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04월 02, 2020
    Today : 8126  Yesterday : 8401  Total : 70882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세계적으로 7만명에 가까운 감염자를 초래한 코로나19(COVID-19)이 당초 알려진 수산시장이 아니라 인근 정부 연구소에서부터 퍼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1404612310-700x445.jpg


영국 일간지 미러와 명보 등 홍콩 언론들은 16일 보도에서 중국 광둥성 광저우의 화난 이공대학 생물과학 및 공정학원의 샤오보타오 교수 등이 지난 6일 세계 학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게재했던 논문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샤오 교수를 포함한 연구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가능한 기원'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우한 질병통제예방센터(WCDC)와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당초 이번 바이러스는 우한 시내의 화난 수산시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1580120095594.jpg--coronavirus__wuhan.jpg


우선 WCDC는 화난 시장에서 280m 떨어진 곳에 자리 잡고 있으며 첫 의료진 감염이 보고된 우한 연합병원과도 가깝다. 논문에 의하면 WCDC는 지난 2017년과 2019년에 걸쳐 후베이성과 저장성에서 605마리의 박쥐를 포획했고 박쥐 가운데서는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중화쥐터우박쥐도 있었다. 논문에 의하면 당시 연구원 한명이 연구소에서 보관 중이던 박쥐에 물렸고 28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나머지 한 곳인 우한바이러스연구소는 화난 시장에서 약 12㎞떨어진 곳으로 생물학적 안정성 등급에서 최고 등급으로 분류된 시설이며, 이전부터 바이러스 진원지라는 의혹이 돌던 곳이었다.

 

newshub-wuhan-institute-of-virology-1120.jpg

 

논문에는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선 지난 2002~2003년 창궐한 사스 코로나바이러스를 연구했다"며 이 과정에서 코로나19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일단 샤오 교수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보다는 WCDC가 진원지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코로나19의 천연 숙주인 쥐터우박쥐가 우한에서 900㎞ 떨어진 윈난성이나 저장성에 서식하며 식용으로는 잘 쓰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샤오 교수는 우한시 당국의 보고서나 현지 주민의 증언을 분석한 결과 화난 시장에서 문제의 박쥐를 취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華南海鮮市場-696x522.jpg


홍콩 명보와 빈과일보는 현재 샤오 교수와 연락이 닿지 않고 있고 해당 논문이 학술 사이트에서 내려갔다고 전했다.이번에 발표된 연구는 중국 국가자연과학기금의 찬조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츄이텐카이 주 미국 중국 대사는 지난 9일 CBS 방송에 출연해 앞서 미 공화당 톰 코튼 상원의원(아칸소주)의 비슷한 주장에 대해 "완전히 미친 소리"라고 일축했다. 코튼 의원은 방송 전에 코로나19가 우한의 정부 연구소 및 생채무기프로그램과 연관됐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2020021000131_0.jpg

 

<박영규 기자>


Today : 8126 Yesterday : 8401 Total : 7088222


  1. 미국, 한국여행 경보 2단계 격상...이스라엘은 입국금지

    미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2일 코로나19(COVID-19) 확산에 따라 한국 여행경보를 2단계로 격상했고, 이스라엘 정부도 같은 날 코로나19에 ...
    file
    Read More
  2. WHO 글로벌 창궐 “중국 외 발병 적지만 오래 못갈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아직 중국 밖의 지역에서 발병이 적지만 이같은 추세는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세계보건기구(WHO)가 경고했...
    file
    Read More
  3. 한국 감염자 급증에 일부 국가, 한국인 입국 제한·격리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자국민의 한국 여행을 걱정하는 국가들이 늘어날 전망이다. 이미 대만은 한국 여행시 예...
    file
    Read More
  4. 미 11개 공항 체온측정기로 한 달간 1명도 못 잡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공항에 설치된 체온측정기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CNN은 19일 미국 질병통제...
    file
    Read More
  5. 경선 TV토론서 블룸버그 집중포화, “트럼프 대항마는 나”

    민주당 경선 토론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화두로 떠올랐다. 19일 네바다주 라스베거스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TV 토론회에서 마...
    file
    Read More
  6. 트럼프, CA 등 서부 방문...‘관심 모으기’ 전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네바다주 코커스(당원대회) 경선(22일) 일정에 맞춰 나흘간 서부행을 택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시작해 네바다주, 애리조나주,...
    file
    Read More
  7. 코로나19 관련 WHO·CDC 사칭 '피싱 이메일' 극성

    코로나19 확산을 틈타 국제 보건당국을 사칭한 '피싱 이메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NBC뉴스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
    file
    Read More
  8. SF ‘재외선거’ 유권자 등록 3969명, 이젠 투표가 남았다

    4.15 총선 관련 재외선거인 등 신고신청이 지난 15일 마감된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의 재외선거인 등 신고·신...
    file
    Read More
  9. 민주당 경선 '샌더스 1강 체제'로?, 구도 변화 조짐

    17일 선거전문매체 ‘파이브써티에잇’(538)에 따르면 WPA정보가 지난 11~13일 네바다 유권자 41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샌더스 연방 상...
    file
    Read More
  10. 블룸버그, 부통령 러닝메이트가 힐러리?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러닝메이트로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클린턴 전 ...
    file
    Read More
  11. 코로나19 진원지 시장 아닌 중국 정부 연구소, 의혹 확산

    세계적으로 7만명에 가까운 감염자를 초래한 코로나19(COVID-19)이 당초 알려진 수산시장이 아니라 인근 정부 연구소에서부터 퍼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file
    Read More
  12. 트럼프, 중산층 추가 감세안 9월쯤 공개...주식 비과세

    미 행정부의 추가 감세안이 오는 9월쯤 공개될 전망이다. 야당인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의 ‘1:1’ 맞대결 구도가 본격...
    file
    Read More
  13. 2060년 미국 인구 25%는 65세 이상, 평균수명 85세

    앞으로 40년 뒤인 2060년 미국 인구의 4분의 1이 65세 이상 고령자로 채워지고, 평균수명은 사상 최고치인 85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언론들은 ...
    file
    Read More
  14. (설문조사)응답자 60%, 트럼프 취임후 삶 더 나아져

    미국인 10명 중 6명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3년후 삶이 좋아졌다고 보고 있어 오는 11월 재선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13일 USA투데이는 ...
    file
    Read More
  15. 교육부, 중국 자금 하버드·예일대 들어갔나 조사

    미 교육부가 중국 등 해외 정부 자금이 연구비로 투입됐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하버드대와 예일대를 조사하기 시작했다고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
    file
    Read More
  16. 신종코로나 감염·사망자 감소, 증가폭 12일만에 최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감염자 수와 사망자 수가 모두 줄었다. 다만 이 바이러스 전염 추세가 정점을 지났는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 중국에...
    file
    Read More
  17.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샌더스 선두·부티지지 추격

    뉴햄프셔주에서 11일 진행 중인 민주당 프라이머리에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 사우스벤드 시장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뉴...
    file
    Read More
  18. 샌더스 돌풍, 전국 여론조사 1위...바이든 2위로 밀려

    미 민주당의 대선 경선 유력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가장 최근 실시된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 연이어 1위를 차지하고 조 바이든 전 대통령은 ...
    file
    Read More
  19. 트럼프 '4조8천억달러' 예산안 제출, 국경장벽 ↑ 원조 ↓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021년도 회계연도(2020년 10월 1일~2021년 9월 30일) 예산 규모를 4조8000억달러로 책정, 10일 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예산안...
    file
    Read More
  20. 트럼프 “11월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 원치 않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전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 정상회담을 갖길 원치 않는다고 최고위 외교정책 참모들에게 말했다고 CNN...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4 Next
/ 104

맛슐랭

칼럼

개빈 뉴섬 주지사 컬럼- 만인을 위한 캘리포...

  온 더 레코드, 개빈 뉴섬: 만인을 위한 캘리포니...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