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07월 03, 2020
    Today : 1491  Yesterday : 9858  Total : 79985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캔자스시티 당국이 도시의 가장 유서 깊은 도로에 붙였던 '마틴 루서 킹' 목사의 이름을 1년도 채 안 돼 바꾸기로 했다고 AP통신이 6일 보도했다.

 

mlkjr_paseo.jpg


지난해 1월 당국이 흑인 인권운동가인 킹 목사의 이름을 붙인 도로는 원래 주민들 사이에서는 '파세오'(넓은 가로수 길)라는 이름으로 불린 큰길이다.

흑인 인구 비율이 높은 캔자스시티 동쪽에 위치한 이 도로에 킹 목사의 이름을 붙이기로 결정되자 인권 운동가들은 킹 목사를 추모하기 위한 수십년에 걸친 투쟁이 마침내 결실을 보았다며 환영했다.

 

Paseo-Change-4.jpg


미 대도시 가운데 킹 목사의 추모 도로가 없는 곳은 캔자스 시티뿐이라는 오명을 벗어나게 됐다는 점에서다.

그러나 원래 이름을 고집하는 주민들은 '세이브 더 파세오'라는 이름으로 도로명 복원을 위한 조직을 결성하고, 투표를 통해 도로명을 재결정할 것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당국에 제출했다.

탄원서에는 투표 실시에 필요한 1,700명보다 훨씬 많은 2,857명이 서명했다. 이에 따라 실시된 주민 투표에선 주민의 70% 가까이가 새 도로명을 삭제하는 데 찬성했다.

 

AP19308839476862.jpg

 

도로명 변경을 두고 주민들 사이에선 감정 대립이 격해져 지난 3일에는 킹 목사의 이름을 삭제하는 데 찬성하는 주민들이 흑인 교회에서 침묵시위 벌여 논란이 됐다. 킹 목사의 이름을 유지하자는 주민들은 이에 반대하는 주민들을 인종차별주의자라며 비판하고 있다.

 

반대로 옛 이름을 되살리자고 주장하는 쪽은 인종차별주의자라는 주장에 반박하며 자신들도 킹 목사를 존경하지만 다른 방식으로 추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 의회가 조례에 따른 절차를 무시한 채 이름을 바꿨다는 점을 지적하며 특히 '파세오'는 캔자스 시티의 첫 대로에 붙은 이름이라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paseo_sign__2_.jpg

 


Today : 1491 Yesterday : 9858 Total : 7998520


  1. 전 세계 학교들 욱일기 사용 심각한 수준

    전 세계 곳곳의 학교에서 일본 욱일기(전범기) 사용이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국내 일부 초등학교 로고 문양이 욱일기와 비슷한 사례도 확인됐다. 서경덕 성...
    file
    Read More
  2. (이런일도)인도의 항공사, 깨진 창문에 테이프 붙이고 ...

    인도의 한 항공사가 깨진 비행기 창문에 테이프를 붙이고 운항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7일 영 데일리메일 등은 지난 5일 인도 뭄바이에서 델리로 향하는...
    file
    Read More
  3. 이준석 “특목고 폐지는 8학군 부활” 정부 정책 비난

    이준석 바른미래당 전 최고위원은 정부가 오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이제 좋은 학교 ...
    file
    Read More
  4. (이런일도)볼리비아 시위대, 시장 납치 페인트 끼얹고 ...

    볼리비아의 반정부 시위대가 여성 시장을 납치해 온 몸에 붉은 색 페인트를 끼얹고 머리카락을 강제로 깎았다. 7일 영국 BBC 등은 볼리비아 중부의 코차밤바주 빈...
    file
    Read More
  5. 문 대통령 지지율 3주째 상승, ‘잘한다’ 45% vs ‘잘못...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3주 연속 상승, 40% 중반대에 안착했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40%대로 올라섰다. 여론조사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5~7일까지 3일...
    file
    Read More
  6. 미 국방차관보, “한일갈등, 북·중에 이익” 지소미아 유...

    랜들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를 앞두고 "한일 관계의 긴장은 중국과 북한에 이익을 줄...
    file
    Read More
  7. (영상)캔디가 다 떨어진 집 앞에서 무슨일이~

    어느 집 앞에 놓인 할로윈(핼러윈)데이 사탕 바구니가 비어있는 걸 발견한 8살 꼬마가 자신보다 더 어린 소녀를 보고 자신의 사탕을 양보하는 장면이 CCTV카메라...
    file
    Read More
  8. 손흥민, 122·123호골 유럽통산 한국인 최다 골 신기록

    `아시아 축구의 중심' 손흥민(27·토트넘)이 레전드 `차붐' 차범근을 넘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손흥민은 6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file
    Read More
  9. 손흥민 사과문자 보내자 수술 마친 안드레 고메스 '답장'

    손흥민(27·토트넘)이 ‘기도 세레머니’에 앞서 안드레 고메스(26·에버튼)에게 사과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은 6...
    file
    Read More
  10. 대선 앞두고 구글도 정치광고 제한·중단 검토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트위터에 이어 구글도 정치광고를 제한하고나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7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한 소식통은 구글이...
    file
    Read More
  11. 트럼프 차에 손가락 욕 했던 여성, 버지니아 선거 당선

    지난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탄 차량행렬을 향해 '손가락 욕'을 날려 화제가 됐던 줄리 브리스크먼이 5일 치러진 버지니아 주 선출직 공무원 선...
    file
    Read More
  12. 우버 운전자들, CA 북부 베이지역서 항의시위

    차량 공유업체 우버 운전자들은 6일 회사 투자자와 임직원들이 보유주식을 내다팔며 주가가 급락하자 캘리포니아 북부 베이지역 등에서 항의시위를 벌였다고 IT매...
    file
    Read More
  13. 캘리포니아도 페이스북 수사, 개인정보보호 관행 조사

    캘리포니아주도 페이스북의 개인정보보호 부실 여부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하비어 바세라 캘리포니아주 검...
    file
    Read More
  14. 백인 식당 단골때문에 흑인 18명 좌석 옮겨, “흑인 옆...

    미국의 대표적인 치킨윙 전문 체인인 '버펄로 와일드 윙스'가 백인 단골손님 1명을 위해 흑인 손님 18명에게 좌석 이동을 요구해 논란이 되고 있다. 시카...
    file
    Read More
  15. 아시아기자협 '자랑스런 아시아인'에 봉준호 감독 선정

    아시아기자협회는 올해 '자랑스런 아시아인'으로 칸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을 선정했다고 6일 ...
    file
    Read More
  16. 연방교통, 50개주에 자전거 헬멧 의무화법 마련 강력 권고

    미국 전역에서 자전거 교통사고가 급증함에 따라 연방 당국이 전국 50개 주정부에 대해 자전거 이용자의 헬멧 장착 의무화 법안을 마련하도록 강력히 권고 했다. ...
    file
    Read More
  17. 실종된 남성 신체 일부 상어 뱃속서 발견돼 충격

    실종된 남성의 반지가 끼워진 신체 일부분이 상어 뱃속에서 발견됐다. 6일 영국매체 더선은 마다가스카르 섬 인근의 프랑스령 레위니옹 섬에서 휴가를 즐기던 도...
    file
    Read More
  18.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구성…전면 재수사

    검찰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꾸려 사실상의 재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7일 대검찰청은 세월호 참사 부실대응과 수사과정 등을 재조사할 '특별...
    file
    Read More
  19. 캔자스시티, '킹 목사 도로명' 재변경...주민투표서 져

    캔자스시티 당국이 도시의 가장 유서 깊은 도로에 붙였던 '마틴 루서 킹' 목사의 이름을 1년도 채 안 돼 바꾸기로 했다고 AP통신이 6일 보도했다. 지난해...
    file
    Read More
  20. 미국 “위구르족 탄압 멈춰라”, 중국 “간섭말라”

    미국이 5일 신장 위구르족 문제를 고리로 중국에 또다시 비난의 화살을 날렸다. 미국 측의 최근 잇단 중국 때리기는 G2인 미·중 간 패권 경쟁 격화로 두 ...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 529 Next
/ 529

맛슐랭

칼럼

조나탄 스타인 대표-센서스, 모두가 참여하...

같은 목적의 새로운 지도자 - 센서스는 모든 사람들의 ...

박준용 SF총영사 '한인사회의 COVID-19극복 ...

  한인 동포 여러분,   COVID-19으로 얼마나 답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