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04월 16, 2021
    Today : 10805  Yesterday : 9244  Total : 1090652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으로 온라인 수업이 확대되는 것이 학생들에게 더 많은 스트레스를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NBC뉴스는 15일 챌린지 석세스와 공동 설문조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챌린지 석세스는 스탠퍼드대 교육대학원 산하의 비영리 기구다.

조사에서 연구진은 COVID-19  이후 대세가 된 전면적인 온라인 수업이 학생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했다. 대면 수업 없이 온라인으로만 수업을 진행하는 경우, 온라인으로 수업이 진행되지만 1주일에 최소 하루 이상은 학교에 등교해 대면수업을 하는 학생들을 비교했다.

 

1.jpg

미국내 12개 고등학교, 1만여명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학교에서 시간을 보낸 학생들은 온라인으로만 수업을 받은 학생들에 비해 스트레스도 덜했고, 미래에 대한 불안도 적었다.


학생들 가운데 절반 이상인 56.4%가 지난해 팬데믹 이전에 비해 스트레스가 더 높아졌다고 답했다. 스트레스는 온라인 수업을 받는 학생들이 더 높았다. 온라인 수업을 받는 학생의 84%는 피로두통·불면증 또는 기타 스트레스 관련 질병을 겪는다고 답했다.

등교해 대면 수업을 하는 학생들도 스트레스는 높았지만 온라인으로만 수업을 하는 학생들보다는 적었다.

 

4.jpg


가끔 출석 수업을 한다는 학생들은 그 비율이 82%였고, 온전히 오프라인으로만 수업을 한다는 학생들에서는 비율이 78%로 더 낮아졌다.

또 온라인 수업을 받는 학생들은 출석 수업을 하는 학생들에 비해 개인 신상문제를 상의할 어른이 더 적다고 답했고, 성적에 대한 조바심도 조금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수업 학생들은 숙제도 더 많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주일에 평균 90분 더 숙제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jpg


챌린지 석세스 연구·프로그램 책임자이자 이번 연구를 이끈 새라 마일스는 "온라인 수업은 누구나 예상할 수 있듯이 학생들에게 더 스트레스를 준다"면서 "아이들이 서로 연결돼 있다는 느낌을 받기가 더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마일스는 이어 "선생님들도, 또 학교에 일하는 어른들도 서로 소통하기가 더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박영규 객원기자>


Today : 10805 Yesterday : 9244 Total : 10906527


  1. 한국, 백신 접종 OECD 중 꼴찌...세계 105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접종을 하루 앞둔 한국이 OECD 회원국 37개국 가운데 꼴찌로 백신 접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국제...
    file
    Read More
  2. 1조9000억달러 경제부양안 26일 하원 표결

    조 바이든 대통령이 내놓은 1조9000억달러 규모의 경제부양안이 오는 26일 연방하원에서 표결에 부쳐진다. 23일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하원 원내...
    file
    Read More
  3. 바이든, 코로나 사망 50만명에 5일간 조기 게양 지시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누적 사망자 수가 50만명 선을 넘으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모든 연방기관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
    file
    Read More
  4. 세계 백신 접종 2억회 돌파, 미국 접종 속도 박차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접종이 2억회를 넘은 것으로 영국 옥스퍼드대 집계에서 나타났다. 옥스퍼드대 마...
    file
    Read More
  5. 코로나 백신 가장 흔한 부작용 '두통·무력감·졸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을 맞은 뒤 가장 흔하게 겪는 부작용으로 두통·무력감·졸음 등이 꼽혔다. CNBC 등 언론에 따...
    file
    Read More
  6. 미국 코로나 여파로 기대수명 전년 동기 보다 1년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로 전 세계에서 가장 극심한 피해를 입은 미국의 지난해 상반기 기대수명이 전년 동기 보다 1년 줄어들었다. 이...
    file
    Read More
  7. '비트코인' 사상 첫 5만달러 돌파, '진짜 10만달러가나'

    가상자산 시장의 대표 아이콘인 비트코인의 국제 평균 시세가 16일 오후 사상 처음으로 5만달러를 넘어섰다. 암호화폐 시세 및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갭...
    file
    Read More
  8. 미국민 3분이 2 기존 양당 체제 실망, 새 정당 원해

    지난해 대선과 올해 탄핵 사태를 겪은 미국에서 국민의 3분의 2는 기존 정당들이 아니라 새로운 정당을 원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의회전문...
    file
    Read More
  9. 온라인 수업이 더 스트레스, 학생 84% 피로·불면증 호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으로 온라인 수업이 확대되는 것이 학생들에게 더 많은 스트레스를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NBC뉴스는 15일 챌린...
    file
    Read More
  10. 바이든, 총기개혁 시동...파크랜드고교 참사 3주기 맞아

    조 바이든 대통령이 14일 3년 전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을 계기로 '총기 개혁'을 촉구했다. 총기 관련 이슈는 늘 미국 사회의 '뜨거운 감자...
    file
    Read More
  11. 상원, 트럼프 '내란선동' 탄핵안 부결...무죄 선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부결됐다. 연방 상원은 13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내란 선동 혐의 탄핵 심판 표결 결과 유죄 57표, 무죄 ...
    file
    Read More
  12. CDC, 대면 수업 재개 5개 지침 발표...마스크 착용 강화

    미 질병통제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태로 휴교조치가 내려진 학교를 다시 열기 위한 지침을 발표했다. 폭스 등 언론들에 따르...
    file
    Read More
  13. 연준, 코로나 실업 피해 과소평가...강력 지원 강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실업 피해가 과소평가됐다고 지적하고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강조했다. CNBC에 따르면 파월 의...
    file
    Read More
  14. 미국인 3명중 1명 '백신 거부', 63% '안전성 지켜볼 것'

    미국인 3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을 접종받지 않을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AP 통신과 공보연구를 위...
    file
    Read More
  15. CDC “마스크 이중착용, 코로나 96% 차단 효과”

    마스크를 겹쳐 착용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에 최대 96% 차단효과를 갖는다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밝혔다. 10일 CNBC에 ...
    file
    Read More
  16. 상원 “트럼프 탄핵 헌법 부합”...통과는 불가능 예상

    미 연방상원이 9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 심판개시가 헌법에 부합한다고 결론 냈다. CNN 등 언론에 따르며 이날 상원은 공화당 의원 6명이 찬...
    file
    Read More
  17. 트럼프 상원 탄핵심리 9일 개시, 탄핵안 통과 불가능 전망

    지난달 하원으로부터 탄핵소추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심리가 9일 개시된다. 언론들은 탄핵안이 통과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무...
    file
    Read More
  18. 옐런 재무장관 “경기부양책 통과시 내년 완전고용 가능”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1조9000억달러 규모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관련 경기부양책이 의...
    file
    Read More
  19. 트럼프 신당 창당시 '공화당 지지자 3분의 2 떠난다'

    공화당을 지지하는 유권자 3명 중 2명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신당을 창당할 경우 합세할 것이라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정치매체 더힐...
    file
    Read More
  20. 바이든 “접종 속도 느려, 집단면역 여름 달성 어렵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접종 속도가 예상보다 느리다며 올해 여름까지 집단면역을 달성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2 Next
/ 132

맛슐랭

칼럼

윤상수 샌프란시스코 총영사 2021년 신년사

  존경하는 한인 동포 여러분, 2021년 신축년 새해...

조나탄 스타인 대표-센서스, 모두가 참여하...

같은 목적의 새로운 지도자 - 센서스는 모든 사람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