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01월 26, 2021
    Today : 8794  Yesterday : 10630  Total : 101109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대선 당선인 확정을 미뤄온 미 연방총무청(GSA)이 조 바이든 대통령 민주당 후보의 승리를 23일 공식 인정했다. 이에 따라 조 바이든 당선인의 본격적인 정권 인수인계 작업이 시작될 전망이다.

 

3.jpg


CBS, NBC 등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GSA는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11·3 대선의 "분명한 승자"라고 밝혔다.


미 대통령직 인수법(Presidential Transition Act)에 따르면 GSA는 대선 이후 대통령 당선인을 확정하고 인수인계에 필요한 인적·물적 자원을 제공해야 한다. GSA의 에밀리 머피 청장은 바이든 당선인이 대선 승리를 선언한지 2주 넘도록 바이든 인수위원회가 공식 업무를 시작할 수 있도록 하는 서한 쓰기를 거부해왔다.

 

6.jpg

 

<미 연방총무청(GSA) 에밀리 머피 정창>

이에 연방 하원 간부들을 비롯한 민주당은 머피 청장을 상대로 당선인 신분 확정 지연이 국가 안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응 등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압박을 가해온 상황이다.

 

대선 불복을 주장하며 정권 이양을 미루던 트럼프 대통령은 결국 선거 이후 20일 만에 공식적인 이양 작업을 승인했다. 그는 자신이 선거에 지지 않았지만 국익을 위해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으나 실제로는 정치권의 압박과 연이은 소송 패배에 따른 마지못한 선택으로 추정된다.

 

2.jpg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연방총무청(GSA)의 에밀리 머피 청장과 그의 팀에게 정권 이양 기초 과정과 관련된 업무를 하라고 권고하고 나의 팀에게도 같은 일을 하라고 말했다"고 적었다.

 

GSA가 바이든 당선인을 대선 승자로 인정한다는 언론 보도 직후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나는 머피의 변함없는 노고와 애국심에 감사한다"며 "머피는 그동안 지쳤고 위협을 받았으며 학대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머피와 그의 가족, 혹은 총무청 직원들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 우리는 부정선거에 대한 소송전을 계속할 것이며 승리할 것이지만 그럼에도 국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7.jpg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트윗에서 "미국 정치 역사상 가장 부패한 선거에 대해 우리의 다양한 소송전이 진행 중인 마당에 GSA가 민주당이 원하는 초기 (이양) 작업을 어떻게 진행할 수 있었겠나?"라며 "우리는 전속 전진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또한 "우리는 절대 가짜 투표와 선거 시스템을 장악한 세력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고 못을 박았다.

미 대통령직 인수법에 따르면 대선 당선인은 GSA로부터 당선인 인정을 받아야 연방 정부의 각 부처에 접근해 인수 작업을 진행하고 기밀 브리핑을 받을 수 있다. 700만달러가 넘는 인수 지원 자금도 나온다. GSA는 바이든의 승리 선언 이후 16일 동안 그를 당선인으로 보지 않았다.

 

머피 청장은 서한에서 온라인과 전화 등을 통해 당선인 인정을 요구하는 수많은 위협을 받았다면 서도 "이번 결정은 법과 확인 가능한 사실에 근거해 독립적으로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5.jpg

 

<박영규 객원기자>

 


Today : 8794 Yesterday : 10630 Total : 10110998


  1. 백신 접종 임박했지만 미국인 10명중 4명 '거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일반 접종이 임박했지만, 영국과 미국인의 상당수가 백신을 맞지 않을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례없이 ...
    file
    Read More
  2. 미 일일 확진 22만7885명·사망 2천명대, 사상 최고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하루 신규 확진·입원·사망자 수가 팬데믹 이후 사상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사망자 수는...
    file
    Read More
  3. '마리화나 합법화안' 하원서 통과, 찬성 228·반대 164

    미 연방하원이 4일 오락용 마리화나(대마초)를 합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대마초는 담배보다 중독성이 낮다는 주장도 있지만 이른바 '관문마...
    file
    Read More
  4. 바이든 “취임 직후 미전역 마스크 100일 착용 의무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내년 취임 직후 미 전역에 걸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영원히 마스크를 쓰는 것이 아니라며 딱 100...
    file
    Read More
  5. 거절했던 경기부양안 재논의, 민주·공화 협상 긍정적

    민주당 지도부가 민주·공화 양당 의원들이 전날 제시한 9080억달러 경기부양안을 수용했다. 2일 민주당 지도부는 9080억달러 방안을 토대로 협...
    file
    Read More
  6. 미 대규모 접종 임박, 내년 2월까지 1억명 예상

    미국에서도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접종이 임박했다. 2일 CNN에 따르면 미 연방정부는 15일 화이자 백신의 1차 출하분을 ...
    file
    Read More
  7. 매코널 공화당 원내대표, 9080억달러 경기부양안 거부

    미치 매코널 미 연방 상원 공화당 대표가 1일 양당 의원들이 모여 제안한 9080억달러 긴급 구호법안을 퇴짜놨다. 앞서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들은 중소...
    file
    Read More
  8. 화이자·모더나 백신 접종자 10~15% 부작용, 열·오한 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개발 책임자인 몬세프 슬라우이 박사가 1일 화이자와 모더나의 COVID-19 백신 접...
    file
    Read More
  9. 미국, 코로나 백신 접종 다음주부터 시작될 전망

    전 세계가 고대해 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접종이 이르면 다음주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현재 미 식품의약국(FDA)에 승...
    file
    Read More
  10. <자랑스런 한인-2>최종희 'Christina Choi Cosmetics'

    코리아데일리타임즈는 미국 내 한인사회에 본보기가 될 만한 인물을 찾아내 '자랑스런 한인'이라는 코너를 연재합니다. 이를 통해 자라나는 ...
    file
    Read More
  11. 트럼프 “6개월 지나도 생각 바뀌지 않을 것” 불복 고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이후 처음으로 가진 TV 인터뷰에서 "내 생각은 6개월이 지나도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선거 결과 불복' 입장을 ...
    file
    Read More
  12. 미국 확진자 1345만명 넘어, 엿새만에 100만명 추가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누적 확진자가 27일 1300만명을 넘었다. 전세계 압도적 1위다. 이날 CNN은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집계를 ...
    file
    Read More
  13. 트럼트 생때 “바이든 선거부정 없다는 증거 내놔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는 자신의 선거부정 주장이 근거가 없다는 것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밝혀야 한다고 또 다시 억지를 부렸다. 광범...
    file
    Read More
  14. 트럼프 “선거인단 투표(12월14일)서 지면 떠나겠다”

    선거 이후 불복 태세를 고수하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인단 투표에서 바이든이 승리할 경우 백악관을 떠나겠다"고 말했다. NBC, 내셔널포스트 ...
    file
    Read More
  15. 땡스기빙, 트럼프·바이든의 서로 다른 메시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당선인이 26일 땡스기빙(Thanksgiving day·추수감사절)에도 서로 다른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주요 언론들에...
    file
    Read More
  16. 만남 자제 호소에도 미국 하루 공항이용객 100만명

    미국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땡스기빙(추수감사절)이 '대확산 행사'가 ...
    file
    Read More
  17. 바이든 “땡스기빙, 가족 모임 자제·집안에 머물러라”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일일 사망자가 2100명을 넘어서는 등 가파른 확산세에 25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땡스기빙(Tha...
    file
    Read More
  18. CDC, 감염 의심 격리기간 7-10일로 단축 검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이 의심될 때의 격리 기간을 현재의 14일에서 7∼10일로 단축하는 방안을 검토...
    file
    Read More
  19. 바이든, 외교·안보 인선 발표 '미국 우선주의' 탈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2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안보정책 기본축인 '미국 우선주의'에서 벗어나겠다고 밝혔다. 더힐 등 ...
    file
    Read More
  20. 연방총무청, 바이든 승리 인정에 트럼프도 정권이양 승인

    대선 당선인 확정을 미뤄온 미 연방총무청(GSA)이 조 바이든 대통령 민주당 후보의 승리를 23일 공식 인정했다. 이에 따라 조 바이든 당선인의 본격적...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7 Next
/ 127

맛슐랭

칼럼

윤상수 샌프란시스코 총영사 2021년 신년사

  존경하는 한인 동포 여러분, 2021년 신축년 새해...

조나탄 스타인 대표-센서스, 모두가 참여하...

같은 목적의 새로운 지도자 - 센서스는 모든 사람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