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02월 17, 2019
    Today : 6372  Yesterday : 10307  Total : 29849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 남동부를 강타해 최소 17명을 사망자를 낸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플로리다 지역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대서양 쪽으로 빠져나갔다.

 

1cd398b552a542b48ab8576c95fdee73_18.jpg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언론들은 약 130만 건의 정전 피해가 발생했으며, 피신처를 찾은 사람도 모두 2만 명에 이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12일 보도했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허리케인 마이클이 이날 오전 버지니아 동부 해안을 통해 대서양으로 빠져나갔다고 밝혔다.

 

skynews-hurricane-michael-florida_4450567.jpg

 

이틀 전인 10일 플로리다의 멕시코만 해안에 상륙한 마이클은 곧바로 열대성 폭풍으로 위력이 약해졌지만, 앨라배마와 조지아, 사우스 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일부 지역까지 6개 주를 지나면서 많은 비를 뿌렸다. 

 

181011073943-07-hurricane-michael-1011-exlarge-tease.jpg

 

앞서 마이클은 ‘열대성 폭풍’에서 채 이틀도 되지 않아 최대 시속 155마일의 강풍을 동반한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크게 강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역사상 가장 강력한 폭풍(storm) 중 하나가 됐다. 

 

f_tov_mexicobeach_drone_181011__467477.jpg

 

복구 작업이 본격화하면서 인명 피해도 크게 늘었다. 조지아에서는 집안으로 날아온 파편에 소녀 1명이 사망했고, 노스캐롤라이나에서도 나무가 차량을 덮치면서 운전자 1명이 숨졌다. 버지니아 소방당국 구조대원 1명이 충돌 사고로 숨졌고, 주민 4명이 익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hurricanemichael1_101118_getty.jpg

 

이로써 지금까지 마이클이 상륙한 플로리다에서 최소 8명이 숨졌으며, 버지니아 5명, 노스캐롤라이나 3명, 조지아 1명의 사망자가 집계됐다. 

 

연방재난관리청(FEMA) 브록 롱 국장은 “잔해를 치우는 과정에서 희생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당국은 중장비와 수색견을 동원해 생존자나 사망자를 찾고 있다.

 

0010ceab-800.jpg

 

정전 피해도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만 약 50만 건의 정전 신고가 접수된 것을 비롯해 약 130만 건의 정전 피해가 발생했다. 

 

플로리다 일부 지역의 경우 정전 문제가 해결되려면 여러 주가 걸릴 것으로 추정됐다. 방파제가 무너지면서 홍수가 일어났으며, 주택들은 흔적도 없이 바닥의 콘크리트나 나무 기둥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OLKNQMI3H5F6PPL4UPTCGFUQ3M.jpg

 

남부의 농업지대도 타격을 입었다. CNN방송은 “조지아주의 견과류, 목화, 채소 농가가 직격탄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이온안 기자>


Today : 6372 Yesterday : 10307 Total : 2984988


  1. CA 주의사당서 '미주한인이민 116주년 기념 결의문 선포'

    새크라멘토의 캘리포니아 주의사당에서 14일 미주한인이민 116주년 기념 결의문을 채택하고 이를 선포하는 자랑스런 자리가 마련됐다. <지난 14일 캘리...
    file
    Read More
  2. 김영철 워싱턴 도착, 내일 트럼프에게 친서 전달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17일 워싱턴에 도착해 방미 일정에 들어갔다.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회담 이후 트럼프 ...
    file
    Read More
  3. 셧다운 27일째 불구, 트럼프 “장벽 예산 의회가 승인해야”

    트럼프 대통령이 연방정부 셧다운(업무정지)을 끝내야한다는 압박이 거세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내가 요구한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의회가 반드시 승...
    file
    Read More
  4. 미북정상회담 2월 하노이, 김정은 답방 3.1절 예상

    김정은 위원장의 4차 방중 이후 미북 고위급 회담까지 성사되면서 2차 미북정상회담의 일정이 이번 주말에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여권 관계자는 16일 ...
    file
    Read More
  5. 국회의원·성남시장, SF위안부기림비 참배

    한국 각 정당의 국회의원 등 정치인들이 태평양 넘어 건립된 샌프란시스코 위안부기림비를 찾아 이 동상이 품고 있는 역사와 의미를 가슴 깊이 새겼다....
    file
    Read More
  6. 법원, 2020 센서스에 시민권 문항 불포함 판결

    미국-멕시코간 국경 장벽 설치 등 '불법이민'과의 전쟁에 사활을 걸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정책이 또 한 번 패배를 기록했다. 뉴...
    file
    Read More
  7. 셧다운 여파, 트럼프 지지율 지난 1년간 최저

    장벽 건설 예산을 둘러싼 대립으로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가 24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난 1년 간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file
    Read More
  8. 미 대학생 대출 사상 최대치, 1조5천억달러 넘어

    미국 대학생의 금융 대출금액이 총 1조5,000억달러를 넘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6,750억달러와 비교해 두 배 이...
    file
    Read More
  9. 2020 대선후보 놓고 오바마-바이든 '동상이몽'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오는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정계에 '새로운 피'(new blood)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쳐 이것이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두...
    file
    Read More
  10. 미국서 여성·저소득·저학력일수록 AI 개발 반대 높아

    미국에서 여성이거나 학력 수준이 낮고 소득이 적을수록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을 덜 지지한다는 미국과 영국 명문대인 예일대·옥스포드대 공...
    file
    Read More
  11. 눈폭풍 중부 4개주 강타, 5명 사망·57부상·사고 878건

    미국 중서부에서 눈폭풍 '지아(Gia)'로 인한 인명,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2일 폭스뉴스 등은 눈폭풍 지아가 전날 캔자스와 네브래스카, ...
    file
    Read More
  12. '셧다운' 미 역대 최장 기록 넘어 22일차 접어들어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역대 최장기록을 넘었다.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안을 둘러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야당 민주당의 대치로 ...
    file
    Read More
  13. 트럼프 “H-1비자 곧 변화”, 숙련된 외국인 시민권 취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문직 취업비자(H1-B)를 받아 미국에서 일하고 있는 외국인들이 미국에서 시민권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포함해 체류 자격을 ...
    file
    Read More
  14. 트럼프, 비상사태 선포할 가능성 높아져

    10일 미국 연방정부의 부분폐쇄(셧다운) 20일째 들어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비상사태를 선포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또 백악관 참모들...
    file
    Read More
  15. 미국 어린이 용돈 인상률, 부모 임금 인상률 추월

    미국에서 어린이들의 용돈 인상률이 부모의 임금 인상률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미 경제전문매체 마켓워치는 용돈벌이 심부름을 추적하는 스...
    file
    Read More
  16. 셧다운 20일째 거리서 연방공무원들 '피켓 시위'

    국경장벽 예산 문제로 촉발된 '셧다운'(미 연방정부의 일시 업무정지) 사태가 20일째를 맞은 가운데 연방 공무원들이 피켓을 들고 속속 거리로...
    file
    Read More
  17. 트럼프-민주당 장벽 협상 결렬, 박차고 나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의회 지도부와 멕시코 장벽 예산을 위해 모인 자리에서 협상이 잘 되지 않자 20분만에 협상장을 나갔다고 언론들이 전...
    file
    Read More
  18. 한국 여권 189개국 무비자 입국, 여권지수 세계 2위

    한국 여권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비자 없이 최대 189개국을 다닐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가 시작된 2006년 이래 최고 순위로 오른 셈이다. 북한...
    file
    Read More
  19. (전문)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개천서 용 나오는 사회”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경제 문제와 사회 안전망 확대에 중점을 두고 함께 잘 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새해 국정 구상을 10일 밝혔다. ...
    file
    Read More
  20. 트럼프 대국민 연설에 민주당도 TV 생중계로 반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 취임 후 처음으로 발표한 대국민 연설에서 57억달러 규모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 처리를 거듭 촉구하면서 3주째를 맞은 연...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부국강병'

한반도는 지정학적으로 세계의 최강국 중국·러시아·일...

(신년사)박준용 샌프란시스코 총영사

  새해를 맞았습니다. 기해년입니다. 저로서는 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