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01월 16, 2019
    Today : 4272  Yesterday : 10254  Total : 265099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캘리포니아에서 2020년부터 설치되는 신축 주택은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를 무조건 시행해야 한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서 발표한 ‘세계에너지시장인사이트’에 따르면 최근 캘리포니아 건물기준위원회(California Building Standards Commission, 이하 CBSC)는 2020년부터 모든 신축 주택에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를 의무화하는 조치를 승인하고, 이를 주정부의 ‘건축 규정(Building Code)’으로 공식 채택했다.

 

Nrel-solar.jpg


캘리포니아주 내 모든 신축 주택에 대한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 의무화 조치는, 지난 5월 캘리포니아 에너지위원회(California Energy Commission, CEC)가 만장일치로 채택한 ‘2019년 건물 에너지효율 기준’의 후속조치다.

 

2019년 건물 에너지효율 기준은 2020년부터 신축 주택과 저층아파트에 태양광패널 설치를 의무화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캘리포니아 내에 신축되는 주택의 에너지 자급률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신규 ‘건축규정’에 따라, 캘리포니아의 콘도와 아파트 단지, 단독주택, 최대 3층 규모의 저층 아파트에도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가 의무화되게 된다. 이는 미국 전역에서 가장 최초로 시행되는 것이다. 

 

AspleyPanels214.jpg

 

CEC는 이번 ‘건축규정’이 시행되면, 2020년부터 신규 주택의 가구당 평균 건축비가 약 9,500달러 늘어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또한 향후 30년간 약 1만9,000달러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 이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EC의 드류 보한 위원장은 “지난 40년간 미국의 1인당 전력 소비량은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캘리포니아의 1인당 전력 소비량은 건물과 가정용 전기제품의 에너지 효율기준 강화로 인해 증가하지 않았다”며 “신축 건물에 대한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 의무화 역시 에너지비용 절감과 기후변화대응 및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캘리포니아 건물기준위원회의 이번 결정에 대해 미국의 태양광 업계는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미국 태양광산업협회(Solar Energy Industries Association, SEIA) 관계자는 “이번에 승인된 신축 주택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 의무화 조치가 지난 2년간에 걸친 미국 태양광산업협회와 협력 기관 및 캘리포니아 당국이 노력한 결실이다”며, “미국의 다른 주에서도 청정하고 저렴한 태양광에너지 보급을 확대할 수 있도록 이와 유사한 정책을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v791033.jpg


더불어 캘리포니아 태양광‧저장협회(California Solar & Storage Association)에서는 고효율의 태양광발전 시스템을 설치한 주택은 에너지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며, 태양광발전 설비에서 생산된 청정에너지를 24시간 사용할 수 있도록 ‘태양광발전 및 저장’ 시스템을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2040년까지 무공해 대중교통 버스 100% 보급을 목표로 하는 등 재생에너지 확대 및 친환경 정책 보급 추진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cc5fbb80-00d9-11e9-bdbf-33f6f2125362.jpg

 

<이온안 기자>

 

 

 

 


Today : 4272 Yesterday : 10254 Total : 2650995


  1. 셧다운 장기화되면 '세금환급' 지연, 가계 큰 영향

    5일 미국의 셧다운(연방정부의 일시적 업무 정지) 사태가 3주째로 접어들었다. 이로 인해 세금 환급과 저소득층 식량 보조, 공무원 임금 지급 등에서 ...
    file
    Read More
  2. 미국인 16%, 이민가고 싶다...주된 이유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때문에 이민을 희망하는 미국인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이 4일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미국인 응답자의 16...
    file
    Read More
  3. 셧다운에 국립공원 쓰레기 넘쳐나, 위생문제 직면

    셧다운(연방정부 업무 일시정지) 사태 여파가 캘리포니아 등 미 전국의 국립공원에까지 미치고 있다. 미 언론들은 셧다운이 실시되면서 캘리포니아 등 ...
    file
    Read More
  4. 트럼프 “비상사태 선포로 장벽건설”, 민주당 “누구맘대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4일 미국·멕시코 국경지대에 장벽을 쌓기 위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극단적인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
    file
    Read More
  5. SNS 사용 10대 소녀, 우울증 가능성 소년보다 2배 높아

    10대 소녀들은 소셜미디어(SNS) 이용과 관련해 동년배 소년들보다 우울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배에 이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괴롭힘이나 ...
    file
    Read More
  6. '비트코인 탄생 10주년', 0달러서 한때 2만달러 돌파

    ▲2009년 1월 3일 '비트코인 제네시스 블록 생성' 10년 전 2009년 1월 3일. 비트코인 블록체인에서 '제네시스 블록'이라 불리는 최초의...
    file
    Read More
  7. 하원의장 펠로시 선출, 서열 3위...트럼프와 강대강 예고

    제 116대 미 의회가 3일 개원한 가운데 민주당이 다수당을 탈환한 연방하원에서는 낸시 펠로시 민주당 의원이 신임의장에 선출됐다. 버락 오바마 전임 ...
    file
    Read More
  8. 미 36개 제약업체, 새해부터 '약값' 일제히 인상

    미국 최소 36개 이상의 제약업체들이 새해인 1일부터 수백 종에 달하는 약품 가격을 일제히 올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인상률은 평균 6.3%...
    file
    Read More
  9. CA, 1일부터 음주적발 차량 '시동잠금장치' 의무화 시행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술을 마시면 차량에 시동을 걸지 못하도록 음주운전자들에게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NBC 등 언론들은 캘리포니아주 음주운전 차량...
    file
    Read More
  10. 트럼프 해법 모색에 '전전긍긍', 민주당 지도부 초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일 의회 여야 지도부를 백악관에 초청해 셧다운 해법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1...
    file
    Read More
  11. 황금돼지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9년 기해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기해년은 단기 4352년, 서기 2019년이 되는 ‘돼지띠 해’입니다. 60년만에 찾아온 ‘황금 돼지의 ...
    file
    Read More
  12. 새해, CA 포함 20개주·21개 도시 최저임금 인상

    새해부터 캘리포니아를 비롯해 미국 20개 주와 샌프란시스코를 포함한 21개 도시의 최저임금이 시간당 15달러로 올해보다 최대 44% 오른다. 이에 따라 ...
    file
    Read More
  13. (신년사 전문)문 대통령 “한분 한분 삶 나아지도록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이 겨울, 더 따뜻하게 세상을 밝히라는 촛불의 마음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
    file
    Read More
  14. CA, 2020년부터 신축주택 태양광발전 설치 의무화

    캘리포니아에서 2020년부터 설치되는 신축 주택은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를 무조건 시행해야 한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서 발표한 ‘세계에너지시장...
    file
    Read More
  15. 서울시민 68%, 김정은 서울 답방 '찬성'

    서울시민 10명 중 7명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서울시는 서울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 성인 2000명을...
    file
    Read More
  16. 셧다운 여파 국립공원·박물관 폐쇄, 관광업 타격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부분 업무 중지)이 2주 차를 맞이하면서 경제적 여파가 드러나고 있다. 특히 국립공원과 박물관이 영업을 중단하면서 관광객들...
    file
    Read More
  17. 하원 장악 민주당, 트럼프 길들이기...장벽 절충안 '퇴짜'

    백악관이 멕시코 장벽건설 예산 책정액을 기존 50억달러에서 절반 규모인 25억달러로 대폭 줄인 절충안을 민주당에 제시했으나 민주당이 퇴짜를 놓은 ...
    file
    Read More
  18. 세계는 부채와의 전쟁, 20년간 250조달러 급증

    세계 부채 규모가 지난 20년동안 250조달러로 급증했으며 이것이 특정 국가 또는 부문의 과열에 대한 경고신호로 작용할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씨...
    file
    Read More
  19. 트럼프 지지율 39%, 취임 후 최저 수준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을 둘러싼 미국 정치권 갈등으로 빚어진 연방정부 셧다운(Shutdown·일시적 업무정지)이 7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도널드 트...
    file
    Read More
  20. '셧다운' 책임 47% 트럼프 탓, 민주당은 33%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shut down·일시적 업무 정지)은 야당인 민주당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책임이 크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이 더 많다...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부국강병'

한반도는 지정학적으로 세계의 최강국 중국·러시아·일...

(신년사)박준용 샌프란시스코 총영사

  새해를 맞았습니다. 기해년입니다. 저로서는 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