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09월 20, 2020
    Today : 2545  Yesterday : 10582  Total : 88290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국 하원이 지난 9월부터 진행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공식적으로 진행한다는 결의안을 간발의 차이로 통과시켰다.

 

탄핵을 주도하는 민주당은 조사가 국민을 위해 해야 할 일이었다며 이제 법적으로 완벽하게 정당하다고 주장했고, 이에 맞서는 공화당은 야당이 종교집단같다며 의회를 소련식으로 운영한다고 비난했다.

AP통신 등 언론들에 따르면 미 하원은 지난달 31일 문제의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다. 결의안에는 탄핵조사 절차를 보다 명확히 규정하고 공개 청문회 개최 및 증언 공개 근거, 탄핵안 초안 작성을 위한 절차 등이 담겼다.

 

trumpimpeachment-1024x576.jpg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하원을 주도하고 있는 민주당이 지난 9월부터 하원 투표 없이 독단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기에 조사 자체가 불법이라고 주장해왔다. 현재 민주당은 하원 435석 가운데 234석을 점유하고 있으며 공화당과 무소속이 각각 197석과 1석을 가지고 있다.

 

이날 투표결과 찬성표는 231표가 나왔고 반대는 194표, 기권은 4표였다. 반대표를 던진 2명과 기권한 1명을 제외한 민주당 의원 전부가 찬성표를 냈으며 공화당 의원들은 기권한 3명을 빼고 모두 반대표를 냈다.

 

pelosi-impeachment-vote-gty-ps-191031_hpMain_4x3_992.jpg


이번 투표와 관련해 AP는 미 하원의 분열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평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캘리포니아주)은 이날 연설에서 헌법 서문으로 운을 떼면서 "우리가 왜 싸우느냐? 우리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사가 "진실에 기반하고 있다. 왜 공화당이 진실을 무서워하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공화당의 케빈 맥카시 하원 원내대표(캘리포니아주)는 "민주당은 선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기지 못할까봐 무서워서 탄핵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티븐 스칼리스 공화당 하원 원내총무(루이지애나주)는 민주당이 "소련식 규정"을 들이대고 있다고 주장했고 같은당의 데빈 누네스 하원 정보위원장(캘리포니아주)은 민주당이 이상한 음모론을 퍼뜨리는 "종교집단"이라고 공격했다.

 

5662292_103119-wabc-house-impeachment-vote-img.jpg

 

이에 민주당의 신디 액슨 의원(아이오와주)은 이번 조사가 "미국인들에게 응당한 사실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미 역사상 최악의 마녀사냥"이라고 적은 뒤 "민주당이 하는 것 없이 미국인들을 실망시키고 탄핵 음모를 계속하는 동안 나의 정부는 진짜 결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온안 기자>



민주당 측은 이번 탄핵절차가 과거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이나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탄핵조사와 비슷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통과된 결의안에는 그동안 하원 내 3개 상임위원회가 실시했던 비공개 청문회를 공개 청문회로 바꾸고 탄핵안 초안 작성과 법사위 표결에 대한 조항들이 포함됐다. 아울러 결의안에는 대통령측 변호인들이 하원 법사위 탄핵 절차에 참여하는 내용과 백악관 및 의회의 증인 신청 절차에 대한 규정도 들어갔다.


Today : 2545 Yesterday : 10582 Total : 8829097


  1. 미 신규 확진 이틀 연속 7만명대, 50개주 모두 증가세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 재확산 움직임이 50개주 전체로 확대되고 있다. 18일 CNBC는 존스홉킨스대 자료를 인...
    file
    Read More
  2. 캘리포니아 주지사 “대부분 학교 가을학기 온라인” 명령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지역 내 대부분의 학교에서 온라인(화상)수업을 하라고 명령을 내렸다고 미 정치전문지 폴리티코가 17일 보도했다. 기...
    file
    Read More
  3. 트럼프, 신규 확진 7만5천명에도 “마스크 의무화 안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으로 인한 신규 환자가 17일 미 전역에서 7만5000명 이상이 나오며 ...
    file
    Read More
  4. 노벨상 수상자 등 100명, 백신 실험자에 코로나 노출 주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 예방 백신 개발을 서두르기 위해서는 실험 접종 대상자들을 바이러스에 의도적으로 노출시켜...
    file
    Read More
  5. 미국인 10명 중 6명, 트럼프 코로나 대처 방식 반대

    미국인 10명 중 6명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 대처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
    file
    Read More
  6. “트럼프, 문재인 상대하기 싫어…한국인 끔찍해라고 말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상대하는 것이 싫으며, 한국인들을 "끔찍한 사람들"이라고 표현했다고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폭로했다...
    file
    Read More
  7. 미 11월1일까지 코로나 사망자 22만4089명 예상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11월까지 미국내 신종 코로나로 8만7000여명의 추가 사...
    file
    Read More
  8. CDC “전 미국민 마스크 쓰면 코로나 2개월내 통제”

    로버트 레드필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전 미국민이 마스크를 착용하면 2개월 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
    file
    Read More
  9. 코로나 백신 생산 가능성 높아져, 일부선 검증 부족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 백신이 오는 11월 미국 대선 이전에 완제품 생산 가능성을...
    file
    Read More
  10. 캘리포니아 재확산에 다시 ‘셧다운’, 식당 실내 영업 중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 확진자 34만7000여명을 넘긴 캘리포니아주는 다시 강력한 제한조치를 꺼내들었다. 개빈 뉴섬...
    file
    Read More
  11. 한국 유학생 5만명 한숨 돌려, 미 유학생 비자 제한 철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온라인 강의만 듣는 유학생들은 학생비자(F-1)를 취소해 강제 추방토록 하겠다던 방침을 철회, 5만여 명에 이르는 한국 유학생...
    file
    Read More
  12. 미국인 100명 중 1명 코로나 감염, 확진 332만여명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 환자가 330만 명을 넘기며 미국인 100명 중 1명 이상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존...
    file
    Read More
  13. 코로나 재확산에 '식료품 품귀현상' 다시 시작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으로 인해 식료품이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신선한 식품도 그렇지만 공장에서 나오는 밀가루,...
    file
    Read More
  14. 플로리다, 하루 1만5299명 감염...미 역대 최고 기록

    플로리다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미국 지역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
    file
    Read More
  15. 트럼프, 미국 확진자 6만9천명 신기록에 마스크 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 확산에도 예방 마스크 쓰기를 피해왔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확진자가 연일 신기록을 세...
    file
    Read More
  16. 전 세계 전염병 쓰나미, 디프테리아·흑사병·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가 세계 곳곳에서 2차 대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디프테리아, 흑사병같은 전염병까지...
    file
    Read More
  17. 노벨상 수상 과학자 “마스크 미착용 음주운전만큼 나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는 것은 음주운전만큼이나 나쁘다고 노벨상을 수상한 영국...
    file
    Read More
  18. (영상)박원순 시장 마지막 모습,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한국시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
    file
    Read More
  19. CA 하루 확진 1만1694명 역대 최다, 미 300만명 돌파

    캘리포니아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가 하루 동안에만 1만1000명이 넘으면서 일일 확진자 수로는 또...
    file
    Read More
  20. '유학생 온라인 수업 비자규제' 위법, 하버드·MIT 소송

    '온라인 수업'만 하는 대학의 유학생들에 대해서는 비자를 내주지 않기로 한 트럼프 정부의 방침에 대해 미국 대학들이 법적 대응에 돌입했다....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8 Next
/ 118

맛슐랭

칼럼

조나탄 스타인 대표-센서스, 모두가 참여하...

같은 목적의 새로운 지도자 - 센서스는 모든 사람들의 ...

박준용 SF총영사 '한인사회의 COVID-19극복 ...

  한인 동포 여러분,   COVID-19으로 얼마나 답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