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04월 18, 2021
    Today : 3286  Yesterday : 9694  Total : 1091953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증세안 타결을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재계 불만을 누그러뜨리고, 공화당 중도파와 민주당내 보수파를 끌어들이기 위해 28%로 제시했던 세율을 낮추는 것을 포함해 일부 양보에 나설 가능성을 내비쳤다. 

 

2017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1%로 내린 법인세율을 28%로 높이는 등 트럼프의 세법을 대대적으로 뜯어고치려 하고 있다.

재무부는 최저세율 적용 기준을 크게 완화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흑자 기업에 대한 최저세율 15% 적용 대상이 당초 대통령 선거에서 공약으로 내걸었던 것보다 훨씬 더 적어질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1.jpg


이날 재무부가 공개한 증세안 세부내용에 따른 것이다. 최저세율은 대규모 흑자를 기록해 주주들에게 대대적인 보상을 지급했음에도 불구하고 세금은 매우 적게 낸 기업들을 대상으로 최소한 이 정도 세금은 내도록 하는 세제다. 바이든은 그 기준으로 대선기간 순익 1억달러를 제시했다.


순익이 1억달러를 넘으면 온갖 공제 등으로 세금을 피해가더라도 결국에는 순익의 15%는 세금으로 내도록 하겠다는 방안이었다. 재무부는 이 기준을 이날 20억달러 이상으로 높였다.

아울러 재무부는 이 기준에 속하는 기업이라도 연구개발(R&D), 재생가능에너지, 저소득층 주택지원 사업에 투입하는 비용은 세액공제를 해주기로 했다.

 

2.jpg

 

<블룸버그>

WSJ은 새 기준이 적용되면 순익기준에 부합하는 기업 수가 180개로 줄게 되고, 이 가운데 세금을 내는 업체 수도 45개에 불과하게 된다고 전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마켓인텔리전스에 따르면 1억달러 기준이 적용될 경우 과세 대상 기업 수는 1100개에 육박한다.

바이든 행정부는 조세정의 실현이라는 명분과 앞으로 8년간 2조달러가 투입될 도로·교량·철도·브로드밴드 등 각종 인프라 개선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법인세 인상을 통해 15년에 걸쳐 2조달러 이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미 재계는 전반적인 세법 개정안 내용에 대해 부정적이다. 세금을 많이 내라는데 좋아할리가 없다. 이들은 세금 인상이 기업투자를 위축시키고, 기업들의 국제경쟁력을 약화시킬 것이라는 이전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3.jpg


그러나 재무부 보고서는 이를 반박하고 있다. 2017년 대규모 감세가 지나친 규모였고, 이같은 감세에도 불구하고 경제적인 혜택은 거의 없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감세 혜택 상당분이 외국인 투자자들의 배만 불려줬다고도 지적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세제개편으로 "게임의 방식을 바꾸게 될 것"이라면서 미국은 감세가 아닌 경제 역량으로 승부를 봐야 한다고 밝혔다.

옐런 장관은 "미국은 버뮤다나 스위스보다 더 낮은 세율이 아닌 능력있는 노동자, 최첨단 연구, 최신 인프라 능력을 바탕으로 경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제개편을 통해 추가로 거둬들이는 세수는 인프라 투자에 투입된다면서 이를 통해 2024년까지 미 국내총생산(GDP)이 1.6% 더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펜실베이니아대 와튼 경영대학원의 펜와튼 예산모델 분석에서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 재무부의 전망이 지나친 낙관이라는 것이다. 이 모델에서는 현재의 세제 개편이 그대로 추진되면 기업 투자 인센티브가 감소하고, 이에따라 연방정부의 인프라·R&D·기타 투자 지출이 GDP를 부양하는 효과가 위축된다.

 

5.jpg

 

이날 펜와튼 예산모델이 공개한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미 GDP는 세제개편이 없을 때와 비교해 2031년 0.9%, 2050년에는 0.8%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세율은 협상 가능하다고 밝혔다. CNBC에 따르면 바이든은 이날 백악관에서 2조달러 인프라 투자 방침에는 변함이 없고, 재원 마련을 위한 증세 방침에도 변함이 없지만 세율을 28%에서 낮추는 방안에 대해서는 협상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꺼이 협상하겠다"고 강조했다.

공화당은 물론이고 앞서 민주당내 대표적인 보수파인 조 맨신(민주·웨스트버지니아) 상원의원이 28% 세율에 확실한 반대 입장을 나타내면서 상원 통과가 어려워졌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맨신 의원은 절충안으로 25%를 제시한 바 있다.

 

4.jpg

 

<KDT>


Today : 3286 Yesterday : 9694 Total : 10919531


  1. NEW

    억만장자 투자자 “미 주택시장은 거품” 주장

    미국 주택시장이 2007년 당시처럼 다시 거품이 잔뜩 끼어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008년 세계금융위기를 촉발한 미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당시 서브프...
    newfile
    Read More
  2. 세계 코로나 사망자 300만명 넘어, 확진 1억4111만여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망자가 전세계에서 300만명을 넘었다. 17일 CNN 등은 존스홉킨스대의 집계에서 COVID-19 전세계 사망자가 이...
    file
    Read More
  3. 코로나 백신 접종 마쳐도 6~12개월 내 3차 접종해야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가 앞으로 COVID-19 백신 주사를 2차례 맞더라도 6~12개월 안에 3차 주사를 맞아야 할 수도 있다고 ...
    file
    Read More
  4. 연준의장 “양적완화 축소시 2013년처럼 진행”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을 다시 한다면 지난 2013~14년 실시됐던 것과 같이 진행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14...
    file
    Read More
  5. 한인, 아시안을 백인 오인 성폭행 시도..경찰 '증오범죄'

    캘리포니아주 어바인 지역에서 한국계로 추정되는 남성이 아시아계 여성을 '백인'으로 보고 성폭행을 시도한 혐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13일 KP...
    file
    Read More
  6. WHO “대유행 끝나려면 멀었다...'위태로운 단계'”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팬데믹이 '위태로운 단계(critical point)'라면서 대유행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
    file
    Read More
  7. 바이든 “반도체, 배터리 공격적 투자”, 19개 기업과 회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 공급 부족 해결을 위해 관련 주요 기업 수장들과 화상 회의를 갖고 관련 인프라(사회기반시설) 투자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file
    Read More
  8. 올해 미 경제 성장률 1983년 이후 최대 전망

    올해 미국 경제가 지난 1983년 이후 가장 높은 성장률인 6.4%를 기록할 것으로 전문가들이 예상하고 있다.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코노미스트들...
    file
    Read More
  9. 바이든 2022 예산안 공개, 보건·교육 대폭 증액

    조 바이든 대통령이 9일 의회에 2022년 예산안을 제시하면서 국방비 지출을 억제하고 보건 및 교육 예산을 크게 늘리겠다고 예고했다. 뉴욕타임스(NYT)...
    file
    Read More
  10. CDC 국장 “'인종차별' 공중 보건에 심각한 위협”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인종차별을 "공중 보건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선언했다. 월렌스키 국장은 8일 CDC 웹사이트에 게시...
    file
    Read More
  11. 미 하원 인권위, 한국 대북전단 금지법 청문회 연다

    미국 하원의 여야 의원들이 모두 참여하는 인권 위원회에서 오는 15일 한국 정부의 대북전단 금지 조치와 북한 인권에 대한 화상 청문회를 열기로 했다...
    file
    Read More
  12. 미 주식시장 상승세 '빌린 돈'이 큰 역할, 주가 거품 불러

    미국 주식시장이 '빌린 돈'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음이 확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 월스트리트 금융사들의 자율적인 규제기구인 ...
    file
    Read More
  13. 바이든, 28% 기업 증세율 완화 전망...반발 낮추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증세안 타결을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재계 불만을 누그러뜨리고, 공화당 중도파와 민주당내 보수파를 끌어들이기 위해 2...
    file
    Read More
  14. 코로나 생존자, 우울증 등 정신질환 앓을 가능성 높아

    지난 6개월 사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우울증과 치매를 비롯한 증상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가 나왔...
    file
    Read More
  15. 캘리포니아, 6월15일 코로나 제한 해제 “완전 재개방”

    캘리포니아주가 오는 6월15일을 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로 인해 실시됐던 모든 제한 조치들을 해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6일 KQE...
    file
    Read More
  16. 바이든, 인프라 위한 법인세율 28% 인상 내부 반발 예상

    조 바이든 대통령이 5일 법인세율을 높이더라도 경제에는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이 검토하는 법인세율 28%로 인상 방안은...
    file
    Read More
  17. 미국 백신접종 속도, 전세계 평균보다 5배 빨라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접종 속도가 전세계 평균 접종 속도보다 5배 가까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2회 접종이 필요한 화...
    file
    Read More
  18. 한인 부부 집단폭행 당하고, 한인 편의점은 박살나고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노린 증오 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50대 한인 부부가 10대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언론들은 4일 워싱턴...
    file
    Read More
  19. “변이 코로나 때문에 미국 4차 유행 맞을 수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 인수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자문단으로 활동한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장은 4일 ...
    file
    Read More
  20. 캘리포니아서 산책중이던 아시안 여성 흉기 찔려 사망

    캘리포니아에서 반려견과 산책 중이던 아시아계 여성이 흉기에 찔린 뒤 사망했다. 4일 CNN, KQED 등에 따르면 64세 아시아계 여성 케 치에 멩은 3일 오...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2 Next
/ 132

맛슐랭

칼럼

윤상수 샌프란시스코 총영사 2021년 신년사

  존경하는 한인 동포 여러분, 2021년 신축년 새해...

조나탄 스타인 대표-센서스, 모두가 참여하...

같은 목적의 새로운 지도자 - 센서스는 모든 사람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