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04월 01, 2020
    Today : 6861  Yesterday : 8158  Total : 70785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한국 외교부가 최근 발표한 ‘2017 재외동포 현황’에 따르면 이 수치는 2년 전보다 24만5792명(3.4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율이 2015년 2.48%였던 것보다 0.97% 더 높아져 총 재외동포 숫자는 2016년 12월 31일 현재 743만664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외교부는 2년마다 재외공관의 보고를 취합, 재외동포 관련 통계를 공개하고 있다. 1972년 집계가 시작된 이래 2009년과 2013년을 제외하고 재외동포 수는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16f2ae0a192c731d8460ca5468772bde_1458337848_409.png

 

한인 동포는 179개국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국 194개국 중 동포들이 살고 있지 않은 나라는 15개국에 불과했다. 

 

지역별로 보면 동북아시아에 사는 한인이 336만665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북미 273만3194명, 유럽 63만730명, 남아시아태평양 55만7739명, 중남미 10만6784명, 중동 2만4707명, 아프리카 1만854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동북아시아는 지난 통계작성 당시보다 2.18% 줄어들었고 아프리카(6.33%)와 중동(3.35%)도 감소세를 보인 가운데, 북미와 남아시아태평양은 각각 10.97%, 9.23% 등으로 크게 증가했다. 중남미와 유럽은 각각 1.46%, 0.58% 늘어나는 데 그쳤다.

 

201608012153485718_l.jpg

 

나라별로는 중국에 거주하는 동포가 254만803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 249만2252명, 일본 81만8626명, 캐나다 24만942명, 우즈베키스탄 18만1077명, 호주 18만44명, 러시아 16만9680명, 베트남 12만4458명, 카자흐스탄 10만9132명, 필리핀 9만3093명, 브라질 5만1534명, 독일 4만170명, 영국 3만9934명, 뉴질랜드 3만3403명, 인도네시아 3만1091명, 아르헨티나 2만3194명, 태국 2만500명, 싱가포르 2만346명, 키르기스스탄 1만9035명, 프랑스 1만6251명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국 가운데 내전 중에 있는 시리아와 소말리아를 비롯해 가이아나, 나우루, 리히텐슈타인, 모나코 등 15개국에는 동포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국 194개국 중 동포들이 한 명도 살고 있지 않은 나라는 15개국에 불과했다. 

 

1_L_1501616960.jpg

 

이밖에도 산마리노 1명, 바베이도스·안도라 2명, 세인트루시아·예멘·지부티·코모로·콩고공화국 4명, 몬테네그로·카보베르데 6명 등 비교적 생소한 국가들에도 소수의 동포들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주 자격별로 보면 64.0%에 해당하는 475만8528명이 외국국적자(시민권자)이고 나머지는 영주권자가 104만9210명(14.1%), 일반체류자 135만4220명(18.2%), 유학생 26만284명(3.5%) 등의 재외국민에 속했다. 

 

<이온안 인턴기자>


Today : 6861 Yesterday : 8158 Total : 7078556


  1. 북한 '외화벌이' 다음 목표, 비트코인 해킹

    북한이 국제사회의 강화된 제재 속에 하드캐쉬(현금)를 마련하기 위해 비트코인 해킹에 골몰하고 있다고 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가 21...
    file
    Read More
  2. CA보건국 '셀폰 새 안전 지침' 발표, 건강 영향

    캘리포니아 공중보건국이 휴대전화 사용과 관련해 최근 새로운 안전 지침을 배포했다. 스마트폰 등에서 나오는 무선주파수(RF) 에너지에 노출을 줄이기...
    file
    Read More
  3. SF총영사관 주최, '한인 정치력 신장 포럼' 개최

    북가주 한인사회의 정치력 신장에 구심점을 마련하기 위해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이 나섰다.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주최로 '2017 한인 정치력 신...
    file
    Read More
  4. 감세안 하원통과, 상원 통과시 31년만 최대 규모

    대규모 감세를 골자로 하는 트럼프 미 행정부의 세제개편 법안이 미국 하원을 통과했다. 19일 AP통신 등 언론에 따르면 하원은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
    file
    Read More
  5. 미 안보보고서, 북 핵무기 외 생화학무기도 개발 중

    트럼프 정부의 국가안보전략 보고서에 북한이 핵무기뿐 아니라 생화학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분석이 담겼다. 트럼프 정부는 18일 발표한 새로운 국가...
    file
    Read More
  6. 셀카도 심하면 정신질환, 당신의 등급은?

    스마트폰의 보급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확산으로 이제는 생활의 일부가 된 셀프카메라(이하 셀카). 일명 '셀피(selfie)'라 부르는 셀카...
    file
    Read More
  7. 앨라배마 패배 설욕, 트럼프 내년 선거 전면 나선다

    앨라배마 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뼈아픈 패배를 맛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설욕을 벼르며 '본무대'인 내년 중간선거에 전면적으로 나설 ...
    file
    Read More
  8. 미, 한국 등 38개 비자면제국 여행자 심사강화 요구

    앞으로 미국 입국 심사가 더욱 까다로와질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을 비롯해 총 38개 비자면제프로그램 대상국(VWP)에 심사 강화를 요...
    file
    Read More
  9. 트럼프 새 국가안보전략, '중국 경쟁국' 규정 전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8일 발표하는 새 국가안보전략(NSS)에 중국을 경쟁국으로 명확하게 규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을 것으로 보인다고 연합뉴...
    file
    Read More
  10. 문 대통령 충칭 방문 "중국 감동시키기 위한 것"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충칭 방문은 중국을 감동시키기 위한 선택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베이징 방문에 이어 ...
    file
    Read More
  11. "숭고한 희생에 감사" 한국전참전용사 '메달 수여식'

    한국정부와 유타 주정부가 공동으로 한국전 참전용사들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하고 세월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을 이들의 숭고한 ...
    file
    Read More
  12. 문 대통령·리커창 총리 회동, 충칭 임시정부청사 방문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리커창 총리는 15일 한중 관계가 겨울을 보내고 이제 봄을 맞게 될 거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도 한중 수교 25주년에 맞춘 이번...
    file
    Read More
  13. 트럼프 백악관서 '가위질 쇼', 규제철폐 이색 이벤트

    대선후보 시절부터 기업규제 완화를 공약해 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 백악관에서 규제철폐를 상징하는 이색 이벤트를 열었다. AP통신, NBC...
    file
    Read More
  14. SF총영사관·아시아소사이어티 공동 '한반도 정세' 토론회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은 아시아소사이어티 북가주 지부와 공동으로 한반도 정세 라운드 테이블 행사를 통해 바람직한 대북 정책에 대해 토론했다. 13...
    file
    Read More
  15. 샌디훅 초교 참사 5주년, 26명 사망...총기규제 '뒷걸음'

    5년 전인 지난 2012년 12월 14일 오전 9시 코네티컷 주 뉴타운에 있는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총격범 애덤 랜자가 반자동 소총 2정을 들고 난입한 뒤 닥...
    file
    Read More
  16. 자연재해·높은물가, 지난 7년 CA 200만명 떠나

    따뜻한 날씨와 풍부한 일자리 등으로 사람들을 끌어들이던 캘리포니아주가 과거의 인기를 잃어가고 있다. 높은 물가와 잦은 자연재해에 시달린 주민들...
    file
    Read More
  17. 최순실 25년 구형, 벌금 1185억원·추징금 77억여원

    국정농단 사태를 촉발한 '비선실세' 최순실씨 측은 검찰의 징역 25년 구형됐다. 이에 최순실측은 "옥사(獄死)하라는 얘기"라고 반발했다. 최순...
    file
    Read More
  18. 앨라배마 상원의원, 25년 만에 민주당에 뺐겨

    미 앨라배마주 연방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 더그 존스 후보가 공화당 로이 무어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이 후보를 둘러싼 성추문 의혹이 영향...
    file
    Read More
  19. 리 샌프란시스코 시장 별세, 일본 대서특필

    일본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위안부 기림비' 설치를 수용했던 샌프란시스코의 에드윈 리 시장이 12일 갑작스럽게 숨을 거뒀다. 향년 65...
    file
    Read More
  20. 트럼프 "성추행 주장 여성들 만난적 없다", 정치적 공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과거 자신에게서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에 대해 "알지도, 만난 적도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104 Next
/ 104

맛슐랭

칼럼

개빈 뉴섬 주지사 컬럼- 만인을 위한 캘리포...

  온 더 레코드, 개빈 뉴섬: 만인을 위한 캘리포니...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