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02월 24, 2021
    Today : 8613  Yesterday : 10696  Total : 104024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달 전세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망자 수가 4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팬데믹 이후 월간 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일부 나라에서는 전체 사망의 절반이 지난 1월에 집중됐다.

 

1.jpg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각종 변종이 출현하면서 감염 확산이 다시 급속해지고, 이에따라 사망자 수 역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1일 존스홉킨스대의 COVID-19 추적 프로젝트에서 발표한 234개국 공식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COVID-19로 모두 40만8253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금까지 팬데믹으로 사망한 220만명의 18% 수준이다.

 

2.jpg


COVID-19로 목숨을 잃은 이들 10명 가운데 약 2명이 지난달에 사망했음을 뜻한다. 그러나 이마저도 실제보다 축소된 규모다. 일부 나라는 지난 주말 통계를 갱신하지 않았기 때문에 1월말 사망자 수 일부는 이 통계에 포함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이 수치는 지난해 연말 휴가시즌을 맞아 지난해 12월에 미처 보고되지 않은 사망자 수가 더해졌을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하지는 않다.

사망자 수는 전세계 상당수 나라에서 1월에 급증세를 탔다. 41개국에서 COVID-19 전체 사망 건수의 3분의1 이상이 지난 1월에 발생했다.

 

3.jpg


유럽연합(EU)의 경우 1월에 9만2467명이 COVID-19로 목숨을 잃었다. 슬로바키아의 사망자 수가 월간 기준으로 2배 넘게 폭증해 4642명으로 늘었고, 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 등 발트3국에서도 전체 COVID-19 사망자의 45%가 1월에 집중됐다. 포르투갈도 전체 COVID-19 사망자의 45%인 5576명이 1월 사망자다.

지난해 최악의 팬데믹을 비켜갔던 아프리카 여러 나라에서도 COVID-19 사망자가 급증했다. 인도양 서부의 섬나라 코모로, 말라위, 레소토, 짐바브웨 모두 COVID-19 사망자의 70%가 지난 한 달 동안에 집중됐다.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등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4.jpg

 

인구 10만명 이상 나라 가운데에는 포르투갈이 1월 중 인구수 대비 사망자가 가장 많았다. 영국은 1월 사망자 수가 3만2646명으로 포르투갈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미국의 1월 사망자 수는 9만5039명이었다.

 

<박영규 객원기자>


Today : 8613 Yesterday : 10696 Total : 10402456


  1. 트럼프, 상원 탄핵재판은 위헌...다음주 증언 거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다음주 예정된 상원의 탄핵재판에서 증언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그의 측근이 밝혔다. 4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민주당 하원...
    file
    Read More
  2. 바이든 1조9000억달러 부양안, 국민 68% 지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1조9000억달러 경기부양안을 미국인 약 70%가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바이든의 경기부양책에는 성인 1인당 1400달러 현...
    file
    Read More
  3. 바우치 “기존 감염자, 남아공·영국발 변이 재감염 가능”

    미 전염병 권위자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기존 감염자들이 남아공발·영...
    file
    Read More
  4. 상원 탄핵 앞두고 “트럼프 헌법 위협” 의회 난동 강조

    민주당이 다음달 9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상원 탄핵(Impeachment) 심판 개시를 앞두고 트럼프가 “미 헌법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file
    Read More
  5. 세계 코로나 사망 1월 최대, 40만8253명...미국 9만여명

    지난달 전세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망자 수가 4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팬데믹 이후 월간 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일부...
    file
    Read More
  6. 인종 따라 차이...뉴욕 접종자 중 백인 48%·흑인 11%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접종률이 인종에 따라 차이가 난다는 '인종 백신주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지난달 31...
    file
    Read More
  7. 캘리포니아 신종 변이 발견돼, 지난달 절반 신종에 감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캘리포니아에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돼 전문가들이 긴장하고 있다. 31일 스카이...
    file
    Read More
  8. CDC “2일부터 미국내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 의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오는 2월 2일부터 모든 대중 교통수단 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CNN,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언론에 ...
    file
    Read More
  9. 바이든 “선택 여지 없다”, 코로나 부양책 신속 처리 촉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 의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관련 경기 부양책의 신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이날 더힐 등 언론에 따르...
    file
    Read More
  10. 미국 지난해 경제, 2차 대전 이후 74년만에 최악

    전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피해를 입은 미국의 경제 규모가 2020년에 3.5% 감소했다. 이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
    file
    Read More
  11. 바이든, 트럼프 정책 뒤집기...이번엔 '오바마케어' 서명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의료보험 분야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정책 뒤집기에 나섰다. 28일 CNN 등 언론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
    file
    Read More
  12. 바이든, 기후변화 행정명령 서명...초강력 대응책

    조 바이든 대통령의 기후위기 대응이 본격화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27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3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
    file
    Read More
  13. 국무부 동아태국 한국계 장악, 정 박 부차관보 임명

    미 국무부 산하 동아시아·태평양국을 한국계가 장악했다. 국무부는 지난주 성 김 전 주한 미국 대사를 동아시아·태평양국 차관보 대행으...
    file
    Read More
  14. 바이든 '인종차별 퇴치' 행정명령 서명, 불체자 처벌 완화

    출범 1주일째를 맞은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가 불법체류자 처벌을 완화하고 인종차별 문제를 규탄하는 조치를 내놓으며 대선 전 약속에 따라 다문화 ...
    file
    Read More
  15. 캘리포니아 봉쇄해제, 식당·미용실 야외영업 재개

    캘리포니아주가 25일 주 전역에 걸친 봉쇄령을 해제했다. 이에 따라 식당, 체육관 등의 야외 영업이 재개될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
    file
    Read More
  16. 미국인 18% 렌트비 밀려, 코로나 저소득층에 더 '가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팬데믹이 저소득층에 더 심각한 충격을 주고 있음이 다시 확인됐다. CNBC는 25일 연구결과를 인용해 이달초를 ...
    file
    Read More
  17. 바이든, 정부 조달서 미국산 비중 확대 25일 서명

    조 바이든 대통령이 대선 공약대로 연방 정부 조달 과정에서 미국산 비중을 확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기로 했다. 24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관계자...
    file
    Read More
  18. 하원의원 의사당에 총기 반입하다 적발, 불안감 확산

    의사당 폭동 사태의 상흔이 가라앉기도 전에 공화당 연방하원 의원 1명이 회의장 입구에 새로 설치한 금속탐지기에 숨겨둔 총이 걸렸다. 의회에서 논의...
    file
    Read More
  19. 트럼프 탄핵 심리, 2월 둘째주 개시 전망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회의 탄핵 심리가 오는 2월 둘째 주에 개시될 전망이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22일 "탄핵 관리인과 ...
    file
    Read More
  20. 바이든 “미국 입국자 앞으로 의무 격리 필요”

    20일 취임식을 가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책과 관련해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발빠른 대책을 내놓고 있다. ...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

맛슐랭

칼럼

윤상수 샌프란시스코 총영사 2021년 신년사

  존경하는 한인 동포 여러분, 2021년 신축년 새해...

조나탄 스타인 대표-센서스, 모두가 참여하...

같은 목적의 새로운 지도자 - 센서스는 모든 사람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