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09월 20, 2020
    Today : 2545  Yesterday : 10582  Total : 88290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국 사회에서 낙태 찬반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태아의 심장박동이 감지되는 임신 6주 이후 낙태금지법이 여성의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와 함께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등 시민단체들이 초강력 낙태금지법을 통과시킨 앨라배마주에서 법률 무효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해 미 전역에서 낙태를 둘러싼 법적 다툼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시시피주 연방 지방법원의 칼튼 리브스 판사는 24일 이른바 ‘심장박동법’으로 불리는 임신 6주 이후 낙태금지법에 대해 “여성의 권리에 즉각적인 피해를 가져올 위협이 된다”라고 판시했다.

 

c16def8b-a67b-4ce1-9ca8-62afccbcec67.jpg

 

리브스 판사는 “대다수 여성이 임신 6주 이전까지는 낙태에 대해 고려하지 않는다”라고 밝혀 법의 실효성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미시시피주 낙태금지법은 7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 소송은 미시시피주 산부인과 의료시설인 잭슨여성건강센터가 미시시피 주정부 보건당국을 상대로 제기한 것이다.

앞서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미국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성폭행 피해로 인한 낙태까지 전면 금지한 앨라배마주 낙태금지법의 무효화를 주장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ACLU의 출산자유프로젝트 소속 변호사 알렉사 콜비 몰리나스는 이날 앨라배마주중부 연방지방법원에 소장을 접수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앨라배마 주의회는 의학적으로 불필요하고 정치적으로 동기화한 금지로 낙태를 밀어냈다. 그들이 반 낙태 의제를 드러내고자 얼마나 도를 지나쳤는지가 극단적인 금지법률에 나타나 있다”라고 주장했다.

 

lead_720_405.jpg


이번 소송은 케이 이베이 앨라배마 주지사가 산모의 생명이 위험한 응급상태를 제외한 모든 경우의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에 서명함으로써 미 전역에서 낙태 찬반 논쟁이 불붙은 가운데 제기된 것이다.

앨라배마 낙태금지법은 성폭행, 근친상간으로 인한 임신의 낙태까지 처벌 대상에 포함했다. 이 법은 여성의 낙태 선택권을 인정한 1973년 연방대법원의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뒤집는 것을 겨냥한 입법이라고 시민단체들은 주장하고 있다.

지난주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청사 앞과 앨라배마 주정부 청사 등지에서 대규모 낙태금지 반대 시위가 열렸다.

정치권에서도 낙태 찬반 논쟁이 가열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주말 낙태에 강력히 반대하지만 성폭행·근친상간·산모 응급상황 등 3가지 예외를 인정해야 한다고 언급, 앨라배마주 법에는 사실상 반대했다.

 

nn_sgo_abortion_flashpoint_rallies_190521_1920x1080.jpg


몰리나스는 “앨라배마주 법 발효는 환자의 헌법적 권리를 침해해 건강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의지에 반하는 강요된 임신 상태를 지속하게 하는 것”이라며 소송을 통해 법률의 무효화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ACLU 등은 앨라배마주 외에 태아 심장박동법이 마련된 조지아·미시시피·아이오와주와 임신 8주 이후 낙태를 전면 금지한 미주리주 등지에서도 비슷한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공화당 소속인 미주리주 마크 파슨 주지사는 임신 8주 이후에는 성폭행·근친상간 피해를 포함한 어떤 낙태 시술도 전면 금지하는 법률에 이날 서명했다. 미주리주낙태금지법은 낙태 금지 한도를 임신 8주 이후로 정해 조지아 등에 비해 2주간 더 넓혔지만 낙태 수술을 강행한 의사에게 징역 5~15년의 강력한 처벌 규정을 뒀다.

 

_107056843_b6b49f20-00aa-4884-8c44-9045ef56f58e.jpg

 


Today : 2545 Yesterday : 10582 Total : 8829097


  1. WHO 최초로 직장 스트레스 '번아웃' 질병 분류

    세계보건기구(WHO)가 처음으로 '번아웃'(burnout)을 질병으로 분류했다고 언론들이 27일 전했다. WHO는 지난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
    file
    Read More
  2. 미중무역전쟁 최악시, 2021년 세계 GDP 6천억달러 손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양측 간 관세전이 길어지면 오는 2021년에는 세계 국내총생산(GDP)에서 6000억달러(약 711조4800억원) ...
    file
    Read More
  3. 샌프란시스코, 역사상 최대 액수 서민 주택 계획 발표

    샌프란시스코 시가 집이 절실하게 필요한 서민들을 위한 저렴한 주택 공급계획을 세우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정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26일 런던 브리...
    file
    Read More
  4. WHO '게임중독은 질병', 2022년부터 194개국 적용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중독’을 치료가 필요한 질병으로 분류했다.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11차 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안(ICD-11)이 25...
    file
    Read More
  5. 트럼프 “북한 ‘작은무기’ 신경 안 써, 약속 지킬 것”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북한이 '작은 무기들'(small weapons)을 발사했는데, 일부 사람들을 불안하게 만들었지만 나는 아니다"라며 북...
    file
    Read More
  6. 전세계 월급 가장 많이 받는 도시 '샌프란시스코'

    2019년 세계에서 월급을 가장 많이 받는 도시는 ‘샌프란시스코’로 나타났다. 24일 언론들에 따르면 도이치은행이 전세계 56개국 주요 도시...
    file
    Read More
  7. 미국 낙태 논쟁, 법원 '임신 6주 낙태금지법' 제동

    미국 사회에서 낙태 찬반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태아의 심장박동이 감지되는 임신 6주 이후 낙태금지법이 여성의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는 법원 판결이 ...
    file
    Read More
  8. 트럼프, 민주당과 회담 3분만에 나와...'맞불 회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지도부와 회담 자리를 참석한 지 3분만에 박차고 나오면서 민주당과의 갈등이 극에 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즉...
    file
    Read More
  9. 미 500곳서 낙태금지법 반대시위, 대선 주자도 가세

    미국 전역 500여 곳에서 낙태금지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열렸다. 이번 시위는 앨라배마 주에서 성폭행 피해로 인한 낙태까지 금지하는 ...
    file
    Read More
  10. 트럼프 “김정은, 핵시설 2곳만 없애려 했다”...비화 공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던 제2차 미북정상회담의 결렬된 배경에 대해 입을 열었다.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
    file
    Read More
  11. 흑인사립대 졸업식서 “학자금 대출 대신 갚아주겠다”

    미국의 억만장자 사업가이자 자선사업가인 로버트 F. 스미스(56)가 한 사립대학 졸업식에서 2019년 졸업생들의 전체 학자금 대출을 대신 갚아주겠다고 ...
    file
    Read More
  12. 세계 여성 변호사 3명 중 1명 성희롱, 절반 따돌림 경험

    세계 여성 변호사 3명 중 1명은 직장에서 성희롱을 당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 변호사의 절반은 직장 내 따돌림를 경험한 것으로 알려졌...
    file
    Read More
  13. 트럼프, 메모리얼데이 앞두고 전쟁범죄 미군 사면 검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만간 살인, 시체 훼손 등 전쟁범죄를 저지른 미군들의 사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미국 뜻대로 무분별하게 사면권을 행사한...
    file
    Read More
  14. '포춘 선정 500대 기업' 여성 CEO 33명, 사상 최고

    내달 발표될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을 이끄는 여성 최고경영자(CEO)의 수가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인 33명을 기록할 전망이다. 하지만 여...
    file
    Read More
  15. 트럼프가 원하는 장벽, 열 흡수 뜨겁도록 '검은 강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구상하는 미국-멕시코 국경 장벽의 모습이 점차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중남미 불법이주자들의 월경을 막기 위해 대선 공...
    file
    Read More
  16. 미 대입 '역경 점수' 도입, 형편 어려운 학생 '가산점'

    아시아계 입학지원자 차별 소송과 ‘미국판 스카이캐슬’로 불린 입시비리 등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미국 대학들이 논란 소지가 큰 인종 ...
    file
    Read More
  17. 트럼프, 기술자·고학력 우대 '능력우선' 이민정책 발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 기술자와 고학력자를 우대하는 ‘능력 우선’ 이민정책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 로즈가든...
    file
    Read More
  18. 미주 낙태 논란 가중, 미주리 상원서 낙태금지법 통과 

    성폭행에 따른 낙태마저도 금지하는 법안이 앨라배마주에 이어 미주리주 상원에서도 통과돼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16일 미주리주 상원이 임신 8주 이...
    file
    Read More
  19. 미국·영어권 국가, 연중 술해 취한 횟수 세계서 가장 많아

    영어권 국가들이 1년 중 술해 취하는 횟수가 세계에서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CNN 등은 런던 소재 조사업체 '글로벌드러그서베이...
    file
    Read More
  20. 작년 CA 북부 대형 산불 원인 '끊어진 전선서 튄 불꽃'

    지난 11월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를 휩쓴 대형 산불이 끊어진 전깃줄에서 튄 불꽃 때문이었다는 소방당국의 발표가 15일 나왔다. KCBS 등 언론들에 ...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 118 Next
/ 118

맛슐랭

칼럼

조나탄 스타인 대표-센서스, 모두가 참여하...

같은 목적의 새로운 지도자 - 센서스는 모든 사람들의 ...

박준용 SF총영사 '한인사회의 COVID-19극복 ...

  한인 동포 여러분,   COVID-19으로 얼마나 답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