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1월 18, 2018
    Today : 1069  Yesterday : 9836  Total : 20343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포함해 민주당의 거물급 인사와 반 트럼프 성향의 인물들에게 폭발물이 든 소포를 발송한 용의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라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cesar sayoc mugs_1540582637644.png_101495367_ver1.0_640_480.jpg


26일플로리다에 거주하는 56세 남성인 시저 세이약(Cesar Sayoc)이 체포된 직후 트위터에는 세이약이 트럼프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임을 보여주는 사진과 영상들이 올라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인 "다시 미국을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 MAGA)"라는 구호가 찍힌 빨간색 모자를 쓰고 있는 세이약의 사진이 트위터에 올라왔다. 

 

2.jpg


또 CNN은 이날 세이약이 지난해 2월 트럼프 대통령의 플로리다 대중 유세에서 "CNN은 역겹다(CNN Sucks)"라는 팻말을 들고 있는 모습을 방영하기도 했다. 

 

26-cesar-sayoc.w700.h700.jpg

 

세이약이 체포되던 당일 오전 흰색 밴이 견인되는 모습도 트위터에서 퍼지고 있는데, 해당 차량은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하는 구호와 사진, 반 트럼프 성향 인사들에 대한 공격적인 구호들로 도배돼 있었다. 세이약이 트럼프 대통령에 열광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또다른 정황이다.  

 

Magabomber-560x600.jpg


현지언론들은 용의자인 세이약이 공화당원이며 1991년 이후 절도와 마약, 사기 전과가 있으며 폭발물 사용 위협 등의 범죄이력도 있다고 전했다. 

용의자인 세이약이 체포된 것은 지난 22일 억만장자 투자자인 조지 소로스의 뉴욕자택에서 처음으로 폭발물 소포가 발견된지 나흘 만이다.  

 

181025-tdy-news-pete-package-cnn-bomb-ew-300p_52d18153b0a461d5e92bff84c8e4e9ad.jpg


소로스의 자택에 이어 23일과 24일 이틀에 걸쳐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대선후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존 브레넌 전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배송 주소는 CNN뉴욕지국), 에릭 홀더 전 법무장관, 맥신 워터스 민주당 하원의원 등에게 잇따라 폭발물 소포가 배달됐다. 

또 25일부터 이날까지 조 바이든 부통령과 영화배우 로버트 드니로, 코리 부커 민주당 상원의원과 제임스 클래퍼 전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 민주당 고액기부자인 톰 스테이어도 추가로 공격의 대상이 된 사실이 드러났다. 

 

Pipe-Bomb.jpg

<AFP>

 

이에 따라 이날까지 발견된 폭발물 소포는 모두 14건으로 늘어났다. 현지 언론들은 세이약이 불법 폭발물 배송, 정치인에 대한 위협 등 5건의 범죄혐의로 기소되면 최장 48년의 징역을 살게 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폭발물 소포 사건과 관련해 연일 목소리를 높이며 역풍 차단에 고심하고 있다. 폭발물 소포 공격의 대상이 모두 민주당 또는 반 트럼프 성향의 인사들이기 때문에, 중간선거를 불과 열흘 남짓 남겨둔 상황에서 대통령과 공화당에 역풍이 불 수 있기 때문이다. 

 

donald trump.jpg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백악관에서 수사당국이 용의자를 체포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모든 용의자는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도 내에서 기소될 것"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미국 내에서 정치 폭력을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사건과 자신은 관련이 없다고 강조하고 있지만 상당수 트위터 이용자들은 세이약의 소식을 전하면서 아예 #MAGABomber('다시 미국을 위대하게' 폭파범)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세이약과 트럼프 대통령의 관계를 노골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ol4gjddv9ku11.png

 


Today : 1069 Yesterday : 9836 Total : 2034305

?

  1. (중간선거)고졸 백인 남성 vs 대졸 백인 여성, 판세 좌우

    일주일(11월 6일) 남은 미국 중간선거에서 고졸 백인 남성과 대졸 백인 여성이 판세를 좌우할 전망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두 그룹의 공화당과 민주당에...
    file
    Read More
  2. 트럼프 “불체자 자녀 미국서 출생해도 시민권 안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는 불법 체류자의 자녀가 미국에서 태어나도 '출생 시민권'을 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체류신분에 상관없이 미국...
    file
    Read More
  3. 중간선거 코앞, 트럼프 지지율 44→40% 급락

    오는 11월 6일 중간선거를 앞두고 오름세를 보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율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민주당...
    file
    Read More
  4. 캐러밴 막으려 주말까지 국경에 5천여 군인 투입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민자 행렬(캐러밴) 유입을 막기 위해 멕시코 접경에 이번 주말까지 현역 군인을 투입한다. 테런스 오쇼너시 미군 북부...
    file
    Read More
  5. 증오범죄, 민주당 '트럼프 탓', 트럼프 '언론 탓'

    11월 6일 중간선거를 코앞에 두고 잇따라 발생한 증오범죄의 책임을 두고 미국 사회가 두 쪽으로 갈란 가운데 민주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동적...
    file
    Read More
  6. '72시간' 미국 뒤흔든 범죄 3건, 배경엔 '증오'

    미국 사회는 지난 한 주 동안 '증오 범죄'로 얼룩졌다. 28일 CNN은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72시간 동안 발생한 세 건의 범죄의 배후에 '...
    file
    Read More
  7. 피츠버그 유대교 사원서 총기 난사, 11명 사망·6명 부상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도심 외곽의 한 유대교 사원(시너고그)에서 27일 오전 무차별 총격이 일어나 1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범인은 46살 백인 ...
    file
    Read More
  8. 소포 폭발물 용의자는 트럼프 열성 지지자, 후폭풍 예상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포함해 민주당의 거물급 인사와 반 트럼프 성향의 인물들에게 폭발물이 든 소포를 발송한 용의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열성 지...
    file
    Read More
  9. 이민행렬 '캐러밴' 막으려 국경에 미군 1천명 배치

    온두라스에서 출발한 이민자 행렬(캐러밴, caravan)이 불법으로 국경을 넘지 못하도록 미국 정부가 국경 경비 강화를 위해 멕시코 국경지역에 최대 1,...
    file
    Read More
  10. NYT “트럼프 휴대전화 중국·러시아가 도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휴대전화가 러시아와 중국의 정보기관에 의해 도청당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4일 보도했다. NYT 보도에 따르면 미 정...
    file
    Read More
  11. 오바마·클린턴 전 대통령 자택에 폭발물 소포 배달

    11월6일 중간선거를 열흘 가량 앞두고 민주당 출신인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자택 앞으로 2폭발물이 든 소포 배달이 시도돼 경찰당국이 즉...
    file
    Read More
  12. 조기투표 일리노이주 '열기 활활', 투표율 사상 최고

    공화당과 민주당간의 정치적 대립과 골이 날로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6일 열리는 중간선거에 대한 유권자의 관심도 그 어느 때 보다 높은 것으...
    file
    Read More
  13. 트럼프 “중산층 10% 감세”, 유권자 표심 잡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6일 열리는 중간선거를 앞두고 감세 카드를 꺼냈다. 중산층을 대상으로 10% 수준의 감세를 추진하겠다며 막판 유권...
    file
    Read More
  14. 캐러밴 하루 2천명 증가 7천명, 트럼프 '국가적 비상사태'

    가난과 폭력을 피해 새로운 삶을 꿈꾸며 미국으로 향하고 있는 중미 국가 출신의 이민자 행렬(캐러밴) 규모가 5,000명에서 하루 사이 2,000명이 불어나...
    file
    Read More
  15. 중미 이민자 행렬 '캐러밴', 4천→5천명으로 불어  

    가난과 폭력, 범죄를 피해 미국 정착을 희망하는 중미 출신 이민자 행렬(캐러밴·Caravan)이 멕시코에 진입한 가운데 미국 남부 국경을 향한 행...
    file
    Read More
  16. 11월 선거 여론조사 민주 48%·공화 41%, 트럼프 44→47%

    오는 11월 6일 열리는 중간선거가 보름 남짓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의 우위가 지속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민주당원과 공화당원 간...
    file
    Read More
  17. 문 대통령 유럽 순방 마쳐, 한반도 평화 공감대 확대 주력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 5개국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치고 21일(현지시간) 공군 1호기 편으로 덴마크를 떠나 귀국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순방 기간 한반...
    file
    Read More
  18. CA 지진 조기 경보 시스템 본격화, 셀폰 메시지 전달

    지진에 대한 공포와 우려에 휩싸여 있는 캘리포니아 지역이 거액을 들여 수년 동안 지진 조기 경보 시스템을 개발해 온 가운데 이번에 본격 가동에 들...
    file
    Read More
  19. '2차 미북정상회담' 올 개최 예상 깨고 내년 초 열릴 듯

    올해 안에 열릴 것으로 예측됐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 대통령의 2차 미북정상회담이 내년 초로 연기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19일 로이터...
    file
    Read More
  20. 트럼프, 불법 이민행렬에 “멕시코 국경 닫고 군 배치”

    온두라스인 4,000여명이 미국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미 출신 불법이민자 유입이 계속되면 미국-멕시코 국경에 군대를 배...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백년대계

1960년대 학교에 가면 대부분 한 가정에 보통 5, 6명에...

최문규의 일침(一鍼)-'위기와 협상'

우리는 누구나 2001년 9.11 사태를 기억할 것이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