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18-29세 백신 접종률 38%, 전 연령층서 가장 낮아

by KDT posted Jul 12,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종식을 위해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자 힘쓰고 있는 가운데 20대 청년들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 거부자들이 많아 골머리를 앓고 있다.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바이든 미 행정부가 지난 4일까지 성인 인구의 70%가량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하겠단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이유는 18~29세 연령층의 낮은 백신 접종률 때문이었다.

 

1.jpg


지난 6월 말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18~29세 1차 백신 접종률은 38%로 전 연령층에서 가장 낮은 수치였다. 반면 노년층은 80%로 가장 높은 접종률을 기록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청년층은 COVID-19 중증 이상에 감염될 위험이 크진 않지만, 백신 미접종시 무증상자로 지역사회에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들 중에는 호흡 곤란, 피로, 인지 장애 등 장기적인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도 언급했다.

 

3.jpg


또 다른 CDC 보고서는 18~39세 연령이 백신에 대한 신뢰성과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건분야 비영리단체 카이저가족재단(KFF)의 지난달 조사에 따르면 18~29세 연령 40%가량이 자신들 친구들이 대부분 접종을 받지 않았다.

 

미 정부는 18~29세 청년층의 백신 접종을 위한 캠페인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 소셜네트워크(SNS)와 주요 게임 서비스 등에서 미디어 홍보를 시작했다. 각 대학에 백신 접종 동기부여를 위한 훈련과 교육자료를 제공하기로 했다.

 

2.jpg

 

<이온안 기자>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