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07월 15, 2019
    Today : 8035  Yesterday : 6999  Total : 452548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백악관 무단침입 사건이 10일 밤 처음 발생한 가운데 침입범이 사우스 베이 거주민인 것으로 밝혀졌다.    

 

chi-white-house-fence-sec-wre0023186854-20141023.jpg

 

11일 CBS 방송 등 베이 지역 언론에 따르면 사건 당일 배낭을 멘 한 남성이 백악관 담을 넘어 영내에 침입했지만 곧바로 비밀경호국(SS) 요원들에게 체포됐다. 이 남성은 밀피타스 거주 26세 조나단 트랜(베트남계 추정)이라고 메트로 폴리탄 워싱턴 D.C.경찰국이 밝혔다.   
 
경찰 보고서에 따르면 백안관 내 남쪽 지역을 지키고 있던 SS 요원이 동쪽 방향으로부터 걸어 오는 트랜을 발견했다. SS요원이 트랜에게 다가가자 다른 쪽으로 걸어갔고, 요원은 그에게 출입증이
있는지를 물었다. 트랜은 "없다. 난 대통령의 친구다(No, I am a friend of the President)"라고 주장했다고 경찰 보고서에서 밝혔다. 

 

요원이 "어떤 경로로 백악관에 들어왔냐"는 질문에 "담을 넘었다(I jumped the fence)"고 말했다.  

요원은 백안관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트랜이 영내에 약속이 있는지를 물었고, 없다는 것을 확인한 후 밤 11시40분 경 1600 펜실베니아 애비뉴에서 체포했다.

 

백악관 보안카메라를 통해 트랜이 재무부 건물이 있는 북서쪽 담을 넘어 뜰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확인했으며, 트랜이 담을 넘은 곳은 1500 펜실베니아 애비뉴로 통제 구역이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그러면서 트랜의 배낭에서 별다른 유해 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SS는 만일에 대비해 백악관 남쪽, 북쪽 잔디광장 등을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영내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The_White_House.jpg

 

한편 직전 버락 오바마 정부 때는 백악관 무단침입 사건이 잦았으며, 특히 2014년 9월에는 이라크 참전용사 출신으로 정신병을 앓는 것으로 알려진 오마르 곤살레스가 흉기를 소지한 채 백악관 담을 넘어 180m가량 질주해 백악관 건물 내부 이스트룸까지 깊숙이 침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줄리아 피어슨 당시 비밀경호국장이 이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바 있다.  

 

<김판겸 기자>
 


Today : 8035 Yesterday : 6999 Total : 4525480


  1. 트럼프 대통령 미 전국시위와 관련 "선거는 끝났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5일 샌프란시스코를 비롯해 미 곳곳에서 일어난 자신의 납세 내역 공개 촉구 시위<본보 4월 16일자 보도>를 겨냥해 트위터에...
    file
    Read More
  2. 버클리서 또 친·반트럼프 유혈사태, 20명체포, 17명 부상

    친트럼프와 반트럼프가 지지자들 간의 유혈 충돌사태가 버클리에서 15일 또 벌어져 최소 20명이 체포됐다. 버클리 경찰에 따르면 이날 11명이 부상을 ...
    file
    Read More
  3.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실패, 이번달에만 2번 시도

    북한이 16일(현지시간)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지만 실패했다. 미군 태평양 사령부는 성명을 통해 “한국 시간으로 15일 오전 6시21분 북한의 미사일...
    file
    Read More
  4. 한인목사 차별이유로 아메리칸항공에 600만달러 소송

    유나이티드항공이 베트남계 의사를 강제로 자리에서 질질끌고 나오는 영상이 공개돼 사회적 파장이 크게 일면서 소송을 제기한다는 기자회견을 13일 가...
    file
    Read More
  5. 건립 80년 간 1,500여명 자살한 금문교, 악명 곧 사라진다

    인간이 만든 건축물 중에서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자살한 장소로 골든게이트 브릿지(금문교)가 손에 꼽힌다. 골든게이트 브릿지는 주변 풍경과 절묘하...
    file
    Read More
  6. 개인세금 보고 6일(18일) 후 마감, 거짓신고 소득 집중 단속

    2017년도 개인 세금보고 접수 마감일이 18일(화)로 끝나기 때문에 아직 세금보고를 하지 않은 납세자들은 서둘러 세금보고를 하거나, 연장신청을 해야 ...
    file
    Read More
  7. SF총영사관 내 등록 선거인 총 6,366명, 11일 재외투표안내문 발송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이 3곳의 투표소<본보 4월 10일자 보도>를 확정하면서 발빠르게 선거 준비에 돌입한 가운데 이번 제 19대 대통령 선거에 등록한 ...
    file
    Read More
  8. 승객 얼굴 피범벅으로 만든 유나이티드항공 결국 ‘사과'

    비행기에 탑승한 승객을 강제로 끌어내려 물의를 빚었으면서도 꼿꼿한 태도를 보였던 유나이티드 항공이 미 여론과 주요 언론의 질타, 헐드우드 스타들...
    file
    Read More
  9. 유나이티드 , 아시안 승객 강제 하차에 헐리우드 스타들 뿔났다

    미 주류언론은 10일 유나이티드 항공기에서 아시아인 승객에게 부상을 입히고 피가 나는 승객을 강제로 끌어낸 충격적인 사건을 일제히 보도했다. 사건...
    file
    Read More
  10. 샌버나디노 지역 초등학교서 총기사건, 3명 사망·1명 부상

    샌버나디노 카운티의 노스 팍 초등학교에서 10일 총격 살인 후 자살한 사건이 발생해 이 과정에서 3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당했다. 언론과의 기자회견...
    file
    Read More
  11. <속보>캐나다 벤쿠버서 한인 5명 산사태로 숨져

    캐다나 벤쿠버 북부 라이언스베이 지역에 위치한 마운트 하비(Mount Harvey) 정상에서 8일(현지시간) 산사태가 일어나 한인 5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
    file
    Read More
  12. <자랑스런 한인 1> 릭 성 셰리프국 부국장

    본보는 미국 내 한인사회에 본보기가 될 만한 인물을 찾아내 '자랑스런 한인'이라는 코너를 연재합니다. 이를 통해 자라나는 2, 3세들에게 자긍심을 심...
    file
    Read More
  13. 에어비엔비 호스트, 아시안이라 숙박 거절 일파만파

    숙박공유서비스인 에어비앤비를 이용해 숙소를 예약한 남가주 리버사이드 거주 한인 여성이 아시안이라는 이유로 숙박 거부와 함께 조롱 당한 일이 영...
    file
    Read More
  14. 11월1일, 가솔린 갤런당 12센트 인상   

    캘리포니아 주의 가솔린세가 오는 11월 1일부터 갤런당 12센트가 오른다. 또한 내년 1월 1일부터는 차량등록세도 차량 가치에 따라 최소 25달러에서 최...
    file
    Read More
  15. 폭우에도 불구 여전히 절수, 곧 공식 해갈 선포

    북가주에서 6일에 이어 7일에도 많은 양의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올 겨울 캘리포니아 주 전체에 쏟아진 폭우로 5년 여의 긴 가뭄의 끝이 보이지만 ...
    file
    Read More
  16. <단독> SF총영사관 보안강화, 역대 최고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총영사 신재현)의 보안이 역대 최고로 강화됐다. SF총영사관은 지난 3월 초부터 입구에 보안 검색대와 그 옆에 문형 금속 탐지...
    file
    Read More
  17. SF한인회 문대우 사무국장 사망 7-8일후 발견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현 사무국장을 맡고 있던 문대우씨가 5일 샌프란시스코의 아파트에서 숨진채 발견돼 지역 한인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66년생인...
    file
    Read More
  18. 올 CA 폭우 복구비용 1위 산타클라라 카운티   

    기상청은 이번 7(금)-8일(토)일에도 비소식이 있다고 전한 가운데 올 겨울 기록적인 폭우로 캘리포니아 주의 도로와 교량 상당수가 심하게 파손되는 등...
    file
    Read More
  19. 4월 '운전 자각의 달', 셀폰사용 집중단속

    미 부주의 운전 자각의 달인 4월을 맞아 캘리포니아 하이웨이 패트롤(CHP), 교통안전국(OTS), 청소년 운전자협회(ITD) 등을 비롯한 각 지역 경찰서들이...
    file
    Read More
  20. <단독> 리버모어 한인 모친 흉기로 수차례 찔러  

    이스트베이의 리버모어 거주 20대 초반의 한인 남성이 자신의 어머니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1일자 샌프란시스...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Next
/ 83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3.1 민주혁명 운동 100...

1910년 8월29일, 대한제국 마지막 황제 순종(이척)은 ...

최문규의 일침(一鍼)-전시행정

한국정부는 예비 타당성(예타) 조사없이 토목공사 즉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