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07, 2019
    Today : 2631  Yesterday : 10634  Total : 596506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영국 런던의 고등교육 평가기관 QS가 ‘제14회 2018년 세계대학 랭킹’을 발표했다. 1위는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이 차지했다.

 

QS 세계대학순위는 학계평판도(40%) 졸업생평판도(10%) 논문 피인용(20%) 교수1인당 학생수 비율(20%) 외국인교수 비율(5%) 외국인학생 비율(5%) 등 총 6개의 지표를 토대로 전 세계 3800개 이상의 대학을 평가한 것으로 올해는 810-1000위권 순위까지 총 959개 대학의 순위를 공개했다. 

MIT는 QS의 대학평가에서 6년 연속 세계 1위 대학에 오르며 혁신 생태계 시스템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했다. 

 

mit6.jpg

 

<MIT>

 

또한 MIT 동문이 설립한 기업들의 매출은 2조 달러에 달해 세계 11대 경제국과 맞먹는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2위, 3위는 역시 미국 대학인 스탠퍼드대와 하버드대가 차지하면서 전년과 동일한 톱3를 유지했다. 

세계 4위는 지난해에서 1계단 상승한 칼텍이다. 지난해 4위였던 영국의 케임브리지대는 1계단 하락하면서 세계 5위를 차지했다. 

 

20131010_091806_b53ad5ee2108fe98fea7a2f8ee938a08.jpg

 

<케임브리지대>

 

칼텍과 케임브리지대의 순위가 뒤바뀐 셈이다. 세계 6, 7위는 영국의 옥스퍼드대와 UCL이다. 지난해와 동일한 순위를 유지했다. 

세계 8위는 영국의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이 차지했다. 지난해보다 1계단 상승한 수치다. 세계 9위는 미국의 시카고대가 역시 지난해보다 1계단 상승해 자리했다. 

톱10 대부분을 미국, 영국 대학이 차지한 가운데 스위스의 스위스 연방공대가 10위에 랭크하며 비 영미권 대학 중에서는 유일하게 톱10에 자리했다. 스위스 연방공대는 지난해 세계 8위였지만 올해 2계단 내려앉았다. 
 

한국 대학 중에서는 서울대가 36위로 1위를 차지했다.

 

136748_194763_5208.jpg

 

카이스트 41위, 포항공대 71위, 고려대 90위 등 4개 대학이 100위 안에 포함됐다. 연세대는 106위를 차지했다. 


중국 최고 대학으로는 25위에 오른 칭화대학이 뽑혔다.

 

univ2.jpg

 

<칭화대>

 

베이징대학은 38위로 그 뒤를 이었고 푸단대학과 상하이교통대학은 각각 40위와 62위에 올랐다.

중국 대학 2곳이 올해 새롭게 100위 안에 진입했다. 저장대학과 중국과기대학이 각각 87위와 97위를 기록, 100대 대학 중 중국 대학이 총 6개로 늘어났다. 

 

중국 대학이 아시아 대학 중 100위권 안에 가장 많이 포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영규 기자>
 


Today : 2631 Yesterday : 10634 Total : 5965065


  1. 하버드대 소수인종 비율 381년 역사상 처음 백인 앞서

    세계 최고 명문 대학 하버드대의 신입생 비율에서 소수인종 비율이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섰다. 1636년 설립된 하버드대의 381년 역사상 소수인종 비율...
    file
    Read More
  2. 트럼프 새이민 시스템 만든다…영주권 50% 감축 추진

    2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 공화당 데이비드 퍼듀 상원의원, 톰 코튼 상원의원을 불러 기술·성과주의에 입각한 새 ...
    file
    Read More
  3. UC어바인 합격 취소 499명 중 290명 입학 허용

    한인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UC어바인 대학이 신학기 개학을 앞두고 신입생 499명을 서류 미비 등을 이유로 합격 취소<본보 7월 28일 보도>해 논란이 일...
    file
    Read More
  4. 미 ICBM ‘미니트맨3’ 시험발사 성공···평양 도달 가능

    미국 공군이 2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미니트맨(Minuteman) 3’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AP통신과 로스앤젤레스타임스, abc방송 등에 ...
    file
    Read More
  5. ‘세계한인의 날’ 정부 포상후보자에 정지선·최해건씨

    외교부는 오는 10월 5일 ‘제11회 세계한인의 날’을 기념해 재외동포들의 권익신장과 동포사회 발전에 공로가 있는 자에 대한 정부포상을 ...
    file
    Read More
  6. 여성 화장하면 더 '스마트'해진다, 하버드 연구 결과 나와

    화장을 하면 외모가 더 돋보이게 되고 스스로도 매력적이라고 느끼며 자존감도 높아져, 화장을 한 사람의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이른바 &l...
    file
    Read More
  7. 틸러슨 국무장관 "북과 대화 하고 싶다…정권교체 안 원해"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일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어느 시점에 북한과 대화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틸러슨 장관은 워싱...
    file
    Read More
  8. 10월 예정 미-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미국인 56% 반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 공약 중 하나인 미국-멕시코 간 국경 장벽 건설이 이르면 10월부터 건설에 들어갈 예정으로 점차 현실화되어가고 있지만 ...
    file
    Read More
  9. LA 2028년 올림픽 개최 IOC와 합의, 통산 3번째

    LA가 오는 2028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기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합의했다. 이에 따라 LA는 1932년, 1984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 하계올림픽을 개...
    file
    Read More
  10. 호놀룰루 보행 중 스마트폰 금지법 발효, 주요도시 최초

    오는 10월부터 하와이 주 호놀룰루에서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이 금지된다. 보행 중 금지 전자기기에는 스마트폰뿐 아니라 태블릿, e-리더 등도 포함된...
    file
    Read More
  11. 미국 사드 요격 시험 성공, 중국 "북 자극하지 말라"

    미국 국방부 미사일방어국(MDA)가 30일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드 요격의 성공으로 미군은 지금까...
    file
    Read More
  12. 러 전문가 "북 ICBM, 하와이 도달 충분한 사거리" 진입

    북한이 두 번째로 발사한 '화성-14형' 미사일은 정상 발사 시 사거리 8천km가 넘는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으로 분석된다고 러시아의 유력 군...
    file
    Read More
  13. 유엔 미 대표부, 북 관련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 요청

    주 유엔 미국 대표부가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와 관련, 오는 31일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요청했다고 CBS방송이 전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
    file
    Read More
  14. UC어바인, 가을학기입학 503명 무더기 합격 취소

    UC어바인(UCI)이 올 가을 학기 합격자 503명의 입학허가를 무더기 최소했다. 다수의 한인 학생들이 재학 중인 UC어바인측은 성적표 관련 사항으로 294...
    file
    Read More
  15. 북 28일 밤 동해상에 ICBM 발사, 정부 "강력비난"

    지난 28일 밤(한국시간)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ICBM급)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 한국 정부가 29일 발표한 정부성명에서 “...
    file
    Read More
  16. 상원 오바마케어 일부 조항 페지안 또 부결, 트럼프 분노

    미 상원이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 ACA)의 일부 조항 폐지안을 또 다시 부결시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강한 불만을 표시했...
    file
    Read More
  17. 놀이기구 '파이어볼' 사망 잇따라, CA 등 운영 금지

    공중에서 추처럼 앞뒤로 흔들리며 빙빙 도는 놀이기구인 '파이어볼'이 오하이오주에서 사망 사고를 낸 뒤 미국 내 다른 주에서도 이 기구의 운...
    file
    Read More
  18. 작년 시애틀 한국 성매매 사건, 미 언론들 전모 보도

    시애틀의 위성도시 벨뷰의 아파트 12채에서 온라인으로 한국여성의 성매매를 알선하던 일당들이 작년 1월 7일 체포된 것과 관련 미 언론들이 사건 전모...
    file
    Read More
  19. 미 연준, 금리 동결, '가까운 시일내' 보유자산 축소 개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다만 비교적 이른 시기에 보유자산 축소를 시작할 것이라고 ...
    file
    Read More
  20. 한국정부 해외금융 계좌 신고액 10억→5억, 신고 확대

    한국정부가 의무적으로 신고해야하는 해외 금융 계좌를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해외 금융 계좌 신고 제도'의 신고 기준이 바뀌는 것은 지난 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 94 Next
/ 94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

홍선표 박사- '박용만의 외교활동'<1>

3·1운동과 재미 한인의 독립운동   ※ 1919년은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