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05월 30, 2020
    Today : 8503  Yesterday : 10502  Total : 765739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벨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가 시행된 지 2주째이다. 모든 벨기에 언론들은 코로나19 관련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 소식도 매일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한국이 코로나19를 어떻게 대처해 나가는지 그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한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얼마만큼 낮아졌는지 또는 다시 얼마만큼 높아졌는지 매일 현지 뉴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렇게 코로나19 뉴스로 도배되는 상황에서 벨기에 언론이 3월에 보도한 한국 문화 관련 소식을 정리해 보았다.

 

먼저 영화계 소식이다. 2016년 벨기에에서 가장 화제가 된 한국영화는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이었다. 당시 겐트영화제에서도 상영되었고, 영화 전문 언론사 《버티고(Vertigo)》의 편집장이 겐트영화제에서 주목할 영화 중 하나로 <부산행>을 직접 추천할 정도였다. 《버티고(Vertigo)》는 지난 3월 23일 ‘<부산행> 감독, 속편 영화 줄거리 및 사진을 공개하다(Train to Busan-regisseur lost plotdetails en eerste foto’s vervolg)’라는 제목으로 연상호 감독의 새 영화 <반도>에 관한 소식을 게재하였다.

 

20200330_174653023_74820.png

 

<연상호 감독의 새 영화 ‘반도’ 관련 기사 – 출처 : 버티고>

 

기사에 따르면 영화 <반도>는 <부산행>의 일반적인 속편이 아니라 같은 배경에 새로운 등장인물이 나오는 새로운 이야기라고 한다. 제목이 <반도>로 정해진 이유로는 “이 영화의 내용은 <부산행>의 4년 후에 일어나는 일이다. 한반도는 좀비들이 생겨나면서 황폐해졌고 따라서 한국이라는 지리적 특징만이 남아 있게 된다. 그래서 제목을 <반도>로 결정했다”고 밝힌 연상호 감독의 발언을 인용하였다. 또한, 영화 <반도>가 <부산행>보다 영화 스케일이 훨씬 크다는 점을 밝히면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K-Pop의 대표주자 BTS(방탄소년단)가 전 세계에 미치는 영향력은 어디까지일까. 벨기에 언론사 《HLN(het laatste nieuws, 헛 라트스터 뉘우스)》은 3월 23일 ‘지루함을 견디기 위해 BTS가 온라인으로 한국어 강의를 하다(BTS gaat online Koreaanse lessen geven om verveling tegen te gaan)’라는 제목으로 BTS의 한국어 온라인 강의 소식을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벨기에에서도 매우 인기 높은 K-Pop 스타인 BTS가 팬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게 된다며, 플랫폼 위버스(Weverse)를 통해 30회 분량으로 한국어 배우기 프로그램을 방송한다. 이 프로그램은 전 세계 팬들이 BTS의 음악을 쉽고 재미있는 방식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고 한다. 또한, BTS는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팬들에게 집에 머물라고 요청한 내용을 담은 비디오를 게시했다고 전했다.

 

20200330_174702632_25547.png

 

<BTS 온라인 한국어 강의 관련 기사 – 출처 : HLN>

 

마지막은 K-패션 관련 소식이다. 지난 3월 13일 《메트로(Metro)》는 ‘주목해야 할 8명의 패션 디자이너(Acht modeontwerpers om in de gaten te houden)’라는 제목으로 8명의 의상 디자이너들을 선행했는데 그 중 두 명이 한국인이다. 기사에서는 “다음에 소개되는 디자이너들은 오늘날 당신에게는 아무런 의미가 없을 수도 있지만, 미래의 스타 디자이너들이다”고 말하면서 첫 번째로 한국 디자이너 레지나 표와 두 번째로 김해김을 소개하였다. 

 

레지나 표에 대해서는 “런던에 사는 이 한국 디자이너는 검은색, 베이지색, 갈색 그리고 강조되는 파란색과 초록색 등 가을 색상을 선택했다. 레지나 표의 드레스는 퍼프나 비대칭적인 어깨 실루엣으로 꾸며져 있다”고 설명했다. 그 다음으로 소개된 김해김 디자이너에 대해서는 “파리의 김해김 패션쇼 무대에서는 사랑과 예술이 쇼의 주된 테마였다. 한국의 전통적 의복에 대한 현대적 해석으로 주목을 받았다. 비대칭이자 비정형적인 실루엣과 여기저기 새겨진 스트릿 웨어의 포인트들이 특징이다”고 설명했다.

 

20200330_17470906_88296.png

 

이제 코로나19도 한국문화로 극복해야 하는 상황이 온 듯하다. 벨기에 K-Pop 팬들은 BTS의 한국어 온라인 강의를 통해 집에서 머물러야만 하는 지루한 일상에서 즐거움을 찾을 수 있게 되었고, 한국 드라마와 영화를 좋아하는 팬들은 넷플릭스를 통해 쉽게 최신 드라마와 영화들을 찾아볼 수 있다. 코로나19가 한국에서 초기 빠르게 확산될 때 이로 인해 K-Pop으로 쌓아 올린 한국의 긍정적인 이미지가 퇴색되지 않을까 염려했는데 오히려 그 반전의 결과가 현재 유럽에서 나타나고 있다. 벨기에 사람들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정부와 한국인의 시민의식을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벨기에 한류팬들은 한국문화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 상황에서 즐거움을 찾고 있는 것이다.

 

※ 참고 자료

https://vertigoweb.be/train-to-busan-regisseur-lost-plotdetails-en-eerste-fotos-vervolg/

https://www.hln.be/showbizz/celebrities/bts-gaat-online-koreaanse-lessen-geven-om-verveling-tegen-te-gaan~a0f2ff70/

https://nl.metrotime.be/2020/03/13/must-read/acht-modeontwerpers-om-in-de-gaten-te-houden/

 

<KOFICE>


Today : 8503 Yesterday : 10502 Total : 7657393


  1. 싱가포르 한국대사관 'K-Pop 온라인 페스티벌' 첫 개최

    주싱가포르 대한민국 대사관은 4월 30일부터 5월 22일까지 K-Pop 온라인 페스티벌을 처음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는 최초의 시도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자택...
    Reply0 file
    Read More
  2. 인도네시아, 틱톡서 '한류콘텐츠 챌린지' 유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COVID-19)의 감염 우려와 확산으로 인해 인도네시아에서도 사회적 거리 두기와 재택근무가 시행 중이다. 이에 집...
    Reply0 file
    Read More
  3. 벨기에 언론, 코로나 확산속 다양한 '한류' 보도

    벨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가 시행된 지 2주째이다. 모든 벨기에 언론들은 코로나19 관련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 소식도 매일 언론에...
    Reply0 file
    Read More
  4. 말레이시아 최대 쇼핑몰에 첫 한류 테마존 '지구 K(Dis...

    말레이시아 최대 규모의 '원우타마 쇼핑몰(1 Utama Shopping Mall)'에 조성되고 있는 한류 테마존 ‘지구 K(District-K)’가 개장을 앞두고 있...
    Reply0 file
    Read More
  5. 카자흐스탄, 케이팝 투어 인기..SNS 활용 한국 여행 홍보

    여행사의 관심은 새로운 여행 상품의 개발이다. 카자흐스탄에도 독립 이후 여행사들이 문을 열시 시작했다. 독립 이후 초기에는 여행 전문가의 수가 적기도 했고,...
    Reply0 file
    Read More
  6. 한식대첩 우승자 마셀로 발라딘, 벨기에 요리 경연 심...

    벨기에 겐트에 위치한 레스토랑 ‘OAK’은 한국인들에게도 알려져 있다. 2018년 한국 TV 요리 경연 프로그램 ‘한식대첩’에 출연한 마셀로 ...
    Reply0 file
    Read More
  7. 베트남에서 주목받는 한국의 '홍삼'

    베트남인들 사이에서 입소문으로 홍삼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홍삼의 효능에 대해서 현지 방송 매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사화하고 있다. 특히 베트남 음력 설(Tet)을...
    Reply0 file
    Read More
  8. 한국 국민 간식 '떡볶이', 말레이시아 홈쇼핑서 판매

    한국의 국민 간식 '떡볶이'를 말레이시아 홈쇼핑에서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이번 홈쇼핑 방송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한국의 쌀...
    Reply0 file
    Read More
  9. 우크라이나에서 성황리에 끝난 한국어말하기 대회

    중급 부문에서는 한복과 우크라이나 전통의상인 비쉬방카(자수를 놓은 전통의상)을 혼합한 의상을 입고 참가자가 있었다. 동 참가자는 한국 국민의 정치에 대한 ...
    Reply0 file
    Read More
  10. 프랑스 언론, 새롭게 개원한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에 ...

    주프랑스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은 개원한 지 39년 만에 ‘파리코리아센터’로 이전하여 개원식을 가졌다. 파리의 중심인 엘리제궁과 샹젤리제 거리 ...
    Reply0 file
    Read More
  11. 케이팝 스타의 극단적 선택 등 인도 언론의 자극적 보도

    최근 연이은 케이팝 가수와 탤런트의 자살 소식이 전 세계에 전해졌을 때 인도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대부분의 인도 영자 신문들이 해외 소식 면에서 이들의 소...
    Reply0 file
    Read More
  12. 스페인에서 한국화장품, 이제 '유행'이 아닌 '스테디셀러'

    몇 해 전부터 스페인에 상륙해 저렴한 가격과 획기적인 디자인으로 현지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한국 화장품의 인기가 해가 갈수록 더 높아지고 있다. 한...
    Reply0 file
    Read More
  13. 마이너 한국 인터넷 문화 '먹방', 미국 유튜버 '대성공'

    한국에서 시작되고 세계적인 유튜버들이 뛰어드는 마이너 문화가 있다. 바로 ‘먹방’이 그 주인공이다. 미국에서 ‘컬트 문화¹’로 큰...
    Reply0 file
    Read More
  14. 필리핀 고급 회원제 쇼핑몰에도 부는 '한국식품 열풍'

    한국 외교부 조사에 따르면 1987년도 당시 필리핀에 살던 한국인 교민들의 수는 754명이었다고 한다. 30여 년이 지난 요즘 필리핀에서 사는 재외국민의 숫자는 85...
    Reply0 file
    Read More
  15.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한국문화의 날' 열려

    지난 11월 2일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플로레스 지역 한인들의 비즈니스와 거주지가 집중적으로 모여있는 아베쟈네다(Avellaneda) 대로에서 '한...
    Reply0 file
    Read More
  16. 홍콩인들의 한국여행 코스를 변화시킨 한류 콘텐츠

    최근 홍콩에서는 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연일 화제를 모으며 10대, 20대 한류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주연 배우인 아이유와 여진구의 인기도 대단했고, 덩...
    Reply0 file
    Read More
  17. 캐나다 최고 요리 대학에서 펼쳐진 '김치 음식 배틀'

    지난 10월 15일 캐나다 토론토 다운타운 소재의 조지 브라운 대학(George Brown Colleage)에서는 한국 음식 냄새가 진하게 묻어났다. 굽고 지지는 기름 냄새와 상...
    Reply0 file
    Read More
  18. ‘코리아 치킨’, 베트남 닭 요리를 평정하다

    베트남에서 치킨을 먹는 방법 중 하나는 주로 프랜차이즈 식당을 방문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체인점으로는 롯데리아, 맥도날드, KFC가 있다. 이 중에서 롯데리아...
    Reply0 file
    Read More
  19. 벨기에 부는 한식 열풍, 이를 선도하는 'Table d’Ho'

    몇 년 전 벨기에 일간지에서 처음으로 ‘따브르도(Table d’Ho)’라는 한식 푸드트럭 관련 뉴스를 접했다. 기사에서는 벨기에 한 축제에서 현지인...
    Reply0 file
    Read More
  20. 한국 위상 드높이는 '제 10회 호주한국영화제'

    호주영화시장에서 한국영화는 한 장르로 자리를 잡았다. 이러한 한국영화의 위상 정립에는 꾸준히 우리의 영화를 알려온 호주한국영화제(Korean Film Festival in...
    Reply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맛슐랭

칼럼

조나탄 스타인 대표-센서스, 모두가 참여하...

같은 목적의 새로운 지도자 - 센서스는 모든 사람들의 ...

박준용 SF총영사 '한인사회의 COVID-19극복 ...

  한인 동포 여러분,   COVID-19으로 얼마나 답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