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08월 19, 2019
    Today : 1427  Yesterday : 10234  Total : 486754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국탈모협회에 따르면 50대 남성의 85%가 탈모의 전 단계인 모발이 심하게 가늘어지는 현상을 겪는다. 남성 탈모는 95%가 남성 형 대머리에 원인이 있다.

 

대머리가 되는 데는 유전적 요인과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겐이 중요한 인자로 작용한다. 이밖에 원형 탈모증은 자가 면역 질환으로 발생하며, 휴지기 탈모증은 내분비 질환, 영양 결핍, 약물 사용, 수술 등의 심한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 후 생긴다.

 

photo_2018-07-29_18-33-01.jpg

 

어쨌든 머리가 빠지게 되면 늙어 보이는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대부분의 남성들은 모발을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웹 엠디’가 탈모를 막거나 탈모 증상이 생기더라도 이겨내는 방법을 소개했다.

 

1. 자외선 막고, 좋은 샴푸로 감고

햇볕이 강한 여름에는 모자나 양산 등으로 두발을 보호해야 한다. 햇볕 속 자외선으로 인해 두피가 손상되면 탈모가 촉진되기 때문이다. 과학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샴푸로 머리를 잘 감는 것도 탈모 예방에 도움이 된다. 물론 샴푸로 탈모를 근원적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 하지만 좋은 샴푸는 두피 손상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2. 담배를 끊어라

담배가 남성 형 대머리 현상을 빠르게 진행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따라서 탈모를 방지하려면 당장 담배를 끊어야 한다.


3. 바르거나 먹는 약이 있다

대머리가 되는 것을 늦출 수 있는 약이 있다. 미녹시딜은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바르는 치료약이다. 먹는 약으로는 피나스테리드가 있다. 피나스테리드는 탈모를 유발하는 호르몬인 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의 생성을 늦추는 효과가 있다.

 

4. 가발을 사용하라

충분히 검토해 자신에게 맞는 가발을 고르자. 가발을 유지하는데 매달 평균 60달러~300달러가 든다. 가격과 품질을 잘 살펴봐야 한다.

 

5. 모발 이식을 받아라

병원에서 머리 뒤나 옆에서 건강한 모발을 뽑아 정수리 등으로 이식할 수 있다. 비용이 많이 드는 단점이 있다. 두 달 후면 이식한 모발이 모두 빠지고 새 모발이 난다.

 

6. 헤어스타일로 감춰라

탈모 현상을 최대한 감출 수 있는 머리 모양내기 기법을 활용하자. 가늘어지는 모발을 짧게 자르고, 모발에 볼륨을 주는 관리 제품을 사용해보자.

 


Today : 1427 Yesterday : 10234 Total : 4867543


  1. NEW

    셀룰라이트 왜 생길까...매끄한 라인 위한 예방법

    ‘셀룰라이트’ 때문에 고민인 사람이 많다. 셀룰라이트는 지방 덩어리가 아니라 몸에 쌓인 독성 물질과 수분이 정상적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newfile
    Read More
  2. 두뇌를 좋고 건강하게 만드는 방법

    뇌는 계속 진화하기 때문에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계속 수정되고, 개조되며, 향상되거나, 쇠퇴한다. 결국 두뇌를 사용하지 않고 놔두면 뛰어난 기능을 ...
    file
    Read More
  3. 마켓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치매 예방식품

    치매는 뚜렷한 치료법이 없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예방이 중요하다. 꾸준한 운동과 함께 좋은 식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실제 치매 예방 효과가 있다고 ...
    file
    Read More
  4. 숙면하고 싶다면...꿀잠에 도움되는 식품은?

    수면의 질이 떨어지면 극심한 피로감과 집중력 저하, 두통, 소화불량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다. 이럴 때 '트립토판'이 많은 식품을 먹으면...
    file
    Read More
  5. 당신도 혹시 전립선 비대증?, 자가진단

    남성들의 경우 밤에 잠을 자다가 소변을 보기 위해 자주 일어난다면 전립선 건강을 의심할 수 있다.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이 겪는 증상 중 하나이기 때...
    file
    Read More
  6. 피부질환 '건선'이 염증성 장 질환 발생 위험 증가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연구팀이 대표적인 만성피부질환인 건선이 염증성 장 질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내용의 ...
    file
    Read More
  7. 스트레스 부르는 '탈모', 증상 이겨내는 방법

    미국탈모협회에 따르면 50대 남성의 85%가 탈모의 전 단계인 모발이 심하게 가늘어지는 현상을 겪는다. 남성 탈모는 95%가 남성 형 대머리에 원인이 있...
    file
    Read More
  8. 15분 이내 빠른 식사, 내 몸 이렇게 나빠진다!

    한국 사람들은 식사 시간이 짧은 편이다. 수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10명 중 9명의 식사 시간이 15분을 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식사 시간이 5...
    file
    Read More
  9. '체리' 노인 기억력·인지능력 향상시킨다

    체리가 노인의 기억력·인지기능에 도움이 된다는 최신 연구 결과가 나왔다. 2019년 7월호 식품 및 기능 저널(Food & Function Journal)에 ...
    file
    Read More
  10. 머리 감기, 아침 vs 저녁 언제가 좋을까?

    많은 사람들이 가을을 ‘탈모의 계절’로 잘못 알지만, 여름이 두피와 머리카락엔 최악의 계절이다. 가을에 탈모클리닉을 찾는 사람은 대부...
    file
    Read More
  11. '관절염' 20-40대 크게 늘어, 예방 식품은 '바로 이것'

    최근 들어 노인병으로 여겼던 무릎 관절염에 걸린 20~40대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 한국의 경우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4년 국내 퇴행성관절염 ...
    file
    Read More
  12. 달걀보다 단백질 풍부한 8가지 식품

    달걀에는 단백질이 풍부해서, 삶은 달걀 하나에는 단백질 6그램 들어 있다. 그러나 세상에는 달걀 외에도 매력적인 고단백 식품이 많다. 워먼스 헬스(W...
    file
    Read More
  13. 늙는 것 늦추고 싶다면 이것을 먹어라!

    세포 노화를 늦추는 항산화 성분. 많은 영양성분 중에서도 비타민E는 강력한 항산화 물질로 꼽힌다. 지용성 비타민인 비타민 E는 세포막의 불포화지방...
    file
    Read More
  14. 여름 제철 '복숭아' 이런 효과가..이 음식과는 상극

    7·8월이 제철인 복숭아. 더운 여름철 입맛을 살리는 대표 과일 중 하나다. 복숭아는 달콤한 향과 맛 뿐만 아니라 건강을 지키는 다양한 효과를 ...
    file
    Read More
  15. 포만감 오래 유지시키는 다이어트 식품들

    살을 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은 무조건 덜 먹으려 드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한 끼를 덜 먹는다고 해도 다음 식사 때 과식하면 아무런 성과도 없다. 따...
    file
    Read More
  16. 건강한 몸짱되려면 이 음식만은 피해라!

    건강한 몸짱이 되기 위해서는 운동과 함께 음식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이와 관련해 ’멘스피트니스매거진닷컴‘이 헬스 트레이너와 영양사...
    file
    Read More
  17. 배 가스 찼을 때 먹으면 좋은 음식이 있다고!

    건강에 좋은 대부분의 식품 속에는 섬유질이 가득 차 있다. 이런 섬유질을 많이 섭취하면 배가 부풀어 오르거나, 가스가 찰 수가 있다. 하지만 이런 배...
    file
    Read More
  18. 아침 vs 저녁, 언제 운동하는 게 좋을까?

    아침에 하는 운동과 저녁에 하는 운동, 정말 차이가 있을까? 만약 그렇다면, 언제 운동하는 편이 좋을까? ‘워싱턴 포스트’가 전문가의 의...
    file
    Read More
  19. 새로 구입한 옷 빨고 입어야 할까?

    미국 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새로 구입한 옷을 세탁하지 않고 그냥 입었을 때 접촉성 알레르기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알레르기 원인 물...
    file
    Read More
  20. 의욕·관심 상실한 '무관심'도 치매 증상?

    '무관심'(apathy)이 간과되고 있는 치매 증상으로 지목됐다. 치매 환자의 거의 절반에게서 이런 증상이 나타나는데도, 연구가 제대로 되지 않...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맛슐랭

칼럼

홍선표 박사- '박용만의 외교활동'<1>

3·1운동과 재미 한인의 독립운동   ※ 1919년은 3・1...

최문규의 일침(一鍼)-3.1 민주혁명 운동 100...

1910년 8월29일, 대한제국 마지막 황제 순종(이척)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