계 위안부 기림일인 지난 8월 14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위안부' 소녀상을 수많은 독일 대중에게 보여질 수 있도록 전시하는 오프닝 행사가 열렸다. 8...
    Reply0 file
    Read More
  17. 한국·미얀마 '우윈툿조 장학회'로 화합·사랑 나눠

    미얀마 한인회 사무실이 위치한 코리아센터 강당에서 ‘우윈툿조(U Win Thut Zaw) 장학회’는 찌민다이 BEHS 4번 학교 학생들에게 지난 7월 23일 장학...
    Reply0 file
    Read More
  18. 스페인 마드리드서 '아리랑 유랑단' 공연 펼쳐져

    전 세계를 도시들을 돌며 한국 국악, 한국무용 판소리 등 한국 전통문화를 활용해 전 세계인에게 한국의 문화를 알리고 있는 '아리랑 유랑단'이 지난 24...
    Reply0 file
    Read More
  19.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인들의 자생적 '한류 엑스포' 성황

    학생들이 방학을 맞은 7월, 한류 커뮤니티들이 풍성한 한류 관련 행사들을 개최하고 있다. 2011년 첫 행사를 시작으로 한국과 관련된 크고 작은 이벤트들은 독자...
    Reply0 file
    Read More
  20. 말레이시아 강타하고 있는 '한국식 치킨'

    2017년 푸드타임즈가 선정한 말레이시아 푸드 트렌드는 치즈타르트, 솔티드에그칩 그리고 한국 후라이드 치킨이었다. 한국 후라이드 치킨은 말레이시아 타틀러(Ma...
    Reply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부국강병'

한반도는 지정학적으로 세계의 최강국 중국·러시아·일...

(신년사)박준용 샌프란시스코 총영사

  새해를 맞았습니다. 기해년입니다. 저로서는 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