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1월 18, 2018
    Today : 1075  Yesterday : 9836  Total : 2034311

           

  1. NEW

    트럼프 “미-멕시코 장벽 건설 위해 '셧다운' 감수할 것"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을 위해 셧다운(연방 정부의 부분 업무 정지)을 감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트...
    newfile
    Read More
  2. NEW

    산불 사망 북부서만 76명·실종 1300명, 1만2400채 전소

    캘리포니아주 재난 역사상 최대의 인명피해를 낸 산불로 기록된 캘리포니아 북부에 일어난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로 인한 사망자가 76명으로 ...
    newfile
    Read More
  3. NEW

    영 김 역전패 낙선 확정, 1.6%포인트·3495표 차이

    미 연방하원의원 당선이 유력시됐던 공화당 소속 영 김 후보가 막판 판세를 뒤집지 못하고 민주당 후보인 길 시스네로스 후보에게 1.6%포인트 차로 아...
    newfile
    Read More
  4. SF 베이·북가주, 산불로 공기질 세계 최악 수준

    캘리포니아주 북부(북가주)에서 71명이 사망해 역대 최대 인명 피해를 낸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로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산호...
    file
    Read More
  5. 산불 사망 74명·실종 1011명, 북가주서 71명 희생돼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 지역의 화마로 생명을 잃은 희생자가 16일 현재 최소 7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63명 보다 8명이나 더 늘었다. 남부 말리브 지...
    file
    Read More
  6. 땡스기빙 앞두고 '칠면조' 리콜, 살모넬라균 검출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이 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칠면조 가공육 제품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돼 미 농무부가 대량 리콜을 단행했다. 16일 CNN...
    file
    Read More
  7. 산불 사망 63명·실종 631명, 대피 주민 수용시설 부족

    지난 8일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에서 발생한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로 15일 밤 현재까지 최소 63명이 사망했고 631명이 실종됐다. 특히, 북...
    file
    Read More
  8. 하원 후보 영 김 역전 허용, 941표 차로 뒤져

    지난 6일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공화당 후보로 출마해 연방하원 입성이 유력시됐던 한인 1.5세 영 김 후보가 우편투표가 개표되면서 결국 상대 후보에게...
    file
    Read More
  9. 앤디 김 당선 공식 확정, 영 김은 122표 차 초접전

    뉴저지주 3선거구에서 민주당 후보로 연방하원 의원에 출마한 한인 2세 앤디 김 후보의 당선이 공식 확정됐다. 반면 당선이 유력했던 영 김 후보는 예...
    file
    Read More
  10. 산불 사망 59명, 실종 103명, 9천채 전소

    미국 화재 역사상 가장 파괴적인 산불로 기록된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에서 발생한 '캠프파이어'의 지역 수색에서 시신 8구를 더 수습했다. ...
    file
    Read More
  11. 산불 사망 50명, 북가주서만 48명...실종220명

    캘리포니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거대한 화마로 인한 사망자가 50명으로 늘었다.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 뷰트카운티의 코리 호네아 경찰국장은...
    file
    Read More
  12. 트럼프 취임 후 한국인 관광객 증가, 유학·취업 감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한국인 관광객들은 증가했지만 유학과 취업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안보부 이민통계국이 발표한 비이민비자 ...
    file
    Read More
  13. CA 북부 산불 원인, '전선 스파크' 가능성 제기돼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최악의 산불 피해를 내고 있는 가운데 특히 42명의 희생자와 한 마을을 통째로 태워버린 북부의 ‘캠프파이어’의 화재...
    file
    Read More
  14. 희생자 더 늘어 44명, 캠프 30%·울시 20%·힐 75% 진화

    캘리포니아 북부와 남부 3곳에서 지난 8일부터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대형 산불로 인한 사망자가 전날(11일) 31명에서 12일 현재 44명으로 늘었다. &#...
    file
    Read More
  15. 산불 사망 25→31명·실종 110→228명 늘어, 사망 역대 최대

    당국은 11일 오전까지 캘리포니아 역대 최악의 산불로 인해 25명 숨지고 110명이 실종됐다고 발표했지만 10여 시간 만에 사망자가 최소 31명에 실종자 ...
    file
    Read More
  16. 캐러밴 막으려 국경에 미군 5600명 추가 배치, 총 7600명

    미국 망명길에 오른 캐러밴(중미 이민자 행렬)이 이 규모를 키우면서 미 서부 국경을 향해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미 입국을 차단하려고 미군 ...
    file
    Read More
  17. CA산불, 사망 25명·실종 110명...진압 21일 이상 예상

    캘리포니아 북부와 남부에서 동시다발형 산불이 3개나 발생해, 인명,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더군다나 건조한 강풍이 다시 불기 시작해 산불 피해...
    file
    Read More
  18. CA 산불로 11명 사망·35명 실종, 진압 불가능 수준

    캘리포니아 북부와 남부에서 대형 산불 3개가 동시에 발생해 10일 현재까지 최소 11명이 숨지고 35명이 실종됐으며 북부 주민 5만여 명, 남부 25만여 ...
    file
    Read More
  19. CA 북부 산불 '통제불능', 9명 사망·6만7천채 전소

    캘리포니아에 북부(북가주)와 남부(남가주)에서 또 대형 산불이 일어나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지면서 피해가 급속히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북가주 뷰...
    file
    Read More
  20. CA 북부 대형산불, 2천채 전소·2만7천명 대피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에서 대형 산불이 일어나 수만 명 주민이 대피하고 수천 채의 건물이 전소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북동쪽으로 약 178마일 떨어...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백년대계

1960년대 학교에 가면 대부분 한 가정에 보통 5, 6명에...

최문규의 일침(一鍼)-'위기와 협상'

우리는 누구나 2001년 9.11 사태를 기억할 것이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