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04월 01, 2020
    Today : 8341  Yesterday : 8158  Total : 708003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첫 경선인 아이오와 코커스 개표 집계가 6일 늦게 끝났는데도 주류 언론들은 누가 승자인지를 선뜻 밝히지 않고 있다.

혼돈 속에서 진행된 개표 결과에 오류가 속속 제기되는 데다 두 명의 후보가 사실상 동률을 이룰 만큼 박빙의 승부였기 때문이다.

AP통신은 어제 개표 결과가 나온 뒤 "승자를 선언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00204_caucus_voters_hero.jpg


샐리 버즈비 AP통신 부사장은 "AP는 피트 부티지지 전 시장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아슬아슬한 차이와 이번 코커스 절차에서의 부조리 때문에 현재로선 승자를 결정할 수 없다"며 "승자에 대한 명확한 지표가 있을 때 선언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아이오와 코커스 개표를 100% 완료한 결과 부티지지 전 시장이 26.2%를 기록해 26.1%를 얻은 샌더스 상원의원을 누르고 1위에 올랐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18.0%,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5.8%,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이 12.3%로 각각 집계됐다.

개표 결과가 나온 것은 지난 3일 투표가 이뤄진 지 무려 사흘 만이다. 민주당이 개표 결과를 발표했음에도 AP가 승자 선언을 '보류'한 것은 이번 선거가 투표 집계 과정에서 각종 오류로 얼룩진 데다 1, 2위 주자 간 표차도 미미해 신뢰성에 상당한 의문을 가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AP는 최종 집계 결과 두 주자의 차이가 '0.09%포인트'라고 밝혔다.

 

Pete-Buttigieg-takes-narrow-lead-as-first-Iowa-caucus-results-roll-in.jpg


AP는 "민주당이 일부 투표 결과를 정확히 작성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또 아이오와 민주당의 집계 결과표 작성 노력이 계속되자 톰 페레즈 민주당 전국위원회 위원장이 재확인을 요청했다는 점도 승자를 가리지 않은 근거로 제시했다.


AP는 이번 코커스 결과를 모니터링하는 동시에 투표 결과의 재확인 또는 재검표 결과를 계속해서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NBC뉴스도 아이오와 민주당이 제공한 데이터를 자체 분석한 결과 오류와 숫자 불일치 등의 문제가 많이 드러났다며 "승자를 발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ca-times.brightspotcdn.jpg


NBC에 따르면 아이오와주 1,711개 선거구 중 4.5%에 해당하는 최소 77곳에서 2차 투표로 재분배한 최종 투표수가 1차 투표 때 총 투표수와 일치하지 않는 결적적 오류가 나타났다.

존 래핀스키 NBC뉴스 선거취재부장은 아이오와 개표와 관련해 여러가지 다른 종류의 잠재적 문제를 찾아냈다며 "데이터에 일부 오류가 있는 것이 명백하다. 거의 동률인 결과에서는 가장 작은 오류라도 매우 중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뉴욕타임스도 아이오와 민주당이 발표한 개표 결과가 부정확성과 다른 흠결로 인해 벌집 쑤신 상태처럼 돼 버렸다고 보도했다. 

 

5902377_020420-wpvi-iowa-caucus-430am-vid.jpg

 


Today : 8341 Yesterday : 8158 Total : 7080036


  1. 기세 오른 부티지지, 샌더스 '아성' 뉴햄프셔 맹추격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아성'인 뉴햄프셔주에서 샌더스를 맹추격하며 기세를 올리고 있다. ...
    file
    Read More
  2. 반크 “신종 코로나, 아시아인 혐오 멈춰달라” 국제 청원

    독일의 유명 주간지 슈피겔은 지난 1일 자 보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메이드 인 차이나’라며 중국인 혐오를 불러일으킬 수 있...
    file
    Read More
  3. 주류언론 “아이오와 코커스 승자 선언할 수 없다” 보류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첫 경선인 아이오와 코커스 개표 집계가 6일 늦게 끝났는데도 주류 언론들은 누가 승자인지를 선뜻 밝히지 않고 있다. 혼...
    file
    Read More
  4. WHO, 신종코로나에 마스크 부족 극심...가격 20배 폭등

    세계보건기구(WHO)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전 세계가 만성적인 방호복과 마스크, 장갑 부족 사태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테워드...
    file
    Read More
  5. '38세 성소수자' 부티지지, 민주 첫 경선 승리 '대이변'

    대선 풍향계로 불리는 민주당 대선후보 첫 경선인 아이오와 당원대회(코커스)에서 38세의 젊은 후보인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file
    Read More
  6. 이변 없었다…4개월만에 막 내린 트럼프 탄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안이 5일 연방 상원에서 최종 기각되면서 작년 9월부터 4개월여동안 미국 정가를...
    file
    Read More
  7. 민주 아이오와 경선 62% 개표…1위 부티지지, 2위 샌더스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의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개표 중간 집계 결과 1위에 오...
    file
    Read More
  8. 중국 내 신종코로나 사망 500명 육박, 감염 2만4323명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와 사망자 증가 폭이 또 다시 최고치를 갱신했다. 감염자는 2만4000명을 넘었으며 사망자가 500명에...
    file
    Read More
  9. 중, 신종코로나 사망 425명·확진 2만438명...계속 확산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발생한 지 두 달 정도 만에 누적 사망자가 420명을 넘어서면서 무서운 확산세와 살상력을 보이고 ...
    file
    Read More
  10. 세계크루즈협, 출발전 2주내 중국 방문승객 탑승 금지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이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유람선들도 중국 여행 이력이 있는 ...
    file
    Read More
  11. 오늘(3일) 민주당 아이오와서 첫 대선 경선, 3파전 예상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맞붙을 민주당 후보들이 오늘(3일) 아이오와주에서 첫 경선을 치른다. 언론들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file
    Read More
  12. 중국, 신종코로나 사망 361명 ‘사스’ 넘어...확진자 1만7205명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누적 사망자수가 361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수가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를 넘어서면서 신...
    file
    Read More
  13. '아이오와 결전 D-1', 여론조사 샌더스 1위

    미 민주당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를 하루 앞둔 2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선두를 차지했다. 아이오와주 코커스는 각 당 ...
    file
    Read More
  14. CA서 4번째 확진자 나와, 미국 총 11명 감염

    캘리포니아에서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나왔다. 이로써 미국에서 감염자가 모두 9명으로 늘었다.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 카운티 공중보건...
    file
    Read More
  15. 중국 체제 외국인 미 입국 거부, 중국 확진 1만1791명

    중국을 비롯해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 확진자가 1만1,000명을 훌쩍 넘어섰다. 스페인과 스웨덴에서도 첫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
    file
    Read More
  16. CA 북부 산타클라라 카운티서 7번째 확진자 나와

    캘리포니아 북부 실리콘밸리의 중심인 산타클라라 카운티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31일 공중보건국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샌프란시스코 인...
    file
    Read More
  17. 미국 확진자 6명으로 늘어, 마스크 사재기 기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상대적으로 덜 위험한 국가로 분류된 미국에서도 확진자가 6명으로 늘어나면서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커지고 있다. 특히, ...
    file
    Read More
  18. 우한서 한국 교민 368명 도착, 18명 의심증상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31일 전세기편으로 김포공항에 도착한 한국 교민 368명 중 18명이 발열 ...
    file
    Read More
  19. WHO 신종코로나 비상사태 선포, 7천명 넘자 '뒷북'

    세계보건기구(WHO)가 30일 긴급 위원회를 열고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증과 관련해 국제공중보건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 AP...
    file
    Read More
  20. 중국 '우한폐렴' 확진 7711명·사망 170명, 확산 빨라져

    중국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창궐하고 있다. 확진자는 7711명이고 사망자는 170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 됐다. 하루만에 1737명의 확진자가 ...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4 Next
/ 104

맛슐랭

칼럼

개빈 뉴섬 주지사 컬럼- 만인을 위한 캘리포...

  온 더 레코드, 개빈 뉴섬: 만인을 위한 캘리포니...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