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07월 15, 2019
    Today : 9698  Yesterday : 6999  Total : 452714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내에서 민주당에 당한 연패를 만회하기 위해 북한에 베팅하고 있다고 17일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분석했다. 

 

오는 27일~28일 하노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핵 개발 포기 대가로 경제 고립 종식을 논의하는 것이 ‘바보의 심부름(fool’s errand)’이라는 일각의 비판까지 나오고 있지만,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다루는 것보다는 쉬울 수 있다는 것이다.

 

trump-3.jpg

 

하지만 2차 회담이 성공하지 못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능력 부족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매체는 최소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은 작년 11월 중간선거부터 최근 연방정부 셧다운(업무정지)사태까지 계속해서 민주당에 완패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패러다임 전환을 가져다줄 기회가 될 수는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금요일 백악관에서 강조했듯이 “많은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고”, 그의 말대로 2차 회담이 아주 성공적으로 끝난다면 자신의 2020년 재선에 내세울 역사적 외교 성과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국방부 차관을 지낸 에릭 에델먼은 "김 위원장과의 또 한 번의 회담이 지금까지 나온 것보다 더 진지한 결과로 이어지지 않는다면 의회와의 (셧다운) 논의 교착에 더해 ‘나 혼자서도 고칠 수 있다’, ‘내가 역대 가장 훌륭한 협상 해결사’라는 주장에 힘이 빠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되면 민주당은 (트럼프가) 우방국을 열 받게 하고 적과 손잡았다면서 비난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실질적인 양보를 얻어낸다면 “자신의 방법이 비정통적이나 결과는 만들어낸다는 주장에 근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im_and_Trump_shaking_hands_at_the_red_carpet_during_the_DPRK–USA_Singapore_Summit.jpg


백악관과 가까운 한 공화당 의원은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핵 외교 세부사항에는 큰 관심을 두지 않은 채 지속되던 대북 교착 상황에 놀라운 성공을 거뒀다는 점에 더욱 주목할 것인 만큼 트럼프 대통령 입지에는 주로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비평가들은 김 위원장이 아부성 편지를 보내는 등 허세만 부리는 트럼프의 특징을 이용하면서 점차 국제사회에서의 ‘왕따’ 꼬리표를 떼려 하고 있다면서, 작년 6월 싱가포르 1차 회담 때도 진정한 외교적 성과가 나왔다기보다는 언론에 보여주기식 ‘쇼’에 불과했다고 지적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1차 회담을 절대적인 성공이라고 강조하지만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에 대한 로드맵을 서면으로 마련하자는 미국 측 요구는 북한의 반대로 관철되지 못했다. 

 

다만 매체는 이러한 회의론 속에 트럼프 대통령이 우연하게라도 북한이라는 현재 가장 어렵고도 위험한 국제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RTS12FN1.jpg

 

국가안보 전문가인 그레이엄 엘리슨 하버드대 교수는 "정상적인 외교가 아니지만, (트럼프가) 정상적인 대통령도 아니다”라면서 “아마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도 모르게 아주 훌륭한 아이디어를 갖고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또 낙관론자들은 최근 스티븐 비건 대북특사의 행보가 추진력을 얻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회담 성공을 점치고 있다. 

 

작년 8월 이후 북한 측 대표와 만남 성사에 애를 먹었던 비건 대표는 작년 크리스마스이브에 대통령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동 사실이 공개되면서 대통령과 실제로 마주한다는 사실을 북한에 확인시켜 입지가 커졌다는 것이다. 

 

2010년 미 국무부에서 대북 비핵화 협상에 관여했던 조엘 위트 스팀슨센터 선임 연구원은 양측 입장이 조금씩 진전되고 있는데 이는 고무적인 신호이며 “(2차 회담의) 실질적 결과는 1차 때보다는 더 커야 한다는 인식이 분명히 있는데, 나는 2차 회담이 (1차보다는) 더 나아질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1549977315-Vietnam-says-being-chosen-to-host-second-Trump-Kim-summit-is-a-positive-sign-RU.jpg

 

<이온안 기자>


Today : 9698 Yesterday : 6999 Total : 4527143


  1. 트럼프, 비상사태 무력화 결의안에 거부권 행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한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무력화하는 내용의 의회 결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했다. 트럼프 대통령...
    file
    Read More
  2. 초대형 입시비리에 분노한 학생·학부모, 대학에 소송

    초대형 명문대 입시비리 사건이 터진 것과 관련 학생과 학부모들이 사건과 연관된 인물과 대학을 상대로 잇달아 소송을 제기하고 있다. <입시 비리에 ...
    file
    Read More
  3. 폼페이오, 북 반발에 “협상 계속하길 기대” 의지 강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15일 미국 정부는 북한과 핵 협상을 계속 지속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과의...
    file
    Read More
  4. 본보 창간 2주년 ‘아티클 어워드’ 장학금, 마감 5월2일

    인터넷 신문 ‘코리아 데일리 타임즈’(koreadailytimes.com) 창간 2주년 기념 ‘아티클 어워드’ 장학금 및 시상식 <지난해 4월 ...
    file
    Read More
  5. 미 입시비리, 하버드 출신 대리시험 '프로' 있었다

    미국 명문대 입시 비리가 터진 가운데 하버드대 출신의 입시 컨설턴트가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NBC뉴스에 따르면 2004년 하버드대를 ...
    file
    Read More
  6. 중국유학생 19명 돈주고 토플 대리응시, 명문대 진학

    캘리포니아 거주 중국계 6명이 중국 유학생들을 상대로 돈을 받고 대학 입학과 학생비자(F-1) 발급을 위해 필요한 공인영어시험인 토플(TOEFL)에 대리...
    file
    Read More
  7. 추락한 보잉 737 맥스 안정성 논란, 20개국 운행중단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참사로 안전성 논란이 일고있는 보잉 737 맥스(Boeing 737 MAX 8) 여객기에 대해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세계 20여개국이 ...
    file
    Read More
  8. 미 최대 체육특기생 입시비리 터져, 헐리우드 배우 포함

    미국에서는 없는 줄 알았던 역대 최대 규모의 체육특기생 입시 비리가 터졌다. 특히 할리우드 배우·유명 TV 스타·기업 최고경영자(CEO) ...
    file
    Read More
  9. 비건 “점진적 비핵화 안해”, 일괄타결식 '빅딜' 원해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북한과의 외교는 살아있다"면서도 점진적인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고 11일 밝혔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처...
    file
    Read More
  10. 트럼프 '내년 예산 4조7천달러' 요구, 장벽 86억달러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오는 2020회계연도(2019년 10월~2020년 9월) 예산으로 사상 최대 규모인 4조7,000억달러를 의회에 요청했다. 새 예산안에...
    file
    Read More
  11. 볼턴 “눈 부릅뜨고 북한 지켜보고 있다” 경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눈을 부릅뜨고 북한을 지켜보고 있고, 단계적 비핵화는 북한의 술책에 놀아날 가능성이 있으며, 당초 미국의 비핵화...
    file
    Read More
  12. 공화당 유권자 77% “백인 차별받는다 생각”

    공화당 성향 유권자들 상당수가 '백인 미국인'이 사회에서 차별받는다고 생각한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이 8일 발...
    file
    Read More
  13. 2월 신규 고용 감소했지만 실업률은 낮아져

    미국의 2월 신규 고용이 크게 감소했다. 혹독한 겨울 날씨와 연방정부의 부분 폐쇄(셧다운)이 고용을 둔화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8일 AP통신은 분석했다...
    file
    Read More
  14. 알카트라즈 지하, 남북전쟁 때 구축된 터널 발견돼

    샌프란시스코만에 위치한 알카트라즈 교도소 지하에 남북전쟁 시대에 구축된 것으로 보이는 터널과 건물 흔적들이 발견됐다. 역사학자들은 종신범 등 ...
    file
    Read More
  15. 카터 전 대통령 “미북 핵협상 중재, 방북 의향 있다”

    한을 세 차례 방문했던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교착상태에 빠진 핵협상을 중재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
    file
    Read More
  16. 트럼프 천적, 민주당 최대어 '바이든' 곧 대권 도전

    2020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물리칠 최적의 민주당 후보로 꼽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출마 채비를 갖추고 곧 출사표를 던질 것으...
    file
    Read More
  17. 민주당 TV토론 폭스뉴스 보이콧, 트럼프 “똑같이 할 것”

    민주당이 2020년 대통령선거 후보자들이 참여하는 토론회의 주관방송사 명단에서 대표적 친 트럼프 매체인 폭스뉴스를 보이콧하기로 결정하자, 도널드 ...
    file
    Read More
  18. “북 동창리 발사장 정상 가동 상태로 돌아간 듯”

    북한의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 정상 가동 상태로 돌아간 것으로 보인다고 미 싱크탱크들이 7일 잇따라 전했다. 북한전문 매체 38노스는 6일 촬영...
    file
    Read More
  19. 트럼프 이틀 연속 “북한 실망”...장기화 시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7일 북한이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 복구 움직임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 이틀 연속 "실망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가디언 등 ...
    file
    Read More
  20. 하노이 회담 뒷얘기 “북 결렬 막으려 시도”…미국 거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제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의 결렬 배경엔 북한의 ‘오만’이 자리 잡고 있었던 것으로 알...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83 Next
/ 83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3.1 민주혁명 운동 100...

1910년 8월29일, 대한제국 마지막 황제 순종(이척)은 ...

최문규의 일침(一鍼)-전시행정

한국정부는 예비 타당성(예타) 조사없이 토목공사 즉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