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01월 17, 2020
    Today : 9410  Yesterday : 10251  Total : 6387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연방 의회가 탄핵정국 2라운드에 돌입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방어해야 할 공화당이 합심하지 못한 채 엇갈린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10일 언론들이 보도했다.

탄핵 조사가 이번 주부터 비공개 증언에서 공개 청문회로 전환되며 정국의 중대 분수령을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공화당이 탄핵 조사의 주요 쟁점과 관련해 통일된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AP 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공화당 중진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를 촉발한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놓고 저마다 다른 견해를 내놓았다.

대표적인 친 트럼프 인사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탄핵 조사 자체를 '헛소리'라고 일축했지만,

밋 롬니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골칫거리'라고 깎아내린 데서부터 복잡한 당내 사정이 드러난다.

 

3f9024a9c3ab876463bdc4aac798e88c_8yGjxReJQJSaY7RQ9r8rUPH.jpg

 

<밋 롬니 연방 상원의원.>

 

우선 공화당 의원들은 지난 7월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요청한 것이 탄핵 사유가 되느냐를 놓고 의견이 엇갈렸다.

하원 군사위원장인 맥 손베리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위가 부적절할 수는 있지만, 탄핵 사유가 되진 않는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엄호했다.

반면, 존 케네디 상원의원은 "대통령이 정치적 라이벌에 대한 조사를 요구한 것이라면 선을 넘은 것"이라며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 아들의 부패 의혹 때문에 당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를 보류했다는

트럼프 대통령 측의 주장을 놓고서도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hunter-biden-joe-biden-gty-jt-190619_hpMain_4x3_992.jpg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랜드 폴 상원의원은 "부패 의혹이 있다면 대통령은 해외 군사원조를 보류할 권한이 있다"고 대통령 편을 들었다.

하지만, 윌리엄 허드 하원의원은 "선거에 이용하기 위해 정치적 라이벌에 대한 정보를 얻으려 하는 건 대통령이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대부분의 사람은 그런 행동에 대해 위법이라고 한다"고 반박했다.

공화당의 혼선을 두고 미 언론들은 공화당이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정국에서 아직 단일대오를 만들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shutterstock_321867671(¥å_)(_).jpg


AP 통신은 "이번 주 공개 청문회 국면으로 들어가면 공화당의 뒤죽박죽된 메시지는 탄핵조사 방어를 지리멸렬하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공화당이 통일된 입장을 만드는 것이

중요 과제로 떠올랐다"고 진단했다.

반면, 민주당은 2라운드에 접어든 탄핵정국에서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전모가 드러날 것이라며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하원 정보위원인 짐 하임스 의원은 "(공개 청문회에서) 새로운 정보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impeachment-vote-01-as-gty-191101_hpMain_4x3_992.jpg

 

<연방 하원을 움켜쥐고 있는 민주당.>


Today : 9410 Yesterday : 10251 Total : 6387016


  1. 블랙핑크 '2019 E!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3관왕 영예

    K팝 걸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의 대중문화 팬 투표 시상식인 '2019 E!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10일 열린 시상식에서 블...
    file
    Read More
  2. 중국 “홍콩 사태 미·영 개입말라” 강력 경고

    홍콩 시위 사태가 경찰의 실탄 발포로 한층 격해지는 가운데 중국 정부는 미국과 영국이 개입해서는 안 된다며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다. 12일 중국 외교부 홍콩 ...
    file
    Read More
  3. 미 합참의장, 아베와 지소미아 연장 의견 교환

    일본을 방문 중인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이 12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문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밀리...
    file
    Read More
  4. MBN 종편 설립과정서 '자본금 편법 충당' 혐의, 검찰 기소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회장이 MBN 종합편성채널 설립 과정에서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한 혐의로 회사 법인이 검찰에 기소되자 회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MBN...
    file
    Read More
  5. 아시아나, 우선협상대상자에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의 새주인으로 낙점됐다.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
    file
    Read More
  6. SF자이언츠 새 단장 영입, 새 감독도 곧 확정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구단이 스캇 해리스 시카고 컵스 부단장을 새로운 단장으로 영입했다, 11일 NBC 스포츠, ESPN 등은 구단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
    file
    Read More
  7. 홍콩 시위대, 친중 남성 몸에 불 질러..경찰과 충돌 격화

    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의 반중국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위대가 친중 성향 남성의 몸에 불을 지르는 일이 발생했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
    file
    Read More
  8. 한국인이 뽑은 가장 인기 있는 연말 해외여행지는~

    한국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연말 해외여행지로 베트남 다낭이 꼽혔다. <다낭> 한국 해외여행 가이드앱 트리플이 올해 12월 셋째주부터 내년 연초까지 3주간 등...
    file
    Read More
  9. 정경심, 딸 2년3개월 호텔서 인턴 허위 조작...공소장...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딸 조모씨의 입시를 위해 호텔 인턴 경력도 허위로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정 교수의 공소장에 따르...
    file
    Read More
  10. 태평양전쟁서 실종된 미 잠수함 75년만에 일본 근해서 ...

    태평양전쟁 당시 실종됐던 미군 잠수함이 75년만에 오키나와 근해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NHK 등 일본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미 해군 잠수함 '그...
    file
    Read More
  11. 트럼프 주니어, UCLA서 북콘서트 중 야유 받고 쫓겨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UCLA 캠퍼스에서 학생들의 야유를 받고 쫓기듯 무대에서 내려왔다. LA타임즈 등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주...
    file
    Read More
  12. 남편과 관계 원만하지 않은 엄마, 남자 아기와...

    남편과의 관계가 원만하지 않은 엄마일수록 젖먹이 남자 아기에게 이야기를 많이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런 경향은 남자 아기와의 관계에게서만 나타나 빈...
    file
    Read More
  13. 탄핵정국에 트럼프 주요 쟁점 놓고 공화당 내 주장 엇갈려

    연방 의회가 탄핵정국 2라운드에 돌입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방어해야 할 공화당이 합심하지 못한 채 엇갈린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10일 언론들이 보도...
    file
    Read More
  14. 주중 미대사 “미국은 중국 학생 환영” 달라진 태도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가 11일 중국매체 중국청년보 기고를 통해 "미국은 중국 학생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기고에서 "미국 대학은 어...
    file
    Read More
  15. 올 사이버 먼데이, 전년 대비 94억달러 매출 상승 전망

    어도비가 인공지능(AI) 분석 서비스 '어도비 센세이'를 활용해 2019년 미국 연말 쇼핑 기간(11월 1일~12월 31일)을 분석한 결과 미국 온라인 판매량이 14...
    file
    Read More
  16. 기생충, 올해 북미 개봉 외화 중 최고 수익...1127만여...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북미 수입 1,100만달러를 넘기며 올해 북미 개봉 외국어 영화 중 최고 수입을 올렸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11일 ...
    file
    Read More
  17. 이자스 민 정의당 입당, ‘노회찬의 6411번 버스’ 의미 ...

    정의당에 입당한 이자스민 전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저와 똑같은 목소리를 내줄 분들과 함께하고 싶었다"고 정의당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 전 의원은 필리...
    file
    Read More
  18. '당비 미납' 권은희 최고위원직 박탈에 “손학규 대표 ...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권은희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전국여성위원장 직을 박탈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11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
    file
    Read More
  19. 월급 300만원 '모병제 도입', 국민여론 반대 52.5%

    최근 정치권에서 모병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 절반 이상은 모병제 도입에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모...
    file
    Read More
  20. 홍콩 경찰에 총 맞은 시위대 2명 중 1명 위독

    홍콩 경찰이 11일 시위 참가자 2명에게 실탄을 발사한 가운데 총상을 입은 1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AFP통신 등에 따...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56 Next
/ 456

맛슐랭

칼럼

개빈 뉴섬 주지사 컬럼- 만인을 위한 캘리포...

  온 더 레코드, 개빈 뉴섬: 만인을 위한 캘리포니...

최문규의 일침(一鍼)- '민족의 보물'

1592년 4월 13일 지금으로부터 427년 전 일본의 풍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