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11월 18, 2019
    Today : 130  Yesterday : 10185  Total : 576087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세계 경제 성장 둔화에도 전 세계 백만장자 수는 증가했다. 이들은 전 세계 부의 절반 가까이를 독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CNBC방송은 크레디트스위스(Credit Suisse)가 발간한 ‘글로벌 웰스 보고서’를 인용해 2019년 중반 기준으로 100만달러 이상 자산 보유자가 전년 동기 대비 110만명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서는 총 4680만명(전체의 0.9%)의 백만장자들이 전 세계 전체 부의 44%에 해당하는 158조3000억달러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1022083621_1379210_501_440.jpg

 

백만장자 수가 가장 많은 국가는 여전히 미국이었다. 100만달러 이상 자산가의 나라별 분포를 보면, 미국이 1860만명(67만5000명 증가), 중국 450만명(15만8000명 증가), 일본 약 300만명(18만7000명 증가), 호주 120만명(12만4000명 감소) 이었다. 호주의 감소는 환율 탓이 컸다.

 

상위 10% 부자 수에서는 중국이 처음으로 미국을 앞질렀다. 중국의 슈퍼리치들이 미국을 넘어선 것이다.

 

반면, 전 세계의 하위 50%가 보유한 자산은 전체의 1%를 밑돌았다. 하위 90%가 보유한 자산은 전체의 18%에 불과했다. 

 

Why-Am-I-Poor.png

 

한편,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부의 불평등이 소폭 개선됐다. 상위 1%가 보유한 자산 비중은 2000년 47%에서 올해는 45%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만~10만 달러 사이의 자산 보유자는 2000년 이후 3배 증가한 17억 명(32.6%)으로 늘어났다. 중하위층 증가가 부의 불평등 개선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부의 불평등이 하향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하기에는 이르지만 2016년이 부의 불평등의 최고 정점이었다”면서 지난 3년간 부의 불평들이 다소 줄었고 향후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_103108176_mdrum_rich_meets_poor-18.jpg

 

<이온안 기자>

 

 

 


Today : 130 Yesterday : 10185 Total : 5760870


  1. 캘리포니아 북부 산불 위험에 또 정전 예고, 50만명 영향

    캘리포니아주 최대 전력공급 회사인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이 이번 주 대규모 전기 차단을 시행할 전망이다. PG&E 측은 최근 주요 지역...
    file
    Read More
  2. 상위 0.9% 전세계 부 44% 차지, 하위 50% 부 1% 소유

    세계 경제 성장 둔화에도 전 세계 백만장자 수는 증가했다. 이들은 전 세계 부의 절반 가까이를 독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CNBC방송은 크레...
    file
    Read More
  3. 한국, WTO 개도국 지위 포기 검토...농민들 강력 반발

    한국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 지위를 포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부처 간 막바지 논의를 진행 중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시한 ...
    file
    Read More
  4. 백악관 '도쿄올림픽 욱일기 금지청원', 9만4151명

    한 미국인 청년이 백악관 홈페이지에 올린 '2020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욱일기 사용 금지 청원'이 19일 오전 7시30분(미 서부시간) 7만3,237...
    file
    Read More
  5. 미국서 상위 1% 부자되려면, 연소득 51만달러 넘어야

    미국에서 상위 1%의 부자가 되려면 연소득이 51만 달러가 넘어야 한다는 통계가 발표됐다. 미국 국세청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미국 상위 1%에...
    file
    Read More
  6. 미 액상형 전자담배 사망자 33명, 겨울에 더 위험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사망자의 수가 30명을 넘어선 가운데, 전문가들은 겨울에 위험성이 더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18일 CNBC 등에 ...
    file
    Read More
  7. 이 총리, 문 대통령 친서들고 아베 만난다...출구 모색

    22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을 계기로 이낙연 총리가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어서 한일관계가 변곡점을 맞을지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file
    Read More
  8. “미국인 69% 경기침체 대비…소비 ↓·저축 ↑”

    미국인의 3분의 2 이상이 경기침체에 대비하기 위해 소비를 줄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소비자 금융정보제공업체 뱅크레이트 조사에 따르면, ...
    file
    Read More
  9. 아시아나, 인천-SF 45일간 운항 중단..대법원 판결 확정

    아시아나항공이 2013년 샌프란시스코 착륙사고로 정부로부터 운항정지 처분을 받자 불복해 낸 소송에서 최종적으로 패소했다. 판결이 확정되면서 아시...
    file
    Read More
  10. 민주 대선후보 4차 토론, 잘 나가는 워런에 '집중포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민주당 2020 대통령 선거 경선 구도도 바꿔놓았다. 그간 여론조사 1위를 기록해 온 조 바이든 ...
    file
    Read More
  11. 무디스 “트럼프, 미국 경제 이대로라면 재선은 무난”

    미국 경제가 현 수준을 유지한다면 내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무난히 당선될 것이란 분석이 나와 눈길을 끈다. 15일 CNBC 등 언론 보도에 ...
    file
    Read More
  12. “빅원 오나” 14일 CA 북부 4.5, 15일 CA 중부 4.7 지진 

    캘리포니아 북부와 중부에서 14일과 15일 연속해서 지진이 발생했다. 14일 밤 10시 33분 샌프란시스코 동쪽 플레전트힐과 월넛크릭을 진앙지로, 규모 4...
    file
    Read More
  13. 캘리포니아, 중학교 8시·고교 8시30분에 문 열어라

    캘리포니아주가 미국에서 중고등학교의 늦은 등교를 의무화한 첫 번째 주가 되었다. 14일 언론들에 따르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13일 주의회...
    file
    Read More
  14. CA, 아동성범죄 민사소송 시효 26세→40세 확대

    미국에서 아동 성범죄에 대한 민사소송 시효를 연장하는 주들이 연이어 나오고 있다. AP통신 등 언론들은 캘리포니아주가 아동 성범죄 피해자들이 향후...
    file
    Read More
  15. 유엔 “5세이하 3명중 1명, 영양실조 또는 과체중”

    전 세계 5세 미만 어린이 약 7억명 중 3분의 1 이상이 영양실조 또는 과체중이며 그 결과 평생에 걸친 건강 문제를 안고 있다는 유엔아동기금(UNICEF)...
    file
    Read More
  16. 조국, 장관 취임 35일 만에 ‘사퇴' “제 역할 여기까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리에서 물러났다. 조 장관은 14일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l...
    file
    Read More
  17. 미국인 유튜버 “욱일기 일 제국주의 상징” 백악관 청원

    한 미국인 유튜버가 백악관에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욱일기 사용 금지 청원을 올려 시선을 끌고 있다. 유튜버 '하이채드'는 자신의...
    file
    Read More
  18. 믿었던 폭스뉴스도…“탄핵 찬성 51%”, 트럼프 폭스 맹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 폭스뉴스에 불만을 드러냈다. 대표적 친 트럼프 매체 폭스뉴스는 전날 미국민 51%가 대통령 탄핵과 파면에 찬성한다...
    file
    Read More
  19. 바이든 “트럼프 탄핵당해야”, 트럼프 “바이든 애처롭다”

    미 민주당의 대선 경선 유력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반드시 탄핵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의 ...
    file
    Read More
  20. CA, 산불위험에 30개 카운티 7일 강제단전, 200만명 피해

    매년 가을이면 대형 산불이 발생하는 캘리포니아주가 10월 들어 산불발화 위험이 커지자 대규모 강제단전 조치를 내렸다고 언론들이 9일 보도했다. 캘...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3 Next
/ 93

맛슐랭

칼럼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

홍선표 박사- '박용만의 외교활동'<1>

3·1운동과 재미 한인의 독립운동   ※ 1919년은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