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08월 07,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캘리포니아주에서 올해 들어 가장 큰 산불이 발생했다.

1일 CNN 등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리건주와 인접한 캘리포니아주 북부에서 발생한 산불이 이틀 만에 주변 약 207㎢를 태웠다.


'맥키니 산불'로 명명된 이번 화재는 캘리포니아주 시스키유 카운티의 클라마스 국유림에서 시작됐다. 산불은 강풍과 폭염 등을 타고 오리건 주로 계속 번지고 있지만 진화율은 여전히 0%에 불과하다.

화재 원인은 조사 중으로 화재로 인한 부상자나 사망자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캘리포니아주 등 미국 서부 지역은 30여년 동안 기후변화로 극심한 가뭄을 겪고 있으며 산불 위험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긴급사태를 선포하고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으며, 기상청은 최고 화재 경보인 적색 깃발 경보를 발령했다.

뉴섬 주지사는 전날 "이번 산불로 주요 기반시설이 위협받고, 주민 2000여명이 대피했다"고 알렸다.

현재까지 100여채의 주택 및 건물이 전소됐다. 500가구 이상 주민들이 대피했으며 추가 대피 명령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1.jpg

 

<지난달 29일 캘리포니아주 시스키유 카운티의 클라마스 국유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100여채의 주택이 전소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출처 ABC뉴스 캡처>

캘리포니아주뿐 아니라 서부 곳곳에서 산불이 잇따라 발생해 빠른 속도로 번지고 있다.

 

몬태나주에서 발생한 산불 규모도 44㎢에 이르며 이 지역에서 가장 큰 호수인 플랫헤드호 마을 인근까지 확대됐다.

몬태나주 남쪽으로 321㎞ 떨어진 아이다호주 주민들에게도 새먼-챌리스 국립 숲에서 발생한 불이 196㎢를 태우면서 대피령이 내려졌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덥고 건조한 날씨가 계속될 것이라며 가파르고 험준한 지역에서 산불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캘리포니아 요세미티 공원 남서쪽의 한 마을에서 시작한 '오크 화재'로 인한 피해 면적은 약 73.2㎢로 확대된 바 있다. 다행히 기세가 꺾여 현재 64%가 진화됐다.

동부지역에는 지난주 폭우 때문에 발생한 대형 홍수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다. 켄터키주 동부에서 발생한 홍수 사망자 수는 26명으로 늘어났다. 여전히 수십여명이 실종 상태여서 피해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앤디 버시어 켄터키 주지사는 31일 기자회견에서 애팔래치아 고원지대에서 발생한 홍수로 인한 사망자가 1명 늘었다며 현재까지 모두 26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인명 피해 규모는 크게 증가할 것"이라며 "모든 희생자를 찾는 데 몇주가 걸릴 수 있다"고 전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의 일일 브리핑에 따르면 실종자는 최대 37명에 이른다. 추가적인 비 피해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날을 시작으로 비 예보가 이어지고 있고 일부 지역은 폭풍우가 몰아치면서 여전히 돌발 홍수가 발생하고 있다.

폭우로 기반 시설이 무너지며 구조 및 복구에도 여려움을 겪고 있다. 버시어 주지사는 "수십 개의 다리가 파괴돼 사람들에게 다가가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한탄했다.

이날 오전 기준 켄터키 일대 1만3000여가구에 전기와 가스 공급이 중단된 상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켄터키에 연방 재난지역을 선포하고 긴급 구원 자금 지원에 나섰다.

버지니아 서부와 웨스트버지니아 남부도 홍수의 영향권에 들며, 일부 지역에서 정전 사태가 벌어지고 도로가 유실됐다. 웨스트버지니아는 6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버지니아 역시 남서부 일대에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온라인뉴스팀>



  1. 미 고용시장 증가 2월 이후 최대, 경기침체 불안 일축

    미국의 고용시장이 활기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월 52만8000개 일자리가 창출되면서 COVID-19 팬데믹(대유행)으로 사라졌던 것을 모두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
    file
    Read More
  2. 황당한 중국 네티즌 “한류스타도 하나의 중국 지지하라”

    중국 네티즌들이 ‘하나의 중국’을 지지하지 않는 중국계와 외국 연예인들을 비난하면서 한류 스타들까지 표적으로 삼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
    file
    Read More
  3. 서울교육대 교육전문대학원생, 샌프란시스코⸳실리콘밸...

    서울교육대학교 인공지능 융합교육전공 대학원생 방문단 35명은 현장교사의 역량강화를 위해 지난 7월 29일 샌프란시스코 및 실리콘밸리 일대를 방문했다. 3일 샌...
    file
    Read More
  4. 올해도 사랑 전한 '샌프란시스코 갓스이미지', 헌금 굿...

    힙합댄스와 찬양으로 건강한 에너지와 사랑을 전파하고 있는 청소년 문화선교단체 '샌프란시스코 갓스이미지(단장 엄영미 전도사)'가 3,278.15달러를 국...
    file
    Read More
  5. 캘리포니아, 확진자 7명 중 1명은 '재감염자'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발생하는 COVID-19 사례 7건 중 1건은 재감염 사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파력이 강하고 면역을 회피하는 능력이 있는 코로나19 BA.5 변이가...
    file
    Read More
  6. 최석호 의원 발의, 캘리포니아주 '5.18기념일' 추진

    캘리포니아주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기념하는 공식 기념일이 제정 될 예정이다. 해외에서 5·18 기념일을 공식 지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
    file
    Read More
  7. 미 서부선 대형산불, 동부선 폭우에 홍수

    캘리포니아주에서 올해 들어 가장 큰 산불이 발생했다. 1일 CNN 등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리건주와 인접한 캘리포니아주 북부에서 발생한 산불이 이틀 만에 주...
    file
    Read More
  8. (이런일도)맥도널드 맥버핀에 호주 세관 벌금 1865달러...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항공기를 타고 호주에 내린 한 승객의 짐에서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의 아침식사 맥머핀이 발견돼 호주 이만관세 당국이 2664호주달러(미...
    file
    Read More
  9. 펠로시 하원의장, 한국 등 아시아 4개국 방문 시작

    아시아 순방길에 오른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민주·캘리포니아주)이 중간 기착지인 하와이에 들렀으나 대만 방문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CNN 등 매체...
    file
    Read More
  10. '광복 77주년 경축식 및 축제의 밤', 8월 13일 개최

    광복회 미서북부지회(회장 윤행자)는 오는 8월 13일(토) 오후 5시 산라몬 메리어트 호텔에서 청소년과 함께 하는 광복 77주년 경축식 및 축제의 밤을 개최한다. ...
    file
    Read More
  11. 미 한인 최초, 알라스카주에 '백인숙 다리' 생긴다

    미국에 처음으로 한국인의 이름을 딴 다리가 생긴다. 다리의 이름은 '인숙 백 브릿지'(Insook Baik bridge)로, 알라스카주 앵커리지시에 사는 백인숙 씨(...
    file
    Read More
  12. 옐런 미 재무장관 “경기침체 아니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2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 마이너스성장이 경기감속의 징후이지만 고용을 비롯해 미국 경제가 계속 폭넓은 분야에서 견고한 추이를 보...
    file
    Read More
  13. 상원이어 하원도 '미 반도체 지원법' 통과, 대통령 서...

    미 상원에 이어 하원에서도 28일 표결에서 '반도체 칩과 과학' 법안을 찬성 243대 반대 187로 통과시켰다. 미 상원은 같은 법안을 전날 찬성 64표 대 반...
    file
    Read More
  14. 머스크, 트위터 인수계약파기 재판 10월 17일 첫 심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트위터 인수계약파기 위법성을 따지기 위한 재판이 10월 17일 열린다. 앞서 머스크 측은 미국 델라웨어주 형평법법원에 계...
    file
    Read More
  15. 바이든-시진핑 통화서 대만 놓고 충돌...“불장난하면 ...

    조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 주석이 약 4개월 만에 전화 통화를 했지만 북한이나 보복관세 철폐 등을 논의하지 못하고 대만 문제로 다투다 통화를 끝냈다. 양...
    file
    Read More
  16. (이런일도)인도서 학생 30여명에 주사기 1개로 접종 논란

    인도의 한 학교에서 주사기 한 개로 학생 30여명에게 COVID-19 백신을 접종한 일이 발생해 현지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9일 인도 현지매체는 인도 중부 마...
    file
    Read More
  17. 미 반도체 지원법 상원통과, 2800억달러 규모

    미국 상원이 27일 2800억달러(약 368조원) 규모의 반도체 지원 법안을 통과시켰다. 미국의 반도체 산업과 과학연구 증진을 위한 법안이다. 낸시 펠로시(민주&midd...
    file
    Read More
  18. (이런일도)항공사 기내식서 '뱀 머리' 나와

    항공사 기내식에서 파충류 머리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27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튀르키예(터키) 항공사 썬익스프레스의 기내식에...
    file
    Read More
  19. 바이든, 코로나 검서서 음성...대면 업무 복귀

    지난 21일 COVID-19에 걸려 자가격리를 해오던 조 바이든 대통령이 27일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격리 해제됐다. 25일에는 이때문에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예정된 ...
    file
    Read More
  20. 신보라 박사 '올 여름 코비드로부터 안전하게 지내는 ...

    피크닉, 캠핑, 해변 여행, 수영장 파티 - 이 모든 것들은 캘리포니아에서 여름을 즐기는 재미의 일부분입니다. 여러분의 휴가, 가족 모임, 여름 축제 행사를 코비...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9 Next
/ 699

맛슐랭

칼럼

제이 예 UC데이비스 심장전문의, 아동 백신접종

  <제이 예 박사, UC데이비스 대학 병원 소아 ...

킴벌리 장 박사-예방격리와 확진격리 차이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Omicron) 변이로 인해 코로나...

(컬럼)김모아 교사 "학교, 학생들 배우고 발...

  학교는 우리 학생들이 배우고 발전하는 최고의 장소...

페이퍼 플리즈 샵 공동설립자 “백신 접종 받...

“저희와 같은 소상공인을 돕도록 백신을 접종 받으세요...

에리카 판 박사 '백신으로 우리 아이들 지키자'

에리카 판 박사(캘리포니아주 면역학자)의 온 더 레코...