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04월 16, 2021
    Today : 10807  Yesterday : 9244  Total : 1090652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간의 지지율 격차가 16%포인트까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 대선전에서 불리하게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1.jpg

 

‘말 끊기’ 비판을 받았던 1차 대선 후보 TV토론도 트럼프 대통령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CNN방송은 여론조사기관 SSRS와 지난 1∼4일 미 성인 1205명으로 대상으로 공동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바이든 후보가 57%의 지지를 얻었다고 6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1%에 그쳤다. 대선이 28일 남은 상황에서 16% 포인트 격차가 벌어진 것이다.


지난 9월 초 CNN방송의 여론조사에선 두 후보 간 격차는 8% 포인트였다. 바이든 후보는 51%를, 트럼프 대통령은 43%의 지지를 각각 얻었었다. 한 달 사이 격차가 두 배로 늘어난 셈이다.

 

2.jpg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COVID-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고, 이번 CNN방송의 여론조사 결과는 지난 1∼4일 실시됐다. CNN방송은 “이번 여론조사의 대부분은 트럼프 대통령의 감염 사실이 공개된 이후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 후보는 모든 이슈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했다. 코로나 대응에선 바이든(59%), 트럼프(38%)였다. 인종 불평등 해결 항목에서도 바이든(62%), 트럼프(36%)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하는 경제와 사회 안전 이슈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우세했다. ‘누가 경제를 더 잘 다룰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바이든(50%)이 트럼프(48%)를 살짝 앞섰다. 사회 안전에서도 바이든(55%), 트럼프(43%)였다.

 

3.jpg


그러나 지금 시점에서 대선 승패를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격전 주에서는 두 후보 간의 격차가 크지 않기 때문이다. 미국 대선은 한 주에서 승리한 후보가 그 주의 선거인단을 독식하기 때문에 주 단위의 선거결과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번 조사를 실시한 CNN방송도 “바이든의 전국적 우위에도 불구하고, 백악관을 향한 레이스는 몇몇 접전 주의 대선 결과에 좌우될 것”이라고 전했다.

 

4.jpg


미국 정치분석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접전 주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고 있으나 전국 여론조사와 달리 근소한 격차를 보이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각종 여론조사를 집계한 결과, 플로리다주(평균 3.5% 포인트), 펜실베이니아주(평균 6.5% 포인트), 미시간주(평균 6.2% 포인트), 위스콘신(평균 5.6%), 노스캐롤라이나주(평균 1.4% 포인트), 애리조나주(평균 3.4% 포인트)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소폭 앞서 있는 상황이다. 바이든 후보가 앞서 있다고 해도 승리를 장담하는 것은 힘든 상황이다.

 

5.jpg

 


Today : 10807 Yesterday : 9244 Total : 10906529


  1. 바이든 “봉쇄 계획 없다...마스크 착용 애국적 의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재확산 상황에서 "국가 봉쇄 계획은 없다"고 공언했다. NBC, CNN 등 언론들...
    file
    Read More
  2. 트럼프 11번째 공개 일정없어, 코로나 대응 등 국정공백

    대선에서 패배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일정 없는 날'들이 이어지면서 국정공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file
    Read More
  3. CISA 국장 해임에 공화당 의원들도 트럼프 비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토안보부 사이버보안책임자를 해임한 뒤 공화당 의원들로부터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고 더힐이 18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
    file
    Read More
  4. 미 유학생 감소 18억달러 손실, 올 가을 16% 급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정책과 이에따른 유학생 감소가 미 경제에 상당한 손실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file
    Read More
  5. iTalkBB CEO, 두 아들 하버드 입학 위해 펜싱코치 매수

    최근 미국내 명문대 입학비리 사건이 계속해 터지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고 명문대로 손꼽히는 하버드대학에 두 아들을 펜싱 특기생으로 입학시키기위...
    file
    Read More
  6. 국가안보보좌관, 순조로운 정권 이양 약속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이 조 바이든 행정부로의 순조로운 정권 이양을 약속했다. 오브라이언의 발언은 대선 결과에 불복하고 있는 도널드 ...
    file
    Read More
  7. 바이든 경제 정책 발표, 최저임금 인상·노조 강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이달 승리 선언 이후 처음으로 공식적인 경제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대선 공약대로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강조하면서 최저...
    file
    Read More
  8. 경합주 교외에서 대선 승리 갈렸다, 바이든 우세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승리는 경합주 교외지역 유권자들의 높은 투표율이 결정적이었다고 CNN, 파이낸셜타임스(FT) 등언론들이 16일 보도했...
    file
    Read More
  9. 바이든 “트럼프, 대통령 1월까지는 당신...할 일 해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상 '선거 불복'을 이어가면서 미국 사회 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당선인은 "내년 1월까지 대통령...
    file
    Read More
  10. 워싱턴 DC서 트럼프 찬·반 시위대 폭력 충돌

    워싱턴 DC 백악관 인근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을 지지하는 집회 참가자와 승복을 요구하는 집회 참가자들이 14일 밤 충돌해 유혈 사태...
    file
    Read More
  11. 미국내 하루 확진자 18만4514명 또 '신기록'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하루 확진자 수가 다시 사상최고를 기록했다. 18만명을 넘어섰다. CNN, AP통신 등은 14일 존스홉킨스대 ...
    file
    Read More
  12. 캘리포니아·오리건·워싱턴, 여행제한 권고 발표

    캘리포니아·오리건·워싱턴 등 서부 3개주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산 억제를 위한 공동 대응 방안을 내놨다. CN...
    file
    Read More
  13. 바이든, 조지아도 이겨 선거인단 최종 306명 확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이번 대선에서 절반을 훌쩍 넘는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막판까지 남아있던 주요 경합주에서 잇따라 ...
    file
    Read More
  14. 미 선거·안보기관들 “선거 부정 증거 없다” 공동성명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지지자들이 이번 대선이 잘못됐다며 ‘선거 부정’을 지속적으로 주장하자 미국 선거·안보 관련 기관...
    file
    Read More
  15. 2차 확산세 무섭다, DC 확진 최고치·뉴욕 방역강화

    미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2차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11일 수도인 워싱턴DC에서는 하루 신규확진자 수가 사상최고치 수준...
    file
    Read More
  16. 초박빙 조지아주, 결국 수작업으로 재검표 한다

    조지아주가 11일 수작업으로 재검표하기로 결정했다. 조지아주에서는 개표가 진행되면서 조 바이든 당선인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격차를 벌리며 앞...
    file
    Read More
  17. 바이든 “트럼프 1월 20일까지만 대통령, 2명은 없다”

    조 바이든 차기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의 귀환'을 거론하며 국제 사회에서 자국 위상 회복을 예고했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
    file
    Read More
  18. 바이든 “마스크 써라”, 백신 성공해도 일상 복귀 2022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태스크포스(TF)팀으로부터 보고를 받는 것으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업무를 시작했다...
    file
    Read More
  19. 바이든 인수위 구성, 다음주 가동...백악관 묵묵부답

    대선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당선인이 본격적으로 정권 인수 작업에 착수했다. 구체적인 인선 작업은 다음주 시작될 예정이며 바이든 정권의 첫 과제는 ...
    file
    Read More
  20. 바이든 대통령 된 후 첫 조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내릴 첫 조치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될 것이라고 8일 폭스뉴스채널이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 전역에 마스크 착...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32 Next
/ 132

맛슐랭

칼럼

윤상수 샌프란시스코 총영사 2021년 신년사

  존경하는 한인 동포 여러분, 2021년 신축년 새해...

조나탄 스타인 대표-센서스, 모두가 참여하...

같은 목적의 새로운 지도자 - 센서스는 모든 사람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