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09월 18, 2019
    Today : 7327  Yesterday : 10453  Total : 5161127

        



최고 등급인 5등급의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1일 미 남동부 끝자락과 가까운 카리브해의 바하마를 덮쳐 완전한 파괴’를 몰고 왔다. 최고 시속 185마일(약 297km)로 바하마를 강타했다.

 

0_Damage-Abaco-Islands-Bahamas-Hurricane-Dorian.jpg

 

이날 낮 12시 40분쯤 도리안이 인구 40만명의 작은 섬나라 바하마를 때렸다. 상상할 수 있는 모든 피해가 발생했다. 폭풍과 물 폭탄에 집과 건물은 무너졌고 자동차는 전복됐다. 전신주가 쓰러져 정전 사태가 속출했다. AP통신은 재앙적 상황이라고 표현했다.


도리안의 파괴력은 오후 2시, 6,000명이 사는 마시 하버를 정면으로 덮치고 지나갔을 때 최고점을 찍었다. 마시 하버의 주민 레이 라마티나 데이비스는 NBC방송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완전한 파괴”라고 표현했다. 데이비스는 “집이 반이라도 남은 나는 행운”이라며 “이웃집들은 전부 무너졌다”고 전했다.

 

cbsn-fusion-hurricane-dorian-how-bahamas-bracing-for-category-5-storm-thumbnail-1924795-640x360.jpg


바하마 정부는 도리안이 2만1,000여 가구, 7만3,000여 명에게 피해를 입힌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허버트 미니스 바하마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대피 요구를 거절한 주민들이 이 폭풍에서 살아남기를 바랄 뿐”이라는 말을 하면서 눈물을 터뜨렸다. 이어 “오늘이 아마도 내 인생에서 가장 슬프고 최악인 날”이라며 “의사 출신으로 나는 많은 일을 견딜 것을 훈련받았지만 이런 것은 경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미니스 총리는 “아바코섬 일부 지역에서는 도로가 시작되는 지점과 바다를 분간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c338d700-cd0a-11e9-9cff-38e45fc73329.jpg


바하마와 가까운 미국에도 초비상이 걸렸다. 도리안은 미국이 있는 서쪽으로 시속 4.3마일(7㎞) 속도로 이동 중이다. 플로리다주와 조지아주를 시작으로 3일부터 도리안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보됐다. 사우스캐롤라니아주와 노스캐롤라이나주는 5일 도리안이 지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도리안은 북동쪽으로 급격히 방향을 틀어 미 남동부 해안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도리안이 미국 땅에 상륙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남동부 해안가에 폭풍과 폭우 피해를 입힐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dorian-8-rt-er-190901_hpMain_12x5_608.jpg


도리안 영향권에 들어갈 플로리다주·사우스캐롤라이나주·노스캐롤라이나주는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2일 낮 12시부터 83만명에 이르는 해안가 주민 전원에게 대피를 지시했다. 주 경찰은 주요 해안가 고속도로를 통제해 해안으로 가는 길을 막을 방침이다. 또 플로리다주를 중심으로 600편의 항공기가 1일 결항됐다.

 

190901_wn_moore_hpMain_16x9_992.jpg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 재난관리청(FEMA)을 방문, 브리핑을 받은 뒤 “도리안은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 중 하나”라면서 “동부 해안의 일부 지역은 매우 극심한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브리핑에는 도리아의 이동 경로에 포함된 4개주의 지사도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폴란드 방문도 취소하고 도리안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은 플로리다주가 내년 대선의 최대 승부처이기 때문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800.jpg


AP통신은 도리안의 파괴력이 역대 미국 땅을 강타한 허리케인과 공동 1위라고 보도했다. 이 허리케인은 허리케인의 이름을 짓기도 전인 1935년, 지금과 비슷한 시기인 노동절(9월 첫번째 월요일)에 미국을 덮쳤다. 역대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은 1980년의 앨런으로 시속 190마일(305㎞)이었으나 미국 땅에 상륙하지는 않았다.

 

ewscripps.brightspotcdn.jpg

 

 

 

 

 


Today : 7327 Yesterday : 10453 Total : 5161127


  1. 샌프란시스코, '전미총기협회 테러집단’ 결의안 통과

    샌프란시스코가 전미총기협회(NRA)에 대해 '국내 테러단체'로 규정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언론들이 5일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 감리위원...
    file
    Read More
  2. 도리안, 조지아·사우스·노스 캐롤라이나 해안 강타

    카리브해 바하마를 초토화한 허리케인 도리안이 강한 바람과 폭우를 뿌리며 미 조지아주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노스 캐롤라이나주 등 미 남동부 해안...
    file
    Read More
  3. (전문)조국 인사청문회 모두발언 “법무·검찰 개혁 완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가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큰 실망감을 드렸다. 무엇보다 새로운 기회를 위해 ...
    file
    Read More
  4. 잇단 총기 사건에 대선앞둔 후보들 ‘대책’ 마련 총력

    미국에서 잇단 총기 난사 사건으로 희생자가 늘고 있지만 제도적 총기 규제는 좀처럼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대선을 앞두고 총기 난사 사건 ...
    file
    Read More
  5. 2020 도쿄올림픽 “'욱일기' 응원 사용 허용할 것”

    2020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욱일기 사용을 허용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3일 SBS는 도쿄조직위에 관련 내용을 질의해 이같은 답변을...
    file
    Read More
  6. 조국 간담회, 10시간 45분만에 종료..의혹 해명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가 10시간 45분 만에 마무리됐다. 2일 오후 3시 30분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는 3일 새벽 2시 15분까지 이어졌다. ...
    file
    Read More
  7. 5등급 허리케인 '도리안' 바하마 쑥대밭, 풍속 185마일 '재앙'

    최고 등급인 5등급의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1일 미 남동부 끝자락과 가까운 카리브해의 바하마를 덮쳐 완전한 파괴’를 몰고 왔다. 최고 시속...
    file
    Read More
  8. 텍사스 총격 사망자 5→7명으로 늘어, 한달새 53명

    텍사스 주에서 지난 8월 31일 또다시 무차별 총격 사건이 일어난 가운데 사망자가 5명에서 7명으로 늘었다. 부상자도 22명이나 발생한 대참사가 났다. ...
    file
    Read More
  9. 텍사스서 또 백인이 총기난사, 5명 사망·21명 부상

    22명이 숨진 텍사스 엘패소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지 한 달도 안돼 또다시 텍사스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31일 텍사스 서부의 미들랜드와 오데...
    file
    Read More
  10. 지소미아 갈등 와중에 주한미군 기지 26곳 조기반환 추진

    청와대가 주한미군 기지 26개의 조기 반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 용산기지는 올해 안으로 반환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혀 지소미아 종료로 인한 한...
    file
    Read More
  11. 트럼프 “GM 중국 공장 미국으로 옮겨라” 압박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트위터를 통해 제너럴모터스(GM)를 비난하며 중국에서 미국으로 공장을 옮기라고 요구했...
    file
    Read More
  12. 미국 부유층 움츠러든다, 지갑 닫고 주식 팔고

    미국 부유층이 움츠러들고 있다. 지갑을 닫고 보유주식을 내다팔고 있다. 소득상위 10% 부유층은 미국 전체 소비의 50%를 담당하고, 주식의 80%를 갖고...
    file
    Read More
  13. 국방장관 “한일 양국에 매우 실망”..일본에도 경고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28일 취임 한달을 맞아 국방부 청사에서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과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최근...
    file
    Read More
  14. 트럼프, 공화당 대선경선 후보 3명에 “내 들러리” 조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속한 공화당의 경선 후보들에게도 특유의 조롱섞인 말과 함께 공격 본능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트위터를 ...
    file
    Read More
  15. 미국, 한국 지소미아 11월 종료...“생각 바꿔 연장”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지 않고 종료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미국 정부 고위당국자가 지소미아...
    file
    Read More
  16. 밀러 고문 “출생시민권 폐지, 모든 법적 옵션 검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초강경 반이민 정책 설계자이자 백악관 실세로 꼽히는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고문이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출생시...
    file
    Read More
  17. 트럼프, 중 무역전쟁 관련 “국가비상사태 선포할 수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25일 CNBC 등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file
    Read More
  18. 조국 “아이 문제 불철저, 안이한 아버지 인정”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을 둘러싼 여러 의혹 논란에 대해 "아이 문제에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25일 ...
    file
    Read More
  19. 지소미아 파기에 미국 “3각 공조 체제 탈퇴한 것”

    미국의 전직 관리들이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큰 우려를 나타냈다. 23일 미국의소리(VOA)에 따...
    file
    Read More
  20. 트럼프 “미 출생, 자동 시민권 부여 제도 중단” 검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에서 태어난 사람에게 자동으로 시민권을 부여하는 제도의 중단을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21일 로이터통신과 ...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8 Next
/ 88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

홍선표 박사- '박용만의 외교활동'<1>

3·1운동과 재미 한인의 독립운동   ※ 1919년은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