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02월 24, 2020
    Today : 2476  Yesterday : 10386  Total : 674190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안이 5일 연방 상원에서 최종 기각되면서 작년 9월부터 4개월여동안 미국 정가를 뜨겁게 달궜던 탄핵 정국이 드디어 막을 내렸다. 탄핵의 굴레에서 벗어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여세를 몰아 재선 행보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상원은 5일 오후 4시 본회의를 열어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등 두 가지 탄핵안에 대한 표결을 각각 실시했다. 그 결과, 권력 남용 혐의는 52대48로, 의회 방해 혐의는 53대47로 각각 무죄 평결이 내려졌다. 

 

상원의 의석 분포상 탄핵안이 최종 부결되리라는 이미 예견된 것이었다. 탄핵안이 통과되려면 전체 의석(100)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하지만, 상원은 여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어서다. 권력 남용 혐의에서만 공화당 밋 롬니 상원의원이 탄핵안에 찬성하면서 이탈했을 뿐 대세에는 이변이 없었다.

 

2020020601000560900031311.jpg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탄핵심판 종료 후 트위터에 “날조된 탄핵 소추에 대한 우리나라의 승리”라고 환영의 뜻을 밝히며, 6일 낮 12시에 백악관에서 탄핵 재판에 관한 대국민 성명을 발표할 것임을 예고했다. 백악관도 성명을 내고 “민주당에 의해 이뤄진 엉터리 탄핵 시도는 트럼프 대통령의 완전한 (정당성) 입증과 무죄로 끝났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하원은 작년 12월 트럼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지원의 대가로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수사를 요구한 사실을 근거로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두 가지 안건으로 대통령을 탄핵 소추했다.

 

재판에서 트럼프의 변호인단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이에 민주당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을 증인으로 소환하려 했지만, 공화당은 우크라이나 의혹의 내막이 폭로되면 상황이 불리해질 것을 우려해 필사적으로 저지했다.

 

20200206082001_1421112_1200_752.jpg

 

<존 로버트 미 연방대법원장이 5일 상원 본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이 부결되고 나서 이를 공식적으로 확인하는 선언을 하고 있다.>

 

135일을 끈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은 이날 표결 25분 만에 맥없이 마무리됐지만, 미국 사회의 분단은 더욱 선명해졌다는 평가다. 정치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의 각종 여론조사 집계에 따르면 트럼프의 파면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5일 현재 47.8%로 반대(48.1%)와 막상막하다.

 

미국을 격랑 속으로 몰아넣은 탄핵 심판이 끝나면서 미 정치권은 본격적인 대권 정국에 돌입하게 됐다. 11월 대선을 염두에 둔 민주당은 의혹을 불식시키지 못했다며 트럼프 정권에 대한 추궁을 계속할 방침이다. 트럼프 입장에선 탄핵 면죄부는 받았지만, ‘탄핵 심판을 받은 역대 세 번째 대통령’이라는 꼬리표는 계속 달고 대선 주자로 나서야 하는 상황인 셈이다.

 

State_of_the_Union_78406.jpg-59bdf_c0-185-5174-3201_s885x516.jpg

 

3일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를 시작으로 2020 대선 레이스의 막이 올랐다. 공화당은 25분 만에 트럼프의 승리를 확정 지은 반면, 민주당은 기술적 결함으로 인해 개표 결과 발표가 장시간 지연되는 초유의 ‘대참사’가 발생, 대선의 첫 관문부터 망신을 당했다. 

 

그러나 중간개표에서 ‘백인 오바마’로 불리는 30대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1위에 오르는 대이변을 연출했다. 그 다음은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순이었다. 미국의 관심은 오는 11일 치러질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 결과로 옮겨간 상태다.

 

200204003844-40-iowa-caucuses-2020-exlarge-169.jpg

 

<이온안 기자>


Today : 2476 Yesterday : 10386 Total : 6741902


  1. 트럼프 “11월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 원치 않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전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 정상회담을 갖길 원치 않는다고 최고위 외교정책 참모들에게 말했다고 CNN...
    file
    Read More
  2. 중국 신종코로나 사망 1016명, 확진 4만2638명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누적 사망자가 1000명을 돌파했고 확진자도 4만2000명을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는 등락을 반복하며 정체 추세...
    file
    Read More
  3. '기생충' 오스카최고상 '각본상' 등 4관왕, 아시아계 최초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최고상인 작품상을 받았다. 92년 아카데미 역사에서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영화가 작품상...
    file
    Read More
  4. 기세 오른 부티지지, 샌더스 '아성' 뉴햄프셔 맹추격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아성'인 뉴햄프셔주에서 샌더스를 맹추격하며 기세를 올리고 있다. ...
    file
    Read More
  5. 반크 “신종 코로나, 아시아인 혐오 멈춰달라” 국제 청원

    독일의 유명 주간지 슈피겔은 지난 1일 자 보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메이드 인 차이나’라며 중국인 혐오를 불러일으킬 수 있...
    file
    Read More
  6. 주류언론 “아이오와 코커스 승자 선언할 수 없다” 보류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첫 경선인 아이오와 코커스 개표 집계가 6일 늦게 끝났는데도 주류 언론들은 누가 승자인지를 선뜻 밝히지 않고 있다. 혼...
    file
    Read More
  7. WHO, 신종코로나에 마스크 부족 극심...가격 20배 폭등

    세계보건기구(WHO)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전 세계가 만성적인 방호복과 마스크, 장갑 부족 사태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테워드...
    file
    Read More
  8. '38세 성소수자' 부티지지, 민주 첫 경선 승리 '대이변'

    대선 풍향계로 불리는 민주당 대선후보 첫 경선인 아이오와 당원대회(코커스)에서 38세의 젊은 후보인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file
    Read More
  9. 이변 없었다…4개월만에 막 내린 트럼프 탄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안이 5일 연방 상원에서 최종 기각되면서 작년 9월부터 4개월여동안 미국 정가를...
    file
    Read More
  10. 민주 아이오와 경선 62% 개표…1위 부티지지, 2위 샌더스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의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개표 중간 집계 결과 1위에 오...
    file
    Read More
  11. 중국 내 신종코로나 사망 500명 육박, 감염 2만4323명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와 사망자 증가 폭이 또 다시 최고치를 갱신했다. 감염자는 2만4000명을 넘었으며 사망자가 500명에...
    file
    Read More
  12. 중, 신종코로나 사망 425명·확진 2만438명...계속 확산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발생한 지 두 달 정도 만에 누적 사망자가 420명을 넘어서면서 무서운 확산세와 살상력을 보이고 ...
    file
    Read More
  13. 세계크루즈협, 출발전 2주내 중국 방문승객 탑승 금지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이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유람선들도 중국 여행 이력이 있는 ...
    file
    Read More
  14. 오늘(3일) 민주당 아이오와서 첫 대선 경선, 3파전 예상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맞붙을 민주당 후보들이 오늘(3일) 아이오와주에서 첫 경선을 치른다. 언론들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file
    Read More
  15. 중국, 신종코로나 사망 361명 ‘사스’ 넘어...확진자 1만7205명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누적 사망자수가 361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수가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를 넘어서면서 신...
    file
    Read More
  16. '아이오와 결전 D-1', 여론조사 샌더스 1위

    미 민주당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를 하루 앞둔 2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선두를 차지했다. 아이오와주 코커스는 각 당 ...
    file
    Read More
  17. CA서 4번째 확진자 나와, 미국 총 11명 감염

    캘리포니아에서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나왔다. 이로써 미국에서 감염자가 모두 9명으로 늘었다.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 카운티 공중보건...
    file
    Read More
  18. 중국 체제 외국인 미 입국 거부, 중국 확진 1만1791명

    중국을 비롯해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 확진자가 1만1,000명을 훌쩍 넘어섰다. 스페인과 스웨덴에서도 첫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
    file
    Read More
  19. CA 북부 산타클라라 카운티서 7번째 확진자 나와

    캘리포니아 북부 실리콘밸리의 중심인 산타클라라 카운티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31일 공중보건국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샌프란시스코 인...
    file
    Read More
  20. 미국 확진자 6명으로 늘어, 마스크 사재기 기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상대적으로 덜 위험한 국가로 분류된 미국에서도 확진자가 6명으로 늘어나면서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커지고 있다. 특히, ...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 Next
/ 100

맛슐랭

칼럼

개빈 뉴섬 주지사 컬럼- 만인을 위한 캘리포...

  온 더 레코드, 개빈 뉴섬: 만인을 위한 캘리포니...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