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12월 13, 2018
    Today : 4630  Yesterday : 10598  Total : 22974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캘리포니아에 북부(북가주)와 남부(남가주)에서 또 대형 산불이 일어나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지면서 피해가 급속히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북가주 뷰트카운티에서 8일 시작된 대형산불로 미처 피신하지 못한 주민 9명이 사망했다고 CNN이 9일 보도했다. 

 

la-1541803976-i0uudpg9fi-snap-image.jpg

 

샌프란시스코에서 북동쪽으로 약 178마일, 주도인 새크라멘토 북쪽에서 90마일 떨어진 뷰트 카운티 '파라다이스' 지역에서 8일 발화한 캠프파이어는 9일 오후 8시 현재 피해 면적이 9만 에이커를 넘었다. 

 

920x920.jpg

 

서울시 5분의 3에 달하는 면적을 집어 삼켰지만 진화율은 현재 5%에 불과하다. 주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뷰트 카운티 주민 최소 5만2,000명에게 강제대피령이 내려졌다. 

 

9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 뷰트 카운티 셰리프국은 성명에서 "초기 조사 결과 숨진 이들은 캠프파이어를 피해 도망가려던 차 안에 있었다"고 말했다.  불길 속에 있던 차들은 대부분 전소했다. 이외에도 수십명의 사람들이 실종됐다.

 

california-wildfires-2018-11-09t054323z.jpg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부터 밤사이에 긴급 대피한 주민 중 일부가 불길 속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했다. 대피로가 산길 하나뿐이라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주민들이 사망한 파라다이스는 약 2만6,000명이 거주하는 작은 마을로, 지난 7월 캘리포니아주 사상 최대 규모 산불로 기록된 멘도치노 국유림 산불이 일어난 곳에서 가까운 지역이다.

 

ss-181109-paradise-fire-wildfire-california-cs-03_0a56922c1702e827c8b825e6690aa573.fit-760w.jpg

 

가옥에 있던 프로판가스 등이 폭발하면서 곳곳에서 불기둥이 치솟고 전봇대가 쓰러지는 등 산불 현장이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화마의 직격탄을 맞은 파라다이스의 조디 존스 시장은 "마을에 남아 있는 건 별로 없다, 오늘 오후 이 마을의 풍경은 예전과 전혀 다르다"면서 "다 타고 10-20% 주택만 남았을 것"이라고 애통해 했다.   

 

ap-18313753070740.jpg

 

소방당국은 산불로 현재 6,700개가 넘는 건뮬들이 전소됐고, 대부분은 파라다이스 지역의 주택과 건물들이라고 밝혔다.

 

9일 오전에는 캠프파이어가 9만3,000명이 거주하고 있는 인근 치코 지역으로도 번지고 있다. 주민 9만 명이 거주하는 치코 쪽으로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어 곧 주민들에게 추가로 대피령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총기 난사로 12명이 숨진 벤투라 카운티 사우전드 옥스 부근 등 남가주에서도 2개의 대형 산불이 발생해 부촌 말리부 저택 지역을 덮쳤다.

 

4.jpg

 

<말리브를 덮치고 있는 화마.>

 

북가주의 산불 발화 지역에서는 남쪽으로 역 497마일 거리다. 산불을 급속도로 번지고 있다. 시속 약 62마일(100km)에 가까운 고온 건조한 샌타애너 강풍이 시에라네바다산맥을 넘어 해안 쪽으로 불면서 산불의 위력을 키우고 있다. 

 

캘리포니아 3개 지역에서 일어난 산불로 지금까지 15만7,000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는데, 인근 도시로 불이 확산하고 있어 대피 지역은 늘어날 전망이다. 

 

1.jpg

 

한편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대행(당선자)은 부트카운티에 이어 9일 LA와 벤투라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캘리포니아는 오레곤·애리조나·워싱턴·뉴멕시코·와이오밍 등 다른 서부 주에 소방지원을 요청했다.

 

<김판겸, 이온안 기자>


 


Today : 4630 Yesterday : 10598 Total : 2297484

?

  1. 영 김 역전패 낙선 확정, 1.6%포인트·3495표 차이

    미 연방하원의원 당선이 유력시됐던 공화당 소속 영 김 후보가 막판 판세를 뒤집지 못하고 민주당 후보인 길 시스네로스 후보에게 1.6%포인트 차로 아...
    file
    Read More
  2. SF 베이·북가주, 산불로 공기질 세계 최악 수준

    캘리포니아주 북부(북가주)에서 71명이 사망해 역대 최대 인명 피해를 낸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로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산호...
    file
    Read More
  3. 산불 사망 74명·실종 1011명, 북가주서 71명 희생돼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 지역의 화마로 생명을 잃은 희생자가 16일 현재 최소 7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63명 보다 8명이나 더 늘었다. 남부 말리브 지...
    file
    Read More
  4. 땡스기빙 앞두고 '칠면조' 리콜, 살모넬라균 검출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이 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칠면조 가공육 제품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돼 미 농무부가 대량 리콜을 단행했다. 16일 CNN...
    file
    Read More
  5. 산불 사망 63명·실종 631명, 대피 주민 수용시설 부족

    지난 8일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에서 발생한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로 15일 밤 현재까지 최소 63명이 사망했고 631명이 실종됐다. 특히, 북...
    file
    Read More
  6. 하원 후보 영 김 역전 허용, 941표 차로 뒤져

    지난 6일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공화당 후보로 출마해 연방하원 입성이 유력시됐던 한인 1.5세 영 김 후보가 우편투표가 개표되면서 결국 상대 후보에게...
    file
    Read More
  7. 앤디 김 당선 공식 확정, 영 김은 122표 차 초접전

    뉴저지주 3선거구에서 민주당 후보로 연방하원 의원에 출마한 한인 2세 앤디 김 후보의 당선이 공식 확정됐다. 반면 당선이 유력했던 영 김 후보는 예...
    file
    Read More
  8. 산불 사망 59명, 실종 103명, 9천채 전소

    미국 화재 역사상 가장 파괴적인 산불로 기록된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에서 발생한 '캠프파이어'의 지역 수색에서 시신 8구를 더 수습했다. ...
    file
    Read More
  9. 산불 사망 50명, 북가주서만 48명...실종220명

    캘리포니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거대한 화마로 인한 사망자가 50명으로 늘었다.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 뷰트카운티의 코리 호네아 경찰국장은...
    file
    Read More
  10. 트럼프 취임 후 한국인 관광객 증가, 유학·취업 감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한국인 관광객들은 증가했지만 유학과 취업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안보부 이민통계국이 발표한 비이민비자 ...
    file
    Read More
  11. CA 북부 산불 원인, '전선 스파크' 가능성 제기돼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최악의 산불 피해를 내고 있는 가운데 특히 42명의 희생자와 한 마을을 통째로 태워버린 북부의 ‘캠프파이어’의 화재...
    file
    Read More
  12. 희생자 더 늘어 44명, 캠프 30%·울시 20%·힐 75% 진화

    캘리포니아 북부와 남부 3곳에서 지난 8일부터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대형 산불로 인한 사망자가 전날(11일) 31명에서 12일 현재 44명으로 늘었다. &#...
    file
    Read More
  13. 산불 사망 25→31명·실종 110→228명 늘어, 사망 역대 최대

    당국은 11일 오전까지 캘리포니아 역대 최악의 산불로 인해 25명 숨지고 110명이 실종됐다고 발표했지만 10여 시간 만에 사망자가 최소 31명에 실종자 ...
    file
    Read More
  14. 캐러밴 막으려 국경에 미군 5600명 추가 배치, 총 7600명

    미국 망명길에 오른 캐러밴(중미 이민자 행렬)이 이 규모를 키우면서 미 서부 국경을 향해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미 입국을 차단하려고 미군 ...
    file
    Read More
  15. CA산불, 사망 25명·실종 110명...진압 21일 이상 예상

    캘리포니아 북부와 남부에서 동시다발형 산불이 3개나 발생해, 인명,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더군다나 건조한 강풍이 다시 불기 시작해 산불 피해...
    file
    Read More
  16. CA 산불로 11명 사망·35명 실종, 진압 불가능 수준

    캘리포니아 북부와 남부에서 대형 산불 3개가 동시에 발생해 10일 현재까지 최소 11명이 숨지고 35명이 실종됐으며 북부 주민 5만여 명, 남부 25만여 ...
    file
    Read More
  17. CA 북부 산불 '통제불능', 9명 사망·6만7천채 전소

    캘리포니아에 북부(북가주)와 남부(남가주)에서 또 대형 산불이 일어나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지면서 피해가 급속히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북가주 뷰...
    file
    Read More
  18. CA 북부 대형산불, 2천채 전소·2만7천명 대피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에서 대형 산불이 일어나 수만 명 주민이 대피하고 수천 채의 건물이 전소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북동쪽으로 약 178마일 떨어...
    file
    Read More
  19. CA, 콜로라도 '친 암호화폐' 주지사 당선, 변화 기대

    중간선거에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매우 우호적인 인사가 캘리포니아와 콜로라도주 주지사에 오랐다. 8일 핀테크 전문지인 트러스트노드에 따르면 ...
    file
    Read More
  20. 미주한인 역사상 첫 연방하원 2명 당선, 이들은 누구?

    6일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사상 처음으로 영 김과 앤디 김 등 2명의 한국계가 연방하원의원에 당선됐다. 주 상원이나 하원에 당선된 한인들은 다수 있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백년대계

1960년대 학교에 가면 대부분 한 가정에 보통 5, 6명에...

최문규의 일침(一鍼)-'위기와 협상'

우리는 누구나 2001년 9.11 사태를 기억할 것이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