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1월 22, 2019
    Today : 1803  Yesterday : 10590  Total : 580397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20년 차기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대학 등록금 관련 공약이 주목 받을 것으로 보인다.

 

16일 언론들은 민주당 대선 주자 23명 중 최소 18명이 일종의 ‘대학 무상교육(free college)’으로 통칭되는 등록금 부담 경감 정책을 공약하거나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lead_720_405.jpg

 

최근 미국 사회에서는 대학 등록금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으로 치솟아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올랐다. 미국 대학들이 정부의 지원금 삭감을 이유로 거의 매년 등록금을 인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대학생 대출은 올해 1조6,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며 전문가들은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중산층에서조차 자녀의 대학 등록금을 감당하지 못하는 비율이 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미 미국 10여 개 주에선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정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으나, 엄격한 지원 조건과 예산 부족 등의 이유로 효과가 크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엘리자베스 워런 매사추세츠주 상원의원과 버니 샌더스 버몬트주 상원의원,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을 지낸 줄리언 카스트로는 모든 공립대학의 등록금 면제를 공약했다.

 

Election 2020-Sanders-South Carolina (2).jpg

 

워런 상원의원은 대학도 다른 각급 학교와 동일하게 “모두가 무료로 수업을 받고 졸업 시 부채를 떠안지 않아야 하는 기본적 공공재”라고 주장한 바 있다.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에이미 클로버샤 미네소타주 상원의원 등은 2년제인 ‘커뮤니티 칼리지(community college)’에서 무상 교육을 하는 온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이외에도 커스틴 질리브랜드 뉴욕주 상원의원은 공익 근무를 조건으로 등록금을 지원받는 방안을 제안했으며 등록금 외에 교과서 구매비와 생활비 등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한 후보들도 있다.

 

joe-biden-donald-trump-2.jpg

 

비싼 등록금 때문에 젊은이들의 고통이 늘어나자 전문가들은 이번 대선에서는 대학 무상교육이 주요 쟁점 중 하나로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툴레인대학 소속 경제 전문가인 더글러스 해리스 교수는 “유권자 5명 중 1명꼴로 등록금 빚을 지고 있다”면서 “무언가에 영향을 받는 사람의 수가 다수라면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99C8693B5C8F436A1A.jpg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하지만 막대한 예산으로 인해 현실성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잇따른다. 워런 상원의원이 주장한 공립대학 전면 무료화에는 10년간 1조2,500억 달러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샌더스 상원의원의 공약을 이행하려면 연간 470억 달러가 든다. 두 후보는 연방정부와 주 정부가 비용을 분담하고 금융가와 부유층에게서 더 많은 세금을 거둘 것을 대안으로 제시했으나 실현 가능성에 의구심이 든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54fef034ecad04fb17d4bdd7-750-416.jpg

 

 

 

 


Today : 1803 Yesterday : 10590 Total : 5803974


  1. 미 시민권 시험 문제 개정, 2021년 1월 내 완성 추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시민권 획득을 원하는 이민자들이 치르는 시민권 시험 문제의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 시민이민국(USCIS...
    file
    Read More
  2. 인류 최초 달 착륙 50주년, 미 곳곳서 기념행사

    아폴로 11호가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지 50주년이 된 20일 미국 곳곳에서 다양한 기념 행사가 열렸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미 ...
    file
    Read More
  3. 폼페이오 “김정은, 미국과 실무협상 재개 약속”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의 실무협상 재개를 약속했다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말했다. 19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폼페이오 ...
    file
    Read More
  4. 트럼프 “한일 원하면 관여”, 국무부 “중재 계획 없어”  

    미 국무부는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를 둘러싼 한일 갈등을 중재할 계획이 없다면서 한일 양자 간 대화를 통한 해결을 독려할 것임을 밝혔다고 미국의소...
    file
    Read More
  5. 최저임금 15달러 법안 연방하원 통과, 상원은 불투명

    미 민주당이 주도하고 있는 최저임금 인상안이 18일 하원을 통과했다. 연방하원은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연방 최저임금을 현행 7.25달러에서 오는 2025...
    file
    Read More
  6. 트럼프 또 4명 의원 공격, “돌려보내라” 구호에 “난 몰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의 유색인종 여성의원 4명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퍼부은 데 이어 또다시 노골적으로 공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17일 노...
    file
    Read More
  7. 펜스·폼페이오, 종교자유 행사서 중국 비난..북 비판 자제

    미국 정부가 주최한 종교자유 행사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의 종교탄압 관련한 비판 수위를 낮췄다. 북미 실무협상...
    file
    Read More
  8. 미 부동산 매입 외국인 36% ↓, 중국인 큰 폭 감소

    세계 경제성장이 둔화되면서, 미국 부동산을 사들이는 외국인들이 줄고 있다고 CNN비지니스가 17일보도했다. 특히 중국인의 구매가 가장 큰 폭으로 감...
    file
    Read More
  9. 법원, 내년 센서스 완료까지 시민권질문 추가 금지

    트럼프 행정부가 인구조사 시 시민권 보유 여부를 묻는 질문을 추가하려던 당초 계획에 대해 미국 법원이 내년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이를 전면 금지하...
    file
    Read More
  10. 트럼프 인종차별 트윗에 공화당 상하원에서도 비판

    민주당의 여성 초선 하원의원 4인방을 겨냥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차별 트윗에 침묵하던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속속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
    file
    Read More
  11. 미 ‘중남미 캐러밴’ 망명 제3국 먼저 신청..사실상 차단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멕시코 등을 단순 경유해 미국으로 오는 과테말라와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등 중미 3개국 이민자들의 망명을 사실상 받아들이...
    file
    Read More
  12. 트럼프 인종차별 발언에 영국 등 서방 지도자들 맹비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4일 이민가정 출신 진보성향 여성 하원의원 4명을 겨냥해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고 한 발언이 서방 정치권의 도마 위에...
    file
    Read More
  13. 트럼프, 민주당 4명 여성의원에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 민주당 내 유색 여성 하원의원 4인방을 겨냥해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며 조롱해 인종차별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file
    Read More
  14. 일본전문가 10명 중 9명 “한국 일본보다 피해 더 클 것”

    일본 전문가 10명 중 9명은 일본의 수출 제재로 인해 한국 기업의 피해가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14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일본 교역·투자 기업...
    file
    Read More
  15. (여론조사)민주당 대선후보 지지율 바이든·워런, 1·2위

    미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위,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메사추세츠)이 2위를 차지했다.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
    file
    Read More
  16. 이민단속국, 불법체류자 가족 체포작전 14일 개시

    미 이민세관단속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연기했던 불법 이민자 가족 체포 작전을 오는 14일 개시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가 11일 보도했...
    file
    Read More
  17. 파월 연준 의장, 7월 금리인하 시사..뉴욕증시 급등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이 이번 달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10일 언론보도들에 따르면 파월 ...
    file
    Read More
  18. 트럼프 '지지율 최고치'에도 바이든에 10%나 밀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지만 여전히 미국 국민의 과반수는 그가 ‘대통령직에 부적합하다’고 생...
    file
    Read More
  19. CA, 수주내 7.0 강진 재발 확률 3→1%로 감소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지난 5일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한 가운데 미 지질조사국(USGS)은 7일 캘리포니아에 규모 7.0 이상의 강진이 향후 몇 주 안에 ...
    file
    Read More
  20. CA 6.4→7.1 지진, 7.0 강진 재발 3%로 감소

    하루 간격으로 규모 6.4(4일)와 7.1(5일)의 강진이 발생한 캘리포니아 남부에 더 큰 지진이 잇따를 것이란 우려가 완화되고 있다. 규모 7.0 이상의 강...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93 Next
/ 93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

홍선표 박사- '박용만의 외교활동'<1>

3·1운동과 재미 한인의 독립운동   ※ 1919년은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