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07월 08, 2020
    Today : 149  Yesterday : 11168  Total : 80498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영국 런던의 고등교육 평가기관 QS가 ‘제14회 2018년 세계대학 랭킹’을 발표했다. 1위는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이 차지했다.

 

QS 세계대학순위는 학계평판도(40%) 졸업생평판도(10%) 논문 피인용(20%) 교수1인당 학생수 비율(20%) 외국인교수 비율(5%) 외국인학생 비율(5%) 등 총 6개의 지표를 토대로 전 세계 3800개 이상의 대학을 평가한 것으로 올해는 810-1000위권 순위까지 총 959개 대학의 순위를 공개했다. 

MIT는 QS의 대학평가에서 6년 연속 세계 1위 대학에 오르며 혁신 생태계 시스템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했다. 

 

mit6.jpg

 

<MIT>

 

또한 MIT 동문이 설립한 기업들의 매출은 2조 달러에 달해 세계 11대 경제국과 맞먹는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2위, 3위는 역시 미국 대학인 스탠퍼드대와 하버드대가 차지하면서 전년과 동일한 톱3를 유지했다. 

세계 4위는 지난해에서 1계단 상승한 칼텍이다. 지난해 4위였던 영국의 케임브리지대는 1계단 하락하면서 세계 5위를 차지했다. 

 

20131010_091806_b53ad5ee2108fe98fea7a2f8ee938a08.jpg

 

<케임브리지대>

 

칼텍과 케임브리지대의 순위가 뒤바뀐 셈이다. 세계 6, 7위는 영국의 옥스퍼드대와 UCL이다. 지난해와 동일한 순위를 유지했다. 

세계 8위는 영국의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이 차지했다. 지난해보다 1계단 상승한 수치다. 세계 9위는 미국의 시카고대가 역시 지난해보다 1계단 상승해 자리했다. 

톱10 대부분을 미국, 영국 대학이 차지한 가운데 스위스의 스위스 연방공대가 10위에 랭크하며 비 영미권 대학 중에서는 유일하게 톱10에 자리했다. 스위스 연방공대는 지난해 세계 8위였지만 올해 2계단 내려앉았다. 
 

한국 대학 중에서는 서울대가 36위로 1위를 차지했다.

 

136748_194763_5208.jpg

 

카이스트 41위, 포항공대 71위, 고려대 90위 등 4개 대학이 100위 안에 포함됐다. 연세대는 106위를 차지했다. 


중국 최고 대학으로는 25위에 오른 칭화대학이 뽑혔다.

 

univ2.jpg

 

<칭화대>

 

베이징대학은 38위로 그 뒤를 이었고 푸단대학과 상하이교통대학은 각각 40위와 62위에 올랐다.

중국 대학 2곳이 올해 새롭게 100위 안에 진입했다. 저장대학과 중국과기대학이 각각 87위와 97위를 기록, 100대 대학 중 중국 대학이 총 6개로 늘어났다. 

 

중국 대학이 아시아 대학 중 100위권 안에 가장 많이 포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영규 기자>
 


Today : 149 Yesterday : 11168 Total : 8049810


  1. CA 기호용 마리화나 판매 시작돼, 밤샘 줄서기 진풍경

    새해 1월 1일부터 캘리포니아 주에서 기호용 마리화나 판매가 허용됐다. 미국 내 50개 주 가운데 콜로라도, 오리건, 워싱턴, 알래스카, 네바다에 이어 ...
    file
    Read More
  2. 교황, 새해 미사 '이민자·난민 평화' 강조

    프란치스코 교황이 새해 첫날 이민자들과 난민들을 위해 다시 한번 목소리를 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이 정한 '세계 평화의 날'이기도 ...
    file
    Read More
  3. "안녕2017~, 반갑다 2018!" 지구촌 새해 맞이

    2017년이 가고 2018년 새해가 밝았다. 지구촌 74억명 인구, 242개 국가들은 제각각의 방식으로 2018년 1월 1일을 맞이했다. 세계에서 가장 먼저 새해를...
    file
    Read More
  4. 트럼프, 김정은 '핵 단추' 신년사에 "두고 보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핵 단추가 책상 위에 놓여있다'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신년사와 관련해 "두고 보자"라고 언급했다. 플로리다...
    file
    Read More
  5. 김정은 "평창 북 대표단 파견 용의 있다"...청와대 "환영"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1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평창올림픽에 북한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전격적으로 밝혔다. 김 위원장의 발언은 이날 ...
    file
    Read More
  6. 라스베가스서 또 총격 사건…보안요원 2명 사망

    3개월 전 역대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으로 56명이 사망한 라스베가스의 카지노 호텔에서 보안 요원 2명이 총격을 당해 숨졌다고 30일 AFP통신이 보도했...
    file
    Read More
  7. 뉴욕 등 중동부, 역대급 혹한에 신년 행사 '비상'

    뉴욕시에서 해마다 열리는 타임스 스퀘어의 신년 맞이 축제가 역대급 혹한을 맞아 비상이 걸렸다. 두터운 옷을 겹쳐 입고 음주를 절대로 피하며 손난로...
    file
    Read More
  8. CA 마리화나 합법화, 세관 밀반입 우려 SF 등 단속 강화

    미국 내 한인 최대 거주지역인 캘리포니아주가 내년부터 대마류의 판매·소지·운반·흡연을 합법화한 데 따른 조치로 한국의 공항...
    file
    Read More
  9. 미 연말 성수기 소비자 지출, 역대 최고 전망

    미국에서 소비심리가 살아나면서 크리스마스를 낀 연말 성수기 소비자 지출이 사상 최고 수준으로 치솟을 전망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
    file
    Read More
  10. 문 대통령 “위안부 합의, 중대한 흠결”…후속 조치 지시

    27일 발표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결과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중대한 흠결이 드러났다며 당시 합의로는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file
    Read More
  11. 미국서 존경받는 남성 1위 오바마, 여성은 힐러리

    미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남성을 뽑는 여론조사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현직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여론조사기관인 갤...
    file
    Read More
  12. 트럼프 “오바마케어 폐지…새 건강보험제도 만들 것”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건강보험 제도를 만들기 위해 여야가 "결국 함께 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휴양지에서 연말 ...
    file
    Read More
  13. 브라운 주지사, 트럼프에 반기...불체자 등 130명 사면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추방이 임박한 불법체류자 두 명을 포함해 130여 명을 사면했다고 지역 매체 '새크라멘토 비'가 25일 보도했...
    file
    Read More
  14. 프란치스코 교황 성탄절 메시지 "한반도 대치 극복되길"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탄절 메세지에서 한반도 대치 해소와 상호 간 신뢰 증진을 촉구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5일 정오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 발코...
    file
    Read More
  15. 성탄절 맞은 지구촌 표정, 분쟁지 임시 휴전 선물

    성탄절을 앞두고 지구촌 분쟁지 곳곳에서 휴전 선언이 잇따르며 평화를 기원했다. 그러나 한쪽에서는 성탄절 시즌을 겨냥한 연이은 테러 위협으로 공포...
    file
    Read More
  16. 김정은 "지금까지 시작 불과, 통 큰 작전 전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앞으로도 대담하고 통이 큰 작전들을 과감히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은 22일 통과된 유엔 안보리의 추가 제재...
    file
    Read More
  17. 'SF 피어39'서 테러 기도, IS 추종 전직 해병대원 체포

    샌프란시스코의 유명 관광지인 '피어 39'에서 테러 공격을 기도한 혐의로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IS)를 추종하는 전직 해병대원이 체...
    file
    Read More
  18. 연방 '셧다운' 위기 모면, 단기예산안 의회통과

    미국 의회가 단기예산안을 통과시키면서 연방정부 셧다운(부분 업무정지) 사태를 다시 피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예산안을 둘러싼 공화·민주 ...
    file
    Read More
  19. 연방정부 셧다운 데드라인 22일, 진통 예상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이 대규모 감세를 골자로 한 세제개편안의 의회 통과로 한숨을 돌리자마자 연방정부의 셧다운(shutdown·부분 업...
    file
    Read More
  20. 북한 '외화벌이' 다음 목표, 비트코인 해킹

    북한이 국제사회의 강화된 제재 속에 하드캐쉬(현금)를 마련하기 위해 비트코인 해킹에 골몰하고 있다고 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가 21...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 112 Next
/ 112

맛슐랭

칼럼

조나탄 스타인 대표-센서스, 모두가 참여하...

같은 목적의 새로운 지도자 - 센서스는 모든 사람들의 ...

박준용 SF총영사 '한인사회의 COVID-19극복 ...

  한인 동포 여러분,   COVID-19으로 얼마나 답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