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09월 17,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ovid-19 팬데믹 이후 미국의 이직 바람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가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Z세대는 2000~2010년 사이에 태어난 18~24세 연령대, 밀레니얼 세대는 1981~1996년 사이에 출생한 25~40세 연령대 층을 말한다.

CNBC는 뱅크레이트의 8월 구직자 설문조사 결과 이들 밀레니얼세대, Z세대가 이직 바람을 주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뱅크레이트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절반 이상인 약 55%가 현재 이직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밀레니얼 세대 등의 비율이 훨씬 높았다. 이직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한 밀레니얼·Z세대 비율은 베이비붐 세대의 이직 계획 답변 비율보다 2배 더 높았다.

 

KakaoTalk_20210902_164252545_01.jpg

 

<40세 이하 연령대인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가 미국의 이직 바람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8년 샌프란시스코 프리시드오 공원에서 열린 푸드페스티벌에 젊은층들이 빼곡히 들어차 있다. 코리아데일리타임즈 자료사진>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는 답은 Z세대가 77%, 밀레니얼 세대가 63%였던 반면 베이비붐 세대는 33%에 그쳤다. 베이비붐 세대는 2차대전 이후인 1946~1964년 사이에 태어난 57~75세 연령대를 지칭하는 말이다.

뱅크레이트가 여론조사업체 유고브와 함께 현재 일을 하고 있거나 열심히 구직활동을 하는 미 성인 2452명을 대상으로 7월 28~30일 기간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

미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팬데믹 이후 새 직장을 찾는 것이 유행이 되다시피하고 있다. 재택근무가 팬데믹 이후 자리를 잡으면서 추세가 지속되고 있는데다 강한 경제회복세 속에 미국내 구인난이 심화하면서 일자리가 넘쳐나고 있어 노동자들의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

노동자들은 이직 동기와 여건이 충분히 갖춰진 상태임을 뜻한다. '대대적인 퇴사(The Great Resignation)'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노동자들은 새로운 노동 환경 속에서 더 높은 임금과 더 유연한 근무여건을 좇아 이직에 나서고 있고, 이때문에 미 직장인들의 퇴사 규모는 8월까지 석달 연속 사상최고치를 이어가고 있다.

뱅크레이트 선임 애널리스트 마크 햄릭은 암울한 직업 전망과 팬데믹 당시 훨씬 더 많이 해고당한 젊은 세대가 특히 새 일자리 찾기에 혈안이 돼 있다고 말했다.

 

KakaoTalk_20210902_164252545_02.jpg

 

<코리아데일리타임즈 자료사진>

햄릭은 "여러 이유들로 인해 Z세대와 밀레니얼 세대는 노동시장 참가자들 가운데 이동성(이직률)이 가장 높다"면서 "그들은 나이 많은 동료들만큼 많은 돈을 받지도 못하지만 최신 기술에는 더 익숙해 원격 업무(재택근무) 기회를 활용하는데 더 유리하다"고 말했다.

낮은 연봉은 이직의 주된 배경 가운데 하나다. 연봉이 3만달러 미만인 응답자의 약 72%가 새 직장을 찾을 계획을 갖고 있다고 답한 반면 연봉 8만달러 이상 고소득자 가운데 이직 계획이 있다는 답은 44%에 그쳤다.

 

이직하려는 이들은 급여 수준, 직업 안정성 못지 않게 재택근무 같은 근무 유연성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비붐 세대에서는 근무유연성이 가장 중요하다는 답이 47%에 그쳤지만 Z세대에서는 62%, 밀레니얼 세대에서는 60%로 나타났다.

밀레니얼·Z세대는 또 직장에서 자신들의 의견이 묵살되면서도 자신들을 이끌어줄 훌륭한 멘토는 없는 현실에 좌절해 새 직장을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KakaoTalk_20210902_162125673.jpg

 

<코리아데일리타임즈 자료사진>



  1. NEW

    미국 집값 고공행진 이어질 것, 주택 524만채 부족

    미국내 주택 수요공급 격차가 500만채를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낮은 공급과 높은 수요로 인한 사상최고치 집 값 행진이 앞으로도 지속될 수밖에 없...
    newfile
    Read More
  2.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소환 투표 압승, 주지사직 유지

    개빈 뉴섬(민주당)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자신의 퇴출 여부를 결정하는 주민소환 투표에서 승리했다 주류 언론들에 따르면 15일 오전 1시를 기준으로 개...
    file
    Read More
  3. (안내)SF위안부 기림비 4주년 기념식 관련 방역수칙

    SF위안부 기림비 4주년 및 서울 위안부 기림비 건립 2주년 기념식 SF위안부 기림비 4주년 및 서울 위안부 기림비 건립 2주년 기념식 행사에 참석하시는...
    file
    Read More
  4. CA 주지사 소환투표 내일(14일), 뉴섬 자리 지킬까?

    미국 정치권이 오는 14일 실시되는 캘리포니아 주지사 소환 투표에 주목하고 있다. 투표 결과 개빈 뉴섬(민주당) 현 주지사가 소환될 경우 그 여파가 ...
    file
    Read More
  5. 세계적 저명 연구진 "부스터샷 현재는 적절치 못하다"

    Covid-19 백신 추가 접종인 ‘부스터샷’이 현재로써는 적절하지 못하다고 국제 과학자들이 결론을 내렸다. 13일 경제전문방송 CNBC는 의학...
    file
    Read More
  6. 바이든, 유엔총회 전 해외 백신 원조 추가 발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1일 열리는 유엔총회를 앞두고 해외 백신 공급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12일 언론들에 따르면 비베크 머시 백악관 공중보건...
    file
    Read More
  7. 바이든, 9·11 테러 20주년 희생자 추모·국가적 단결 강조

    조 바이든 대통령이 10일 지난 2001년 발생한 9·11 테러 20주년을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미국의 국가적 단결을 촉구했다. 11일 CNN 등 언론...
    file
    Read More
  8. 백신 안맞으면 감염시 입원율 10배·사망 11배 높아

    백신을 안 맞으면 Covid-19에 감염됐을 때 백신을 접종한 이들에 비해 병원 입원 가능성은 10배, 사망 가능성은 11배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
    file
    Read More
  9. 바이든, 100인 이상 기업에 백신접종 의무화 발표 계획

    조 바이든 대통령이 100인 이상 기업에 Covid-19 백신 접종을 사실상 의무화하는 내용의 조치를 발표할 계획이다. <출처=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미...
    file
    Read More
  10. 미 올해 확진자 2014만6천명, 지난해 규모 넘어

    높은 백신 접종률에도 불구하고 Covid-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미국의 올해 누적 확진자가 팬데믹이 시작된 지난해 규모를 넘었다. 존스홉킨대가 이...
    file
    Read More
  11. 펜데믹 후 미국 이직 뜨겁다, 밀레니얼·Z세대가 주도

    Covid-19 팬데믹 이후 미국의 이직 바람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가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Z세대는 2000~2010년 사이에 태어난 18~24세 연령대, ...
    file
    Read More
  12. 9.11 테러 20주년, 바이든 참사 현장 3곳 방문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9·11 사태 20주년을 맞아 영부인 질 바이든과 함께 현장 세 곳을 모두 방문한다. 4일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오는 ...
    file
    Read More
  13. 코로나 '뮤 변이' 40개국 확산, 7명 사망

    지난 1월 콜롬비아에서 처음 발견된 Covid-19 변이주(B.1.621)가 세계보건기구(WHO)의 12번째 주요 변이(뮤·mu)로 지정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
    file
    Read More
  14. 바이든 부동산 대책 발표, 미 집값 30년만에 최고

    미국 집값이 30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오르자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내놨다. 대형 투자자들보단 개인과 비영리조직들에 대한 주택 공급...
    file
    Read More
  15. 캘리포니아 초등교사, 책 읽어주다 학생 12명 감염

    초등학교 교사가 읽기 시간에 마스크를 벗은 채 학생들에게 책을 읽어주다 학급 절반이 에 감염되는 사건이 캘리포니아 북부(북가주) 지역에서 발생했...
    file
    Read More
  16. 아프간 자폭테러로 숨진 13명 미군 맞은 바이든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자폭테러로 숨진 13명의 미군 유해가 고국에 돌아갔다. 29일 언론들에 따르면 델라웨어주 도버 공군기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file
    Read More
  17. 코로나 감염자, 1년 후에도 증상 남는다

    COVID-19에 감염된 환자들 사이에 거의 절반이 1년 뒤에도 증상이 남을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27일 뉴욕타임스(NYT)는 의학전문지 랜싯에 공개된 ...
    file
    Read More
  18. 아프간 IS 자폭테러 사망자 100명 넘어, 미군 13명 사망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공항 밖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현재까지 사망자가 100명을 넘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언론들은 26일(현지시간) ...
    file
    Read More
  19. 2차 접종 뒤 6개월 후 부스터샷 결정, 2개월 앞당겨

    미국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앤테크가 공동으로 개발한 COVID-19 백신 부스터샷 접종 기한을 앞당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2차 접종뒤 최소 8개월이 ...
    file
    Read More
  20. 백신 맞지 않으면 감염시 입원할 확률 29배 높아

    COVID-19 백신을 맞지 않으면 감염됐을 때 병원에 입원할 확률이 백신을 맞은 이들에 비해 약 2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CNBC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

맛슐랭

칼럼

에리카 판 박사 '백신으로 우리 아이들 지키자'

에리카 판 박사(캘리포니아주 면역학자)의 온 더 레코...

킴벌리 S. G. 장, 의학박사=청소년 백신 접종

12세 이상 청소년도 이제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

(기고) 5월은 '아태계(AAPI) 문화유산의 달'

5월은 아시안아메리칸·퍼시픽아일랜더(아시안태평양계...

레이널드 사모아 의학박사-“간호사들에게 감...

  간호사들에게 감사합시다   - 우리 모두는 팬데...

윤상수 샌프란시스코 총영사 2021년 신년사

  존경하는 한인 동포 여러분, 2021년 신축년 새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