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리프트, 백신 접종 장소까지 무료 교통 제공

by KDT posted May 11,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차량 공유업체 우버와 리프트가 COVID-19 백신 접종자들에게 무료 교통수단을 제공하기로 했다. 우버와 리프트는 조 바이든 행정부와 이같이 계약했다. 정부로부터도 따로 돈은 안 받는다.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백악관은 백신을 접종하려는 이들은 오는 7월 4일까지 우버나 리프트를 이용해 백신 접종 장소까지 무료로 오갈 수 있다고 밝혔다.

 

2.jpg


백악관 COVID-19 조정관인 제프 진츠는 주지사들과 전화 통화에서 7월 4일까지 미 성인의 70%가 최소 1차례 이상 백신을 접종토록 한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방안으로 무료 운송수단 제공을 들고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오후 주지사들 일부와 화상회의로 백신접종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계획에 따르면 행정부가 우버와 리프트에 미 백신 접종장소 약 8만 곳에 대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들 차량 공유업체는 특정 상황에서는 이미 백신접종자 무료 이동 또는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미 정부와 계약으로 이제 그 대상을 미국에서 백신을 접종하려는 이들 모두로 확대하게 된다.

 

1.jpg


앞으로 2주 안에 서비스가 시작돼 바이든이 70% 백신 접종 목표 마감시한으로 제시한 독립기념일 7월 4일까지 이어진다.

독립기념일 축제에서 사람들이 많이 모여도 COVID-19 팬데믹을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백신 접종율을 높이겠다는 것이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다.

최근 미국내 백신 접종 속도가크게 둔화된 가운데 무료 교통수단 제공이라는 당근책이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울러 각 주가 백신 접종율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수십억달러를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3월 의회를 통과해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1조9000억달러 추가 경기부양안에서 연방비상관리청(FEMA)에 배정된 자금을 활용한다.

 

3.jpg


각 주정부, 지방자치단체, 지역 공동체 책임자들이 FEMA의 지원을 받아 대면, 전화, 온라인을 통한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정보를 제공토록 하기 위한 것이다. 아울러 고용주들, 의사들, 기타 보건관계자들을 통해 사람들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유도하는데에도 이 자금을 쓸 예정이다.

백악관은 아울러 이날 백신 업체들과 지역의 커뮤니티 칼리지들간 협력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 전역에 거미줄처럼 퍼져있는 커뮤니티 칼리지 내에서 학생, 직원, 지역 주민들이 COVID-19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됐다. 이 계획에 따라 7월 4일까지 각 소매 약국들이 지역내 커뮤니티 칼리지에 상주해 백신을 접종한다.

한편 우버와 리프트는 정부와 백신 접종자 운송 무료서비스 제공 계약을 맺었지만 연방정부로부터 따로 돈을 받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대신 백신 접종을 위한 무료 교통수단을 제공해 새 사용자들이 등록하게 되고,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 차량공유 서비스 이용이 늘어나는 장기적인 이득만 바라보고 있다.

 

4.jpg

 

<박영규 객원기자>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