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0월 18, 2019
    Today : 10119  Yesterday : 10383  Total : 545230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근 탈모로 고민하는 여성이 증가하는 추세다. 국민건강심사평가원(심평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체 탈모 환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43.8%에 달한다.

여성 탈모는 남성 탈모와 달리 대개 앞머리 이마선은 유지되지만 정수리 부위의 모발이 가늘어지고 적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유전적 원인 이외에 스트레스 등 후천적 요인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개선의 여지가 있다.

외부 환경이 변화되는 가을철 환절기에는 탈모 현상이 심화되는 경향이 나타나기 쉽다. 환절기 큰 일교차로 인해 두피 유수분 균형이 깨지면서 생길 수 있는 두피의 각질과 가을철 차고 건조한 날씨로 약화된 모근이 탈모를 가속화한다.

2019053000980_0.jpg


환절기를 맞아 여성 두피를 효과적으로 케어하는 방법을 애경산업이 소개했다.

■셀프 두피마사지, 어떻게?
두피마사지는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관리법이다. 마사지를 통해 두피에 약한 자극을 가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면 모근이 건강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두피를 자극해 릴렉싱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이마 끝부터 정수리 부분까지 원을 그리듯 눌러주며 마사지한다. 마지막으로 손가락 끝으로 두피 전체를 주물러 준다. 마사지 시간은 5~10분 정도가 적당하다.

샴푸도 잘 골라야 한다. 탈모 케어의 기본은 두피를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다.

환절기 예민해진 두피는 실리콘, 파라벤 등이 첨가되지 않은 샴푸가 도움이 된다. 세라마이드·콜라겐 등이 함유되어 있으면 두피에 수분 장벽을 세워 건강을 유지해 준다.

■머리 자주 감으면 탈모 심해질까?
머리를 자주 감으면 탈모가 발생한다는 것은 잘못 알려진 얘기다. 머리를 감을 때 빠지는 머리카락들은 수명이 다해 정상적으로 탈락하는 것이다. 머리 감는 횟수나 샴푸 사용과는 무관하다는 게 심평원의 설명이다.

사람은 정상적으로 하루에 50~100개의 머리카락이 빠지고, 다시 새로운 모발이 자란다. 사흘에 한 번 감으면 매일 빠질 머리가 한꺼번에 빠질 뿐이고, 전체 탈모량은 차이가 없다. 오히려 머리를 잘 감지 않으면 두피와 모발에 먼지나 노폐물이 쌓여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다만 머리를 하루에 3~5회 이상 감거나 혹은 지나치게 두피에 자극을 주거나 머리를 심하게 잡아당긴다면 탈모에 영향을 미칠 수 있


Today : 10119 Yesterday : 10383 Total : 5452307


  1. NEW

    비타민과 영양소가 풍부한 식품 7가지

    건강한 식사는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쉬울 수 있다. 탄탄하고 힘이 넘치는 건강한 몸을 유지하려면 신체가 최상의 상태로 가동될 수 있도록 돕는 비타...
    newfile
    Read More
  2. 고혈압 낮추는 데 도움 되는 식품은!

    고혈압은 성인에서 수축기 혈압(최고 혈압)이 140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최저 혈압)이 90 이상일 때를 말한다. 고혈압은 심장마비, 뇌졸중 신장(콩팥...
    file
    Read More
  3. 중년 걸음걸이 속도 신체 노화 반영, 당신의 걷기는?

    중년의 걸음걸이 속도가 두뇌를 비롯해 신체의 노화 정도를 반영한다는 연구 결과(Association of Neurocognitive and Physical Function With Gait Sp...
    file
    Read More
  4. 눈 건강 위협하는 3대 실명 질환은?

    노인 실명 원인 1위 황반변성 등 눈 질환은 환자가 초기에 증상을 자각하기 어려워 치료시기를 놓쳐 실명까지 이를 수 있다. 눈 건강을 위협하는 3대 ...
    file
    Read More
  5. 앉아서 일하는 직장인, 무리한 허리 건강하게...

    주로 앉아서 일하는 사무직 종사자들이 허리가 아프다고 호소하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같은 자세나 잘못된 자세로 업무를 볼 때 발생하는 ...
    file
    Read More
  6. 한국 탈모환자 중 여성이 43%, 두피 효과적 케어법

    최근 탈모로 고민하는 여성이 증가하는 추세다. 국민건강심사평가원(심평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체 탈모 환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43.8%에...
    file
    Read More
  7. 환절기, 기관지 건강에 도움되는 음식들

    일교차가 커져 자칫 감기에 걸리기 쉬운 환절기. 마른기침이 나거나 목이 칼칼하기 쉽다. 이런 현상을 그대로 두게 되면 목감기나 기관지염, 폐렴, 만...
    file
    Read More
  8. 카레 원료 '강황'의 효과, 나쁜 콜레스테롤 ↓

    카레 원료로 사용되는 ‘강황’이 중성지방과 나쁜 콜레스테롤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강황은 예로부터 체온을...
    file
    Read More
  9. 치매 예방에 좋은 '콜린' 많이 든 식품은

    알츠하이머병은 치매의 약 70%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치매 질환이다.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기 훨씬 전부터 뇌에 해를 끼치는데, 일단 증상이 나타나면 ...
    file
    Read More
  10. 커피, 식사 후 최소 30분 지난 뒤에 마셔라!

    출근하자마자 한 잔, 점심 식사 이후 또 한 잔. 이렇게 자주 마시는 커피. 커피의 효능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분분하지만, 조금 더 건강하게 즐기려...
    file
    Read More
  11. 붉은고기 많이 먹으면 건강 위험?...끼치는 영향 낮을지도

    쇠고기, 돼지고기 같은 붉은 고기를 많이 먹으면, 암·심장병 등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들이 많다. 그런데 이런 붉은 고기나, 붉은 고기...
    file
    Read More
  12. 남성호르몬 분비 촉진, 남성에 특히 좋다는 이것~

    고급 레스토랑에서 즐기며 귀한 식재료로 사랑받고 있는 굴. 굴은 9월부터 제철이 시작되기 때문에 지금부터 가장 영양이 풍부한 굴을 즐길 수 있다. ■...
    file
    Read More
  13. 여성암 1위 '유방암' 예방에 좋은 음식

    한국 여성암 발병률 1위는 '유방암'이다. 보건복지부 중앙암등록본부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새로 발생한 여성 암 11만 ...
    file
    Read More
  14. 빠르게 걷기, 근력 강화 및 체지방 소모에 효과

    파워워킹은 빠르게 걷기를 말한다. 뼈를 튼튼하게 해 골밀도를 높여주고 달리기를 할 때보다도 더 많은 양의 칼로리를 소모시키기 때문에 근력 강화 및...
    file
    Read More
  15. 비타민D 부족시 조기 사망 위험 3배 높아

    비타민D는 햇빛 노출을 통해 우리 몸에 필요한 90%가 공급된다. 달걀노른자, 생선, 버섯 등에 들어 있지만 식품으로 섭취하더라도 이는 비타민D의 전구...
    file
    Read More
  16. 한국인 남성 암 발생 5위는 '전립선암', 예방 5대 수칙

    전립선암은 한국 남성에게 다섯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특히 한국인에게 발생하는 전립선암은 외국인의 전립선암보다 상대적으로 악성도가 높은...
    file
    Read More
  17. 찬바람 불면 더욱 위험한 질병 '뇌졸중', 예방 이렇게!

    낮과 밤의 일교차가 심해지는 초가을, 찬바람이 불면 더욱 위험한 질병이 바로 뇌졸중이다. 뇌졸중은 한국 3대 사망 원인 중 하나이며 단일질환 사망률...
    file
    Read More
  18. 환절기 챙겨 먹어야 할 음식은!

    일교차가 큰 가을 날씨에는 심·뇌혈관 질환을 조심해야 한다. 온도 변화를 맞추기 위해 우리 몸에서 혈관수축이 쉽게 발생하면서, 심장에 무리...
    file
    Read More
  19. 견과류 먹을 때 “이건 조심하세요”

    견과류의 건강상 효능을 제대로 누리기 위해서는 '잘 골라서 잘 섭취'해야 한다. 몸에 좋다고 무조건 많이 먹는 것은 옳지 않으며 견과류마다 ...
    file
    Read More
  20. 임신중 심한 스트레스 받은 태아..인격장애 가능성 높아

    임신 중 심한 스트레스에 노출된 자녀는 30세가 되기 전에 '인격장애'가 나타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격장애란 습관, ...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

홍선표 박사- '박용만의 외교활동'<1>

3·1운동과 재미 한인의 독립운동   ※ 1919년은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