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12월 13, 2018
    Today : 4646  Yesterday : 10598  Total : 229750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달 30일 향년 94세로 타계한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 워싱턴DC 국립성당에서 엄수됐다.

 

AP_766810310778.jpg


이번 장례식은 2007년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 장례식 이후 11년 만에 국장으로 치러졌다. 장례식은 이날 오전 11시에 시작해 약 2시간 가량 진행됐다. 유해는 미 정부 관례에 따라 21발의 예포가 울리는 가운데 지난 사흘간 안치됐던 미 의사당에서 국립성당으로 운구됐다.  

 

p06trkqm.jpg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아들인 부시 W. 전 대통령이 장례식에서 아버지의 운구를 어루만지고 있다.> 


고인의 손녀인 로렌 부시 로렌과 애슐리 워커 부시가 성경 구절을 낭독하며 고인을 추모하는 예식이 본격적으로 거행됐다.

 

장례식장 맨 앞줄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와 버락 오바마 부부, 빌 클린턴 부부, 지미 카터 전 대통령 부부가 자리 잡았다. 아버지 부시 행정부에서 국방장관을 거쳐 아들 부시 행정부에서 부통령을 역임했던 딕 체니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전·현직 고위 관료들도 함께했다. 

 

Untitled.jpg

 

각국의 정치 지도자들도 대거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대통령 재직 당시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동서 화합을 선언해 냉전에 마침표를 찍은 시대의 아이콘이자 정치 명문가인 부시 가문의 수장으로서 미 현대 정치사에 커다란 족적을 남긴 고인을 추모하며 명복을 빌었다. 

영국의 찰스 왕세자와 존 메이저 전 총리,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 요르단의 압둘라 2세 왕과 라니아 여왕, 폴란드 안제이 두다 대통령과 레흐 바웬사 전 대통령 등이 참석했다. 바티칸은 성명을 내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타계를 애도했다. 정부 조문사절단 단장으로 미국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이날 장례식에 참석했다.

 

static.politico.jpg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장례식 참석에 앞서 트위터 계정에 "이것은 장례식이 아니라 오랫동안 뛰어난 삶을 살아온 위대한 인물을 기념하는 날이다. 그가 그리울 것"이라는 트윗을 올렸다. 

고인에게 바치는 조사는 4명이 낭독했다. 부시 전기를 집필한 역사학자 존 미첨을 시작으로 브라이언 멀로니 전 캐나다 총리, 앨런 심프슨 전 상원의원에 이어 마지막에 고인의 장남인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나섰다. 

미첨은 고인이 2차 대전 때인 1944년 태평양 상공에서 폭격기를 몰다 일본군에 격추돼 추락했으나 미군 잠수함에 구조된 일화 등을 언급하며 "그의 이야기는 우리의 이야기"라며 역경에 굴하지 않은 고인의 삶을 기렸다. 또 "그는 위험한 시대에 우리의 방패"였다며 "부시는 마지막 위대한 군인, 정치인이었다"고 경의를 표했다. 

 

ct-george-hw-bush-funeral-20181205.jpg


미첨은 "태평양 바다 추락에서 살아남은 조지 H.W. 부시가 우리의 삶과 국가의 삶을 더 자유롭고 더 좋게, 더 따뜻하고 고귀하게 만들었다"고 기렸다. 또 부시 전 대통령이 한 백화점의 군중 속에서 선거 유세를 하던 도중 마네킹과 악수했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불완전한 사람, 그가 우리에게 더 완벽한 국가를 남겼다"고 말했다.

부시 W. 전 대통령은 "아버지는 낙관적인 태도로 자녀들이 무엇이든 가능하다고 믿게 했다"면서 부친과의 여러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조사 말미에 3세 때 숨진 여동생 로빈과 지난 4월 별세한 모친 바버라 부시 여사를 언급하며 "아버지가 로빈을 안고 어머니의 손을 다시 잡고 있다는 걸 안다"고 말하면서 감정에 북받쳐 울먹이기도 했다.

 

1S8CY4R2W0_2.jpg

 

고인의 유해는 6일 텍사스에 있는 조지 H.W. 부시 도서관·기념관 부지에 묻힌 부인과 딸 곁에 안장된다. 

 

<이온안 기자>


Today : 4646 Yesterday : 10598 Total : 2297500

?

  1. NEW

    CA산불 보험 예상액 90억달러, 이중 북부 70억달러

    지난달 최소 89명의 사망자를 내고 주택 등 건물 1만9000대를 파손시킨 캘리포니아 산불로 인한 보험 청구 금액이 90억달러에 달한다고 CNN 등이 보도...
    newfile
    Read More
  2. NEW

    “쿠키도우 먹지마세요” 살모넬라균 주의해야

    미국식품의약국(FDA)은 12일 쿠키 반죽이나 케이크 반죽에 사용되는 날계란이나 밀가루 반죽에 살모넬라가 포함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날계란...
    newfile
    Read More
  3. 미 직장인이 뽑은 '베스트 CEO' 1위는 누구?

    마이크로소프트(MS)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직장인들이 뽑은 '베스트 CEO'로 선정됐다. 3위는 선다 피차이 구글 CEO가 차지해 ...
    file
    Read More
  4. 노년기 '퍼즐 풀기' 뇌건강 도움 안돼, 활동이 '굿'

    노년기 뇌 건강에 좋다고 여겨져 왔던 퍼즐 풀기가 사실 별반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보다는 어릴 때부터 꾸준히 악기, 정원 가...
    file
    Read More
  5. 남동부 눈폭풍에 3명 사망, 정전·결항 피해 '눈덩이'

    미 남동부 지역을 강타한 강력한 눈 폭풍으로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3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또한 13만8,000가구가 여전히 정전을 겪고 있고, 비행기 ...
    file
    Read More
  6. 100만달러 넘는 주택 가장 많은 도시, SF 81%

    샌프란시스코 주택의 80% 이상이 100만달러를 넘긴 것으로 조사돼 미국에서 평균 집값이 가장 비싼 지역으로 등극했다. 이에 따라 샌프란시스코에서 집...
    file
    Read More
  7. 트럼프 '조직 물갈이 본격화', 켈리 비서실장 교체 발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의 연내 교체를 공식화했다. 후임으로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비서실장인 닉 에이어스(36)가 유...
    file
    Read More
  8. 세계 젊은이 사망 원인 1위 '교통사고', 135만명 숨져

    교통사고가 전 세계 젊은이들의 목숨을 앗아가는 가장 중요한 요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8일 세계보건기구(WHO)가 내놓은 '세계도로안전현황보고서&...
    file
    Read More
  9. KTX 강릉선 탈선 사고 14명 부상, 교통부장관 사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KTX 강릉선 탈선 사고 현장을 찾았다. 김 장관은 최근 연이어 발생하는 철도 사고에 대해 사과하고, 잘못된 부분에 대해...
    file
    Read More
  10. 미 고용시장 한풀 꺾였나, 11월 신규 고용 '둔화'

    미국의 지난달 민간 고용시장이 둔화했다. 이에 따라 월평균 20만 개 이상의 새 일자리가 생겼던 미국 경제에서 고용 개선세가 정점을 지났다는 진단이...
    file
    Read More
  11. 아동용 해열제 '이부프로펜' 리콜, 농도 높아

    뉴저지주에 위치한 제약사 '트리스파마(Tris Pharma)'가 자사 어린이용 해열제에 이부프로펜 농도가 높다는 이유로 자발적 리콜을 시행했다고 ...
    file
    Read More
  12. 올해 세계 실업률, 38년만에 가장 낮아

    올해 세계 평균 실업률이 낮은 임금과 비정규직의 확산 때문에 약 40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일부 전문가들은 일자리 숫자보다 질이 중요하다...
    file
    Read More
  13. '위대한 정치가' 애도, 부시 전 대통령 장례식

    지난달 30일 향년 94세로 타계한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 워싱턴DC 국립성당에서 엄수됐다. 이번 장례식은 2007년 제럴드 포드 전 대...
    file
    Read More
  14. 메르켈, '세계 영향력 여성 100위' 8년 연속 1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8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에 선정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4일 메르켈 총리 등 &lsqu...
    file
    Read More
  15. (이런일도)7살 유튜브 스타, 연봉 2200만달러

    7살 어린이 유튜버가 장난감 리뷰로 1년 동안 2,200만달러를 벌었다. 포브스는 초등학교 1학년인 라이언이 유튜브에서 장난감 소개를 진행하며 지난해 ...
    file
    Read More
  16. 연방하원 장악 '민주당', 트럼프 태클 본격화

    11월 6일 미 중간선거에서 하원 다수당을 차지한 민주당이 조만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목을 잡기 위한 구체적 행동에 돌입할 것으로 관측된다. ...
    file
    Read More
  17. 캐러밴 임시보호소, 국경서 떨어진 장소로 옮겨질 것

    미국 망명을 희망하는 중미 이민자 행렬(캐러밴) 구성원들이 머물러온 멕시코 국경도시 티후아나의 임시보호소가 폐쇄돼 국경에서 좀 더 멀리 떨어진 ...
    file
    Read More
  18.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1월이나 2월, 장소 3곳 검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1월이나 2월에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1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file
    Read More
  19. 밀레니얼, 기성 세대보다 친환경·선한일 더 많이

    미국의 젊은이들이 기성 세대보다 친환경적인 행동 등 선한 일을 많이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
    file
    Read More
  20. 미국 남녀 임금, 15년 간 소득이 남성의 49% 불과

    미국 여성 근로자들이 첫 취업 후 15년 간 벌어들이는 소득이 남성 근로자들의 같은 기간 소득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49%인 것으로 나타났다. CBS뉴스는...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백년대계

1960년대 학교에 가면 대부분 한 가정에 보통 5, 6명에...

최문규의 일침(一鍼)-'위기와 협상'

우리는 누구나 2001년 9.11 사태를 기억할 것이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