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02월 17, 2020
    Today : 5336  Yesterday : 8982  Total : 667900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국 사회에서 낙태 찬반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태아의 심장박동이 감지되는 임신 6주 이후 낙태금지법이 여성의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와 함께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등 시민단체들이 초강력 낙태금지법을 통과시킨 앨라배마주에서 법률 무효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해 미 전역에서 낙태를 둘러싼 법적 다툼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시시피주 연방 지방법원의 칼튼 리브스 판사는 24일 이른바 ‘심장박동법’으로 불리는 임신 6주 이후 낙태금지법에 대해 “여성의 권리에 즉각적인 피해를 가져올 위협이 된다”라고 판시했다.

 

c16def8b-a67b-4ce1-9ca8-62afccbcec67.jpg

 

리브스 판사는 “대다수 여성이 임신 6주 이전까지는 낙태에 대해 고려하지 않는다”라고 밝혀 법의 실효성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미시시피주 낙태금지법은 7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 소송은 미시시피주 산부인과 의료시설인 잭슨여성건강센터가 미시시피 주정부 보건당국을 상대로 제기한 것이다.

앞서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미국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성폭행 피해로 인한 낙태까지 전면 금지한 앨라배마주 낙태금지법의 무효화를 주장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ACLU의 출산자유프로젝트 소속 변호사 알렉사 콜비 몰리나스는 이날 앨라배마주중부 연방지방법원에 소장을 접수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앨라배마 주의회는 의학적으로 불필요하고 정치적으로 동기화한 금지로 낙태를 밀어냈다. 그들이 반 낙태 의제를 드러내고자 얼마나 도를 지나쳤는지가 극단적인 금지법률에 나타나 있다”라고 주장했다.

 

lead_720_405.jpg


이번 소송은 케이 이베이 앨라배마 주지사가 산모의 생명이 위험한 응급상태를 제외한 모든 경우의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에 서명함으로써 미 전역에서 낙태 찬반 논쟁이 불붙은 가운데 제기된 것이다.

앨라배마 낙태금지법은 성폭행, 근친상간으로 인한 임신의 낙태까지 처벌 대상에 포함했다. 이 법은 여성의 낙태 선택권을 인정한 1973년 연방대법원의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뒤집는 것을 겨냥한 입법이라고 시민단체들은 주장하고 있다.

지난주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청사 앞과 앨라배마 주정부 청사 등지에서 대규모 낙태금지 반대 시위가 열렸다.

정치권에서도 낙태 찬반 논쟁이 가열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주말 낙태에 강력히 반대하지만 성폭행·근친상간·산모 응급상황 등 3가지 예외를 인정해야 한다고 언급, 앨라배마주 법에는 사실상 반대했다.

 

nn_sgo_abortion_flashpoint_rallies_190521_1920x1080.jpg


몰리나스는 “앨라배마주 법 발효는 환자의 헌법적 권리를 침해해 건강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의지에 반하는 강요된 임신 상태를 지속하게 하는 것”이라며 소송을 통해 법률의 무효화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ACLU 등은 앨라배마주 외에 태아 심장박동법이 마련된 조지아·미시시피·아이오와주와 임신 8주 이후 낙태를 전면 금지한 미주리주 등지에서도 비슷한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공화당 소속인 미주리주 마크 파슨 주지사는 임신 8주 이후에는 성폭행·근친상간 피해를 포함한 어떤 낙태 시술도 전면 금지하는 법률에 이날 서명했다. 미주리주낙태금지법은 낙태 금지 한도를 임신 8주 이후로 정해 조지아 등에 비해 2주간 더 넓혔지만 낙태 수술을 강행한 의사에게 징역 5~15년의 강력한 처벌 규정을 뒀다.

 

_107056843_b6b49f20-00aa-4884-8c44-9045ef56f58e.jpg

 


Today : 5336 Yesterday : 8982 Total : 6679004


  1. (여론조사)트럼프 재선 성공 54%, 실패 41%로 '반전'

    2020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높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CNN이 여론조사업체 SSRS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
    file
    Read More
  2. 샌프란시스코, 정신질환·마약중독자 강제 치료안 통과

    다양성과 인권을 존중하는 도시로 알려진 샌프란시스코가 조현병 등 심각한 정신질환이나 마약 중독자들을 대상으로 강제로 치료하는 방안을 도입하기...
    file
    Read More
  3. 미 행정부, 보호자 없는 '미성년 이민자 쉼터' 교육 중단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보호자 없는 미성년 이민자들에게 쉼터에서 제공하던 교육 및 과외활동 지원을 없애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5일 보도했다. ...
    file
    Read More
  4. 커피, CA '암유발' 경고문 부착 품목서 제외키로

    캘리포니아주 당국이 커피를 ‘암 유발’ 경고문 부착 품목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3일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스타벅스와 타깃, 네...
    file
    Read More
  5. 트럼프 “예정대로 다음주 멕시코에 관세 부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4일 불법 이민자 입국 차단을 위해 멕시코 수입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다음 주부터 예정대로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file
    Read More
  6.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 미 의회 설득 위해 10일 방미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이 3년 3개월 넘도록 굳게 닫혀있는 공단 재개 문제를 미국 조야에 직접 설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
    file
    Read More
  7. 4월 물가 큰 폭 ↑, 트럼프 기준금리 인상 요구 힘빠져

    4월 미국 물가가 비교적 큰 폭으로 올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이 저물가를 이유로 제기되고 있는 기준금리 인상 요구에 힘이 빠지게 됐다. 지난 31...
    file
    Read More
  8. 버지니아서 총기난사 11명 사망·6명 부상, 범인 공무원

    버지니아주의 버지니아비치 시청 부근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1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과 병원 관계자가 5월 31일 밝혔다. 이...
    file
    Read More
  9. 36%, 민주당 대선 후보 바이든 유력..2위와 2배차

    민주당의 2020년 대선 경선에 24명의 주자가 뛰어들어 치열한 레이스를 펼치는 가운데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 후보로 지명될 가능성이 가장 크다...
    file
    Read More
  10. 트럼프 “멕시코, 불법이민 미해결 시 관세 25% 부과”

    교역국에 관세 부과를 압박카드로 내세워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는 멕시코 남부 국경을 통해 자국으로 넘어오는 불법이민자 문제 미해결에 ...
    file
    Read More
  11. ‘경질설’ 볼턴, “트럼프가 정책 결정” 몸 낮추기

    북한 문제에 강경한 주장을 펴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맞서다 퇴출 위기를 맞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납작 업드렸다...
    file
    Read More
  12. 일리노이 '낙태권 강화법' 통과, 낙태금지법에 반기

    미국에서 보수 성향이 강한 주에서 최근 '초강력 낙태 금지법'이 통과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리노이 주 하원이 반대로 낙태권을 ...
    file
    Read More
  13.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31일 시작, 면세 한도 600달러

    인천국제공항 1·2 터미널에 신설된 입국장 면세점이 이번달 31일(한국시간)부터 영업을 시작한다. 제1 터미널에 에스엠면세점이 2곳의 매장을, ...
    file
    Read More
  14. WHO 최초로 직장 스트레스 '번아웃' 질병 분류

    세계보건기구(WHO)가 처음으로 '번아웃'(burnout)을 질병으로 분류했다고 언론들이 27일 전했다. WHO는 지난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
    file
    Read More
  15. 미중무역전쟁 최악시, 2021년 세계 GDP 6천억달러 손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양측 간 관세전이 길어지면 오는 2021년에는 세계 국내총생산(GDP)에서 6000억달러(약 711조4800억원) ...
    file
    Read More
  16. 샌프란시스코, 역사상 최대 액수 서민 주택 계획 발표

    샌프란시스코 시가 집이 절실하게 필요한 서민들을 위한 저렴한 주택 공급계획을 세우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정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26일 런던 브리...
    file
    Read More
  17. WHO '게임중독은 질병', 2022년부터 194개국 적용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중독’을 치료가 필요한 질병으로 분류했다.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11차 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안(ICD-11)이 25...
    file
    Read More
  18. 트럼프 “북한 ‘작은무기’ 신경 안 써, 약속 지킬 것”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북한이 '작은 무기들'(small weapons)을 발사했는데, 일부 사람들을 불안하게 만들었지만 나는 아니다"라며 북...
    file
    Read More
  19. 전세계 월급 가장 많이 받는 도시 '샌프란시스코'

    2019년 세계에서 월급을 가장 많이 받는 도시는 ‘샌프란시스코’로 나타났다. 24일 언론들에 따르면 도이치은행이 전세계 56개국 주요 도시...
    file
    Read More
  20. 미국 낙태 논쟁, 법원 '임신 6주 낙태금지법' 제동

    미국 사회에서 낙태 찬반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태아의 심장박동이 감지되는 임신 6주 이후 낙태금지법이 여성의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는 법원 판결이 ...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100 Next
/ 100

맛슐랭

칼럼

개빈 뉴섬 주지사 컬럼- 만인을 위한 캘리포...

  온 더 레코드, 개빈 뉴섬: 만인을 위한 캘리포니...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